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SK텔레콤, 화물챠량의 운행 기록을 한 눈에

이상우

2013년 1월 15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과 삼성화재(www.samsungfire.com), 삼성카드(www.samsungcard.com) 3사가 DTG(Digital Tachograph, 디지털운행기록계)의 구매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솔루션 상품출시를 위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존 화물자동차들은 지난 2010년 개정된 교통안전법 시행령에 따라 2013년 말까지 DTG를 의무 장착해야 한다. 이에 SK텔레콤 등 3사는 준비기간을 거쳐 3월부터 '스마트 DTG'공급을 위한 제휴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스마트DTG 솔루션을 공급하며, 삼성화재는 장착 차량에 대해 1년간 운영 실적을 검토한 후 자동차보험료 우대 요율을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디지털운행기록계를 구매할 때도 초기 최소 대금만을 부담하고 잔여 대금은 삼성카드(세이브카드) 사용 시 발생하는 포인트로 상환할 수 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차량의 운행정보 분석을 통해 유류비 절감, 안전사고 예방 등 '차량운행정보 활용 솔루션'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은 "이번 제휴로 교통안전과 환경 보호 및 에너지 절감에 기여하고 나아가 선진 교통 문화의 정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DTG는 교통사고 줄이기와 안전운전문화 정착을 위해 2010년 개정된 교통안전법 시행령에 따라 상용차에 의무적으로 장착해야 하는 일종의 블랙박스다. DTG 내에 차량 속도와 RPM, 브레이크 사용기록, 위치정보, 운전시간 등 각종 차량 운행 데이터가 초 단위로 저장된다.

선진국에서는 이미 장착이 의무화돼 있으며, 국내에서는 2011년 1월 1일 이후 신규로 등록하는 사업용 차량에 의무적으로 장착되고 있다. 또한, 기존의 버스 및 일반택시는 2012년 12월 31일까지, 개인택시/화물자동차는 2013년 12월 31일까지 장착해야 한다.

개정된 법령에서 정한 형식 승인을 인증 받은 단말기만 유효하며, 해당 기간 내 장착하지 않는 경우 1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