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사이비언론 퇴치... 네이버-다음카카오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설립 제안

이상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가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양사 공동의 뉴스 서비스 설명회를 개최하고, 언론계 자율 판단에 의한 뉴스 제휴 평가를 골자로 하는 새로운 뉴스 제휴 정책을 공개했다.

이는 기존 뉴스제휴 정책으로는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에 유연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어렵다는 각계각층의 의견을 적극 수렴한 것으로, 양사는 현재 뉴스 정책 개선을 위해 언론계 주도의 독립적인 뉴스 제휴 평가기구 '(가칭)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설립과 이를 통한 제휴 심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음카카오와 네이버는 새로운 평가위원회가 독립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신규 뉴스 제휴 심사를 진행하고, ▲기존 제휴 언론사 계약해지 여부를 판단하고, ▲과도한 어뷰징 기사 및 사이비 언론 행위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가위원회가 포털 뉴스제휴와 관련한 언론사의 자격 심사를 하게 되면, 양사는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뉴스 제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포털 자체 방식으로는 뉴스제휴의 다양한 이슈 대응에 한계
- 제휴평가를 언론의 공적인 특성에 준하여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
- 언론계가 주도하는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구성 의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뉴스 유통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 2000년 초부터 이용자와 언론사를 연결하는 플랫폼의 역할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최근 포털이 자율적으로 진행해왔던 뉴스제휴 심사기능과 관련하여 공적, 사회적 책임을 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현실이다.

2014년 말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에 간행물로 등록된 매체는 인터넷신문사 6,000여개를 포함한 1만8,000개의 매체가 있으며, 이 가운데 약 1,000개(중복 매체는 1개로 계산)가 다음카카오 및 네이버와 제휴를 맺고 있다. 양사가 언론사에 뉴스 정보제공료를 제공하는 제휴 매체는 140개(중복 매체는 1개로 계산)다. 이에 대해 '극소수의 매체만이 혜택을 보고 있다'는 의견부터 '이미 너무 많은 매체가 반영돼 있다'는 의견까지 양극단의 평가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제휴신청에서 탈락되거나 계약이 연장되지 않는 언론사는 뉴스제휴 평가가 공정/투명하지 않다고 비판하고 있으며, 기업에서는 일부 매체가 검색제휴가 통과되고 나면 악의적 기사를 작성해 광고비를 요구한다며, 포털에 언론사와의 계약해지를 포함한 특단의 대책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학계에서도 기사반복 재전송, 동일키워드 반복 등 '어뷰징'성 기사가 증가하면서 기사 질이 떨어지고 저널리즘이 죽어가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으며, 이 피해는 고스란히 이용자에게 전가되고 있다.

이에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그간 자체역량으로 복잡한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제휴기준을 보완하고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뉴스제휴평가위원회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시도했지만, 최선의 방법을 찾기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움은 언론의 영향력과 책임감, 그리고 포털뉴스가 감당하고 있는 공적, 사회적 책무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양사는 제휴평가도 언론의 공적인 특성에 준하여 논의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 언론계에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구성을 의뢰하게 됐다.

양사,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설립을 위한 준비위원회 구성 제안
- 독립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판단할 것을 기대
- 평가위원회 구성과 운영방식을 모두 준비위원회 일임

새로운 제휴 정책의 첫 시작으로 양사는 대표적 언론 유관기관들에게 평가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설립을 제안했다.

양사는 준비위원회에 언론계 주요 인사들이 참여하여 독립적이고 종합적인 관점에서 판단할 수 있도록, 평가위원회의 구성과 운영방식 등 제반사항을 준비위원회에 일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개형 뉴스제휴 평가위원회, 신규 및 제휴 연장 등 뉴스 제휴 전반에 대한 자격 심사 진행
- 평가위원회의 결과에 각사는 자율적으로 판단해 계약여부 결정할 방침

새로운 평가위원회는 이르면 연말부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의 뉴스 검색제휴와 뉴스제휴 자격심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평가위원회는 신규 언론사의 계약 자격 여부뿐만 아니라 기존 언론사의 계약 이행 여부도 심사하게 되며, 네이버와 다음카카오는 그 결과를 바탕으로 계약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독립적인 평가정책을 요구하는 만큼 양사는 준비위원회 출범을 지원하고, 요청이 있을 경우 기술적 보완책이나 관련 자료를 제공하지만, 평가위원회에 직접 참여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포털사의 제한된 인식을 뛰어넘어 이용자와 미디어 업계 전반을 고려한 방안 모색
- 일부 언론의 과도한 어뷰징 행위와 사이비 언론의 음해성 기사에 대한 기준 마련도 기대

새로운 평가위원회는 포털사의 제한된 인식을 뛰어넘어 언론의 공적 기능과 사회적 책임 수행 측면에서 이용자와 미디어 업계 전반을 고려한 평가 방식과 기준을 설정하게 된다. 양사는 평가위원회가 일부 언론의 과도한 어뷰징 행위, 협박성 기사를 빌미로 광고비를 요구하는 '사이비 언론'에 대해서도 적절한 기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의 뉴스제휴 관련 프로세스 잠정 중단

한편, 새 평가위원회 출범 시까지 양사의 뉴스제휴 관련 프로세스는 잠정 중단 된다. 기존 포털사 제휴 언론사는 그대로 유지되며, 양사는 새 평가위원회 구성 전에 계약이 종료되는 매체에 대해서는 평가위원회에서 평가할 수 있도록 단기적으로 계약 연장을 요청할 계획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