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소니 디지털 오디오 기술 총망라한 '시그니처' 시리즈

강형석

소니 시그니처 오디오 라인업.

[IT동아 강형석 기자]

"궁극의 음악 감상을 위해 헤드폰과 앰프, 플레이어를 동시에 개발했다. 세 기종의 완벽한 조화에 의해 구현되는 원음의 감동을 즐겨주기를 바란다."

새로운 프리미엄 오디오 제품을 소개하고자 한국을 찾은 나게노 코지 수석 엔지니어는 자신감을 보이며 이 같이 말했다. 최고의 부품과 소재, 설계에 이르기까지 각 분야의 엔지니어의 땀과 노력이 스며들어갔으니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것이리라.

소니코리아는 2016년 11월 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최상위 오디오 라인업 '시그니처(Signature)' 시리즈를 공개했다. 독일에서 개최됐던 IFA 2016에서 먼저 공개된 바 있는 이 제품은 헤드폰 MDR-Z1R, 워크맨 NW-WM1Z, 헤드폰 앰프 TA-ZH1ES로 구성된다. 완벽에 가까운 소리의 재생을 목표로 소니가 가지고 있는 모든 기술을 총동원한 점이 특징이다.

모리모토 오사무 소니코리아 대표는 "소니는 아티스트가 의도한 소리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시그니처 시리즈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세상에 단 하나 뿐인 프리미엄 사운드가 전하는 깊은 감동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헤드폰·플레이어·오디오 '삼위일체'로 프리미엄 시장 공략

소니 시그니처 시리즈는 헤드폰 MDR-Z1R, 휴대 플레이어 NW-WM1Z, 헤드폰 앰프 TA-ZH1ES로 구성된다. 제품을 각각 활용해도 뛰어난 음질을 경험할 수 있지만 세가지 모두 한 세트로 구성했을 때 더 강력한 청음 환경을 제공한다. 이는 세 제품을 동시에 개발했기에 가능한 조합이다. 물론 이후 출시되 제품들에도 이를 중심으로 설계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소니 오디오의 역사를 설명 중인 나게노 코지 소니 오디오 사업부 수석 엔지니어.

나게노 코지(Koji Nageno) 소니 비디오 & 사운드 사업부 수석 엔지니어는 "시그니처는 그 동안 우리가 개발해 온 노하우와 상식에 얽매이지 않고 모든 기술을 재검토 했다. 여기에 엔지니어들의 열정을 담아 '궁극의 공간감'을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공간감은 녹음 당시에 설정한 스튜디오 구성을 있는 그대로 들려주는 것을 의미한다. 음악을 감상할 때 어떤 위치에 보컬 또는 악기가 있는지 가늠할 수 있도록 표현해주는 것이다. 또한 표현되는 모든 소리를 타협없이 표현하는 것에 초점을 뒀다. 가격은 상승하더라도 왜곡 없는 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선택한 것이다.

MDR-Z1R을 먼저 살펴봤다. 이 제품은 11.2MHz DSD(다이렉트 스트림 디지털) 출력을 가상이 아닌 실제(네이티브) 출력을 지원한다. 이 외 32비트/384kHz PCM(펄스부호 변조) 재생도 가능하다. 현재 고해상 음원(HRA – High Resolution Audio)가 24비트/96kHz 출력을 의미하는데, 이보다 더 높은 영역의 표현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그만큼 더 세밀한 표현의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이 같은 표현이 가능하기 위해 소재와 설계를 모두 뜯어 고쳤다. 고해상도 음원 재생을 위해 지름 70mm에 달하는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탑재했다. 중앙의 돔 부분은 마그네슘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주변부는 최고급 소재인 알루미늄 코팅 액정 폴리머 소재를 적용했다. 특히 알루미늄 코팅 두께를 30 마이크로미터(100만 분의 1 미터)로 얇게 만들어 입혔다는 점이 특징이다.

헤드폰은 밀폐형으로 하우징에 의한 내부 공진 노이즈가 쉽게 발생한다. 이를 해결하고자 기존과 다른 구조의 하우징을 적용했다. 일본 수공예 제지술을 적용한 어쿠어스틱 필터와 3차원 뜨개질 방식으로 제작된 하우징 보호 필터를 통해 불필요한 공진 노이즈를 제거했다. 또한 진동판을 보호하는 그릴은 피보나치 배열로 설계해 고음역대에 발생하는 왜곡을 최소화했다. 전체적으로 새로운 재질을 채용하면서 무게는 줄이고 착용감은 높였다.

연결은 4.4mm 밸런스드 연결에 대응한다. 과거 2.5mm와 달리 일본 전자정보 기술산업협회(JEITA) 표준 규격이다. 더 길고 두꺼운 단자의 채용으로 동체저항은 줄이고 연결은 쉬워졌다. 두 개의 극을 분리할 수 있기 때문에 자연스레 좌우 스테레오 사운드가 섞이는 크로스 토크를 제거, 더욱 입체적이고 선명한 소리를 구현한다.

제조는 모두 일본에서 수작업으로 진행된다. 하나씩 생산될 때마다 그에 맞는 시리얼 번호를 부여해 소장가치를 높였다. 패키지 또한 수납이 가능한 형태로 완성해 활용성을 높였다.

프리미엄 휴대 오디오인 NW-WM1Z는 새로운 밸런스드 출력을 적용한 제품이다. 이 외에 최고 수준의 소재와 부품을 채용해 오디오 애호가가 원하는 출력과 사운드를 구현할 수 있었다. 특히 무산소동 몸체에 순도 99.96%에 달하는 금을 입혀 내외부에서 생길 수 있는 여러 저항을 효과적으로 억제한다. 물론 이는 가격 상승의 요인이 되지만 '궁극의 사운드'를 위해 과감히 채택했다. 배터리 또한 이 제품을 위해 특별히 설계됐다는 점도 눈 여겨 볼 부분이다.

NW-WM1Z의 본체에는 무산소동에 금도금이 더해져 특별함을 제공한다.

소니는 새 워크맨을 위해 S-마스터(MASTER) HX를 새로 개발했다. 자연스레 칩셋에도 변화가 있었다. DSEE HX도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 음악에 따라 표준, 여성 보컬, 남성 보컬, 타악기, 현악기 모드를 선택해 음악의 특징을 최대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무선 환경에서도 고음질 음악 감상을 할 수 있도록 24비트/96kHz 출력이 가능한 블루투스 코덱 엘댁(LDAC)도 지원한다.

헤드폰 앰프인 TA-ZH1ES는 디지털 앰프로 차별화를 꾀했다. USB를 통해 연결된 PC나 기타 휴대기기 등에서 최대 22.4MHz DSD, 32비트/768kHz PCM을 지원하며, 워크맨 전용 단자를 통해 11.2MHz DSD, 32비트/384kHz PCM을 출력에 대응한다. 이를 위해 S-마스터 HX에 신호 보정을 위한 아날로그 회로를 더했다. 소니는 이를 디지털 아날로그 하이브리드 앰프라고 부른다.

2개의 고정밀 디지털 신호 프로세서(DSP)로 구성된 새로운 DSEE HX를 통해 NW-WM1Z와 같이 5가지 모드에서 원하는 알고리즘을 선택할 수 있으며, 입력된 모든 PCM 음원을 11.2MHz 상당의 DSD 신호로 변환하는 리마스터링 엔진은 더욱 자연스럽고 생생한 음원 재생이 가능하다. 두 기술은 손실된 디지털 음원을 복원해 고해상도로 높이는 기능까지 제공된다.

최적의 소리를 구현하기 위해 본체 설계도 재정의했다. 통 알루미늄을 깎아 만든 프레임 빔 벽(Frame Beam Wall) 구조는 내구도와 진동을 잡는데 큰 역할을 한다.

소니 시그니처 라인업을 알리기 위해 방한한 소니 오디오 사ㅁ업부 임원. (왼쪽부터) 사토 마사키, 사토 히로아키, 나게노 코지.

헤드폰과 플레이어는 11월, 앰프는 12월 출시

소니코리아는 시그니처 시리즈를 오는 11월 10일 공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가격은 MDR-Z1R은 249만 9,000원에 책정됐고 NW-WM1Z는 349만 9,000원에 책정됐다. 앰프 TA-ZH1ES는 오는 12월 출시 예정으로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다.

소니코리아는 시그니처 출시로 다시 완전한 오디오 시장 점유율 1위 달성을 노리고 있다.

소니코리아는 시그니처 시리즈 출시로 국내 프리미엄 오디오 시장 점유율을 높여 나가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까다로운 오디오 애호가들의 귀를 만족시킬 수 있을지 여부는 출시 이후에 판가름 날 전망이다. 200만 원 이상의 헤드폰 라인업은 선택지가 많은데, 이를 극복하는 것이 선결 과제이기 때문이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