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20만원대 블랙박스도 전후방 30fps, 파인뷰 솔리드 300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한때 시장의 주류를 이루던 1채널의 SD급 화질 블랙박스는 이제는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이제는 2채널에 풀HD급 화질, 그리고 LCD까지 갖춘 제품이 흔하다. 가격도 많이 내려갔다. 이런 제품이 요즘은 불과 20만원대에 팔린다.

파인뷰 솔리드 300

이번에 소개할 파인디지털의 파인뷰 솔리드 300(Solid 300) 역시 그러하다. 파인뷰 솔리드 300은 2015년 3월 현재, 인터넷 최저가 기준 24만원을 약간 넘는 수준에 팔리고 있다. 제조사간의 경쟁이 가장 치열한 가격대라고 할 수 있다. 전후방 모두 초당 30프레임의 부드러운 영상 기록이 가능하며, 최대 풀HD 해상도(후방은 HD)를 지원하는 이 제품을 살펴보자.

소니 이미지 센서 탑재, 풀HD / 30fps의 전방 카메라

일단 디자인 면에서는 무난한 수준이다. 플라스틱 재질의 네모 반듯한 기본형태가 기존의 파인디지털 제품과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전면 표면에 헤어라인 무늬를 넣어 질감을 살렸으며, 렌즈 주변에 금색 테두리를 넣어 나름의 개성을 부여했다.

파인뷰 솔리드 300 본체

내부 사양 면에서 눈에 띄는 점이라면 역시 이미지센서다. 전면 카메라의 경우, 1,920 x 1,080의 풀HD급 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데, 특히 야간 촬영에 강하다고 알려진 소니(Sony)의 고감도 Exmor NIR CMOS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다. 이 정도면 동급 제품 대비 유리한 촬영 품질을 기대할 만하다.

파인뷰 솔리드 300 후방 유닛

다만, 후방 카메라의 경우, 1,280 x 720의 HD급 해상도에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ZeeAnn CMOS 이미지 센서를 탑재하고 있다. 물론, 시중에 팔리는 2채널 블랙박스 중에서 후방 30프레임의 촬영이 가능한 제품이 의의로 적은 편이라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이 역시 준수한 사양이긴 하다. 15~20 프레임 수준의 카메라는 동작이 뚝뚝 끊기기 때문이다.

SDXC 규격 지원이지만 일단은 32GB까지만 공식 호환

다시 한 번 전방카메라가 달린 본체를 살펴보면, 터치스크린 기능을 갖춘 LCD, 후방카메라 연결 포트 및 전원 포트, 그리고 PC 연결용 마이크로 USB 포트를 갖췄다. 파인뷰 솔리드 300본체는 고정 스탠드에서 쉽게 분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스마트폰 충전용으로 많이 쓰이는 마이크로 USB 케이블로 PC와 연결(이동식 디스크로 인식), 별도의 카드 리더 없이 메모리카드에 저장된 녹화 영상을 확인 가능하다. 물론 본체에 달린 LCD로 보는 것이 더 간편하긴 하지만, 좀 더 큰 화면에서 영상을 봐야 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파인뷰 솔리드 300

메모리카드는 다른 블랙박스와 마찬가지로 마이크로SD 규격을 사용한다. 제조사에서 밝히길 최대 32GB(클래스10 이상)까지 호환된다고 한다. 다만, 이와 별개로 SDXC 규격의 메모리카드도 지원한다는 내용도 있다. SDXC 규격을 지원한다면 64GB 이상의 메모리카드도 이론적으론 인식한다는 뜻인데, 이에 대한 충분한 테스트가 이루어지지 않아 32GB까지만 공식 지원한다고 밝힌 듯 하다. 다소 아쉽긴 하지만 일단은 32GB로 만족하자.

GPS(별매) 장착, 필수는 아니지만 유용성은 확실

그 외에 눈에 띄는 인터페이스는 GPS 연결 포트다. 별매품인 외장 GPS를 연결하면 영상을 촬영하는 동시에 현재의 위치데이터까지 녹화 파일에 저장된다. 파인디지털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PC용 재생 프로그램인 '파인뷰 플레이어'를 이용해 녹화파일을 불러들이면 전/후방 영상을 동시에 재생하면서 녹화 당시의 차량 위치까지 지도에 표시한다.

 파인뷰 GPS 장착

외장 GPS 연결이 필수는 아니지만, 아무래도 사고 원인 분석에 좀 더 도움이 되는 것이 사실이고, 일부 보험회사에선 GPS까지 달린 블랙박스를 달아야 보험료할인이 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몇 만원 정도 더 투자해 보는 것도 나쁘진 않겠다.

파인뷰 플레이어

그리고 일부 2채널 블랙박스는 전방과 후방 영상이 1개의 파일이 함께 기록되는 탓에 일반적인 PC용 동영상 플레이어로 보면 후방 영상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반면, 파인뷰 솔리드 300는 전방과 후방 영상이 각각 다른 파일로 분리되어 기록되므로, 전용 프로그램 설치 없이도 전방과 후방의 영상을 일반 PC용 동영상 플레이어로 모두 확인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면 장점이다.

전원 차단 상태에서도 파일 기록 완료 가능

내부 사양 면에서 눈에 띄는 또 다른 점은 슈퍼 커패시터를 내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블랙박스 이용 중에 차량이 완전히 대파되는 큰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 블랙박스에 공급되는 전원이 완전 차단되면서 사고 순간을 제대로 기록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파인뷰 솔리드 300에 내장된 슈퍼 커패시터는 이를 대비, 외부 전원이 차단된 상태에서도 10여초 정도 전원을 유지하면서 사고 순간의 기록 파일을 온전하게 저장할 수 있게끔 한다. 아예 배터리 내장 방식이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요즘은 이런 방식이 대세인 것 같다.

파인뷰 솔리드 300 기능 메뉴

그 외에도 음성 녹음 기능, 외부 충격을 감지해 따로 파일을 저장하는 기능, 상시 전원 연결 시 차량 배터리 전압이 일정 수준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전원이 꺼지는 기능, 주차 시 움직이는 사물이 포착되면 자동으로 별도 녹화를 하는 기능, 주기적으로 포맷을 권해 메모리카드 수명을 보전하는 기능 등, 요즘 블랙박스라면 필수적인 기능들도 빠짐없이 갖췄다.

실제로 달고 주행해보니

제품의 전반적인 특징을 살펴봤으니 이젠 직접 써볼 차례다. 차량의 전후방에 파인뷰 솔리드 300을 설치하고, 별매인 GPS까지 연결해 며칠 정도 주행을 해봤다. 가장 중요한 촬영 품질의 경우, 특히 풀HD급인 전방 카메라의 화질이 제법 좋은 편이다. 블랙박스 촬영 영상 치고는 노이즈와 잔상이 양호한 수준이라, 낮에 반경 5미터 정도에서 시속 60~80km/h 정도로 움직이는 차량의 번호판 정도는 쉽게 인식이 가능했다.

주간 영상

HD급인 후방 카메라의 경우도 전방 카메라의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전반적으로 무난한 화질을 30프레임으로 부드럽게 촬영할 수 있으니 이 정도면 합격점을 줄만 하다.

파인뷰 솔리드 300의 전방 카메라는 야간 촬영 성능도 좋은 편이다. 차량의 전조등이나 가로등에서 비롯된 광원의 약간의 난반사는 다소 거슬리긴 하지만, 밝기가 수준급이고 노이즈도 생각 보다 심하지 않았다.

야간영상

반면 후방 카메라의 경우, 주간 촬영 시엔 전방 카메라에 크게 뒤지지 않는 좋은 화질을 느낄 수 있었으나, 야간 촬영 시엔 상대적으로 화질 저하가 큰 편이었다(테스트 차량 뒷면에 썬팅을 한 것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듯 하다). 아무래도 소니 이미지 센서를 탑재한 전방 카메라만큼의 야간 촬영 성능은 기대할 수 없는 것 같다.

차선이탈경보 기능, 아이디어는 좋지만 실효성은 '갸우뚱'

한편, 파인뷰 솔리드 300이 제공하는 특이한 기능이라면 바로 차선이탈경보(LDWS) 기능이다. 이는 GPS(별매품)을 연결할 상태에서만 쓸 수 있는 기능으로, 블랙박스가 전방을 주시하다가 운전자가 졸음이나 부주의로 인해 부적절하게 차선을 이탈했다고 판단하면 '삐삐~ 차선 이탈입니다' 하는 경고음을 울려 안전운전을 돕는다.

차선이탈경보 기능 설정

다만, 이 기능을 실제로 이용해 보니 정상적인 차선 변경 중에도 경고를 하는 경우가 많아 실효성은 다소 떨어지는 편이었다. 요즘 신형 차량 출고 시에 달리는 차선이탈경보(순정) 기능은 핸들의 각도 및 방향지시등의 작동 여부까지 고려해 경고를 하지만, 파인뷰 솔리드 300은 전방의 영상만을 바탕으로 경고 여부를 판단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한계가 있는 것 같다. 그래도 블랙박스에 이런 기능을 넣었다는 시도 자체는 칭찬을 하고 싶다.

누구나 불만 없이 쓸 만한 무난함이 경쟁력

파인뷰 솔리드 300은 이전에 나온 파인디지털의 블랙박스만큼이나 무난하게 쓸 수 있고, 큰 문제점이라고 할만 한 것이 없는 것도 장점이다. 특히, 전후방 모두 초당 30프레임으로 부드럽게 움직이는 영상을 기록할 수 있고, 전방카메라의 촬영 성능이 제법 수준급이라는 건 제법 눈에 띈다. 요즘 블랙박스로서의 기본적인 기능도 모두 갖췄다.

파인뷰 솔리드 300

물론 전방카메라에 비해 후방 카메라의 성능이 다소 떨어진다는 점, 일부 부가 기능은 실효성이 그다지 크지 않다는 점은 약간 아쉽다. 그래도 20만원대 초반의 제품 가격, 그리고 제품의 전반적인 구성 및 사양까지 생각해 본다면, 파인뷰 솔리드 300은 무난하게 권할 만한 블랙박스다.

* 해당 기사에 대한 의견은 IT동아 페이스북(www.facebook.com/itdonga)으로도 받고 있습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