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LG유플러스, '미디어로그' 알뜰폰으로 '국민 LTE폰' 노린다

나진희

LG유플러스가 자회사 미디어로그(대표 강현구 www.medialog.co.kr)를 통해 9일부터 본격적으로 MVNO(알뜰폰) 사업을 시작한다. 미디어로그는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망을 이용하며, 알뜰폰 서비스 브랜드명은 'Umobi(유모비)'다.

U mobi ci

미디어로그는 LTE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소비자층에 집중할 예정. 표준 요금제를 제외한 13종의 요금제를 모두 LTE 서비스에 특화한 요금제로 구성했다. 이 중 '로그 LTE 30'은 월 기본료 3만 원에 음성 160분, 데이터 750MB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USIM 요금제는 기존 LG유플러스 동종 요금제보다 요금 할인율이 50% 수준으로 높은 편. 올해 안에 중저가 LTE요금제, 콘텐츠요금제 등도 출시할 예정이다.

현재 휴대폰 단말기는 LG전자 '옵티머스G', LG전자 '뷰2', 삼성전자 '갤럭시윈', 팬택 '베가넘버6' 등 보급형 LTE 스마트폰 4종과 LG전자 '와인4', 삼성전자 '마스터' 등의 일반 휴대폰(피처폰) 2종을 제공한다.

미디어로그 알뜰폰은 Umobi 홈페이지(www.umobi.co.kr), 온라인 마켓, 일반 이동통신 판매점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미디어로그 홍장표 담당자는 "미디어로그 알뜰폰 사업의 목표는 실용적인 사용자가 저렴한 요금으로 고품질의 LTE와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미디어로그의 알뜰폰이 가입자로부터 '국민 LTE폰'이라는 평가가 나올 수 있도록 최고의 상품을 제공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U mobi 요금표

글 / IT동아 나진희(naji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