IT DONGA

구글의 실시간 번역 '워드렌즈', 이제 한국어도 지원

강일용

[IT동아 강일용 기자] 마침내 구글의 실시간(Realtime) 번역 서비스 '워드렌즈'가 한국어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29일 구글은 구글 번역 앱을 업데이트하며 한국어-영어 번역에 워드렌즈 기능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

워드렌즈란 스마트폰의 카메라로 특정 언어를 비추면 사진을 찍지 않아도 해당 언어를 자동으로 번역해 화면에 띄워주는 기능이다. 실시간 스캐닝 번역으로 볼 수 있다. 광학문자판독(OCR) 기술과 실시간 번역 기술을 합쳐서 만들어낸 서비스다.

구글은 2년 전 스타트업 '퀘스트 비주얼'을 인수해 해당 기술을 확보한 후 이를 구글 번역 앱에 적용했다. 워드렌즈는 구글 번역 앱을 실행한 후 화면 상단에서 번역할 언어(예: 한국어 > 영어어)를 선택하고 화면 왼쪽 중간의 카메라 아이콘을 누르면 이용할 수 있다. 카메라 아이콘을 누르고 특정 언어 위에 스마트폰 카메라를 가져다 대면 된다. 약 1/20초만에 번역이 완료된다.

원래 워드렌즈는 영어, 중국어를 포함해 29개의 언어를 지원했다. 이번에 한국어-영어 간 번역에 워드렌즈가 적용됨에 따라 이제 워드렌즈는 30개 언어를 지원하게 되었다. 과거에는 표지판이나 메뉴판 등을 번역하기 위해 사진을 촬영하고 이를 구글 번역 앱으로 불러들여서 번역해야 했으나, 이제 구글 번역 앱을 실행하고 스마트폰 카메라를 표지판이나 메뉴판에 가져다 대면 바로 번역 결과를 볼 수 있게 되었다.

워드렌즈<구글의 실시간 번역 워드렌즈가 이제 한국어-영어 번역을 지원한다. 워드렌즈를 통해 한국어-영어 번역을 이용하는 모습>

또, 이번 워드렌즈 업데이트에는 한국어-영어 오프라인 번역도 포함되어 있다. 약 40MB 정도의 언어팩을 추가로 내려받으면 스마트폰이 인터넷에 연결되어 있지 않아도 한국어-영어 실시간 번역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인터넷 사정이 열악한 지역을 여행할 때 편리한 기능이다.

한국어-영어 번역 워드렌즈 기능을 이용하려면 구글 번역 앱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해야 한다. 구글 번역 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옥타비오 굿(Otavio Good) 구글 번역 엔지니어 겸 워드렌즈 개발자는 "독일에 갔다가 표지판을 읽을 수 없어서 불편함을 느꼈다. 때문에 스마트폰으로 외국어를 쉽게 번역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그래서 카메라로 외국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해주는 앱 '워드렌즈'를 개발했다"며, "마침 구글이 워드렌즈의 가능성을 알아보고 내가 창립한 스타트업 퀘스트 비주얼을 인수했고, 나 역시 구글의 번역 엔지니어로 참여하게 되었다"고 워드렌즈 개발 배경을 밝혔다.

옥타비오 굿 구글 번역 엔지니어<워드렌즈의 개발자 옥타비오 굿 구글 엔지니어>

구글코리아 관계자는 "워드렌즈는 실시간으로 이미지를 인식해 그 안의 문구를 번역, 그리고 다시 이미지로 전달하는 과정에 구글의 머신러닝 기술이 집약되어 있는 서비스다"며, "워드렌즈 서비스는 이제 시작이며, 국내 사용자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한국어 사용자들도 워드렌즈를 유용하게 쓸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