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해상도가 7680x4320? 600만원짜리 8K 모니터 출시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HD나 풀HD급 영상이 고화질이라고 불리던 시절도 옛말이다. 최근 TV나 모니터 시장의 대세는 4K(UHD)급이다. 4K는 약 800만 화소에 달하는 3840 x 2160의 해상도(정밀도)를 갖추고 있어 약 200만 화소(1920 x 1080) 수준인 풀HD급에 비해 4배나 정밀한 화면을 볼 수 있다. 아직은 풀HD급 제품이 주류지만 조만간 4K급에 자리를 넘겨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기술의 발전은 그치지 않는다. 지난 24일 미국 델(Dell)은 약 3300만 화소(7680 x 4320)의 해상도를 갖춘 32인치 8K 모니터인 'UP3218K'를 정식 출시했다. 4K의 4배에 달하는 초고해상도를 자랑하는 제품이다. 8K 해상도의 제품은 산업용으로 주로 쓰이는 대형 디스플레이 중에 나온 적이 있지만,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32인치 디스플레이 제품 중에 8K를 적용한 것은 델 UP3218K이 세계 최초다.

델 UP3218K

UP3218K는 IPS 방식의 LCD 모니터로, 좌우178도의 광시야각을 지원하며, 8K(7680 x 4320) 해상도에서 60Hz의 주사율(초당 화면 전환 수)로 화면을 표시한다. UP3218K의 제품 구성에서 눈에 띄는 점이라면 일반 모니터에서 흔히 쓰는 HDMI나 DVI 포트가 아닌 DP(디스플레이포트) 1.4만 2개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HDMI 2.0이나 DP 1.3과 같은 기존 인터페이스로는 데이터의 덩치가 큰 8K 해상도의 신호를 원활하게 전송할 만한 대역폭(데이터가 지나가는 통로)을 확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참고로 UP3218K에서 8K 해상도의 영상을 표시하기 위해서는 1개의 DP 1.4 포트를 연결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연결기기가 DP 1.4를 지원하지 못할 경우에는 DP 1.3 케이블을 2개 이용해 8K 해상도 모드를 구현하는 방법도 지원한다.

델 UP3218K

그 외에 주목할 만한 점은 그래픽 작업을 할 때 이용하는 표준 컬러인 Adobe RGB 규격, 국제 HDTV 표준 컬러인 Rec.709 규격을 100% 지원한다는 것으로, 전문가 및 멀티미디어 이용자까지 폭넓게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화면 응답 속도(중간색 기준)는 6ms, 화면의 가장 어두운 부분과 밝은 곳을 구분하는 성능인 명암비는 1300 : 1로 평범한 수준이다. 동적명암비 기준으로는 800만:1 까지 증폭이 가능하나, 동적 명암비 상태에서는 일부 밝기나 색상이 왜곡되므로 그래픽 전문가 기준에서는 큰 의미가 없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가격이다. 델 UP3218K의 가격은 미화 기준 4,999.99 달러로, 약 600만원에 달한다. 이는 같은 화면 크기의 4K(UHD)급 모니터의 10배를 넘는 수준이다. 물론 제조사인 델에서는 이 정도의 가격도 '상당히 합리적인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니다. 2000년대 초반 즈음에는 현재 30~40만원 정도에 팔리는 42인치 HD급 LCD TV가 500만원 이상에 팔리기도 했으니 말이다. 델 UP3218K는 대중적으로 많이 팔릴 만한 물건은 아니지만, 최초의 8K 제품이라는 점에서 전문가들과 얼리어댑터들 사이에서 의외로 높은 인기를 끌 가능성이 있다. 한편, 델의 한국 지사인 델코리아는 UP3218K의 한국 시장 출시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구체적인 출시 시기나 가격은 아직 미정이지만, 올 상반기 내 출시가 유력하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