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LG전자, 나만의 개성 살리는 스마트폰 '아카' 출시

이문규

LG전자(www.lge.co.kr)가 12일, 나만의 개성을 추구하는 고객을 위해 '나만의' 스마트폰 '아카(AKA)'를 이통 3사를 통해 출시한다.

LG전자 아카

각기 다른 페르소나(Persona, 성격)인 <늘 사랑에 빠지는 '에기(Eggy, 옐로우)'>, <늘 욱하는 악동 '우키(Wooky, 화이트)>, <음악 좋아하는 소심이 '소울(Soul, 네이비)>, <다이어트 하는 식탐이 '요요(YoYo, 핑크)'> 등 총 4가지로 출시된다.

아카는 기존 스마트폰과 달리 구입할 때부터 4가지 페르소나 중 선택함으로써 각기 다른 '움직이는 눈동자' 형상, 컬러, 사용환경(UX), 효과음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추후 별매로 다른 페르소나의 전, 후면 커버 패키지를 구입해서 장착하면 해당 페르소나의 '움직이는 눈동자' 형상, 컬러, 사용환경, 효과음으로 쉽게 바꿔 사용 가능하다.

LG전자는 아카에 세계 최초로 전면 슬라이드 커버 '마스크(Mask)'를 적용해 화면 상단의 움직이는 눈동자 형상을 구현했다. 디자인은 보통 사람들이 마스크를 쓸 때 눈만 보이는 모습에서 착안했다. 마스크는 폰의 전면 디스플레이 앞쪽과 후면 배터리커버 뒤쪽 모두, 위아래 방향으로 슬라이딩 탈부착이 가능하다. 전면 디스플레이 앞쪽에 부착 시 상단 3분의 1부분은 디스플레이를 노출해 움직이는 눈동자 형상을 보여주고, 나머지 하단 3분의 2 부분은 디스플레이를 가려 보호기능을 한다. 또, 마스크를 아래로 내리면 간단한 수신 문자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움직이는 눈동자 형상은 다양한 사용 상황에서 살아있는 것처럼 변하며, 사용자와 감성적으로 대화한다. 예를 들어, 폰을 흔들 때 눈동자가 물결무늬로 변하며 어지러운 상태 표시, 문자 수신 시 케이스를 아래로 열어보라는 의미로 눈동자가 아래 방향 가리킴, 이어폰을 꽂을 때 눈 주변에 헤드셋 이미지 나타남, 배터리 충전시 눈동자 주변이 붉은색에서 초록색으로 변하는 등 다양한 감성적 즐거움을 제공한다.

이외에 아카에는 사용자가 직접 스마트폰을 꾸밀 수 있게 다양한 신개념 'DIY' 콘텐츠도 포함된다. 먼저, 4가지 페르소나를 피규어(Figure, 형상)로 제작한 '아트토이(Art Toy)'를 스마트폰과 함께 기본 제공한다. 아트토이는 악세서리 용도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고, 카메라 특화 기능인 '스냅슛(Snapshoot)'에도 적용된다.

LG전자 박종석 MC사업본부장은 "아카는 사용자가 자신만의 개성을 투영할 수 있게 만든 신개념 스마트폰으로, 제품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과 차별화된 컨셉으로 새로운 스마트폰 시장 수요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