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하는법] 원치 않는 댓글과 언급이 불편할 땐, '일괄삭제', '언급범위 제한' 기능

장현지 hj@itdonga.com

[IT동아 장현지 기자] 인스타그램이 댓글을 일괄적으로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했다. 악성 댓글 등 온라인 괴롭힘을 방지하려는 취지다. 물론 일괄삭제라고 해서 모든 댓글이 삭제되는 건 아니다. 삭제하고 싶은 댓글을 선택하여 한 번에 제거할 수 있는 기능이다. 또, 원치 않는 상대가 나를 언급하는 것도 막을 수 있다. 설정 방법을 공유한다.

<'댓글 일괄 삭제' 방법(아이폰 화면)>
<'댓글 일괄 삭제' 방법(아이폰 화면)>

먼저, 아이폰 (IOS) 환경 기준이다. 인스타그램 앱 실행 후, 댓글 관리하고 싶은 자신의 게시물을 선택한다. 댓글창을 누른 후 화면 오른쪽 상단 점 세 개 모양 '설정'버튼을 누른다. 댓글을 관리할 수 있는 창이 나오는데, 이 중 '댓글 관리'를 선택한다.

게시물의 댓글 오른쪽에 체크할 수 있는 버튼이 생긴다. 삭제하고 싶은 댓글을 모두 선택 후, 하단의 '삭제'버튼을 누르면 일괄 삭제된다. 한 번에 최대 25개의 댓글을 일괄 삭제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예를 들어, 내가 업로드한 게시물에 원치 않는 댓글들이 갑자기 많이 달리는 상황에 활용할 수 있겠다.

악의성이 다분한 댓글이라면, 해당 댓글을 일시적으로 삭제하기보다 계정 자체를 제한하는 방법이 있다. 댓글을 선택한 후, 하단에서 '옵션 더보기'를 선택한다. '계정 차단','계정 제한'버튼이 나온다. 해당 댓글을 남긴 계정을 제한하거나 차단할 수 있는 버튼이다.

계정을 제한하면, 내 게시물에 올린 새 댓글은 서로만 볼 수 있다. 다른 사람에게 해당 계정의 이용자가 남긴 댓글은 안보이도록 설정할 수 있는 것이다. 불편한 댓글을 자주 남기는 사람에게 대처할 수 있겠다.

계정을 차단하면, 상대방은 내 계정뿐만 아니라 게시물과 스토리를 볼 수 없게 된다. 계정 제한과 계정 차단 또한 댓글과 마찬가지로 복수 선택 후, 일괄 처리할 수 있다.

<'댓글 제어'기능 활용하기>
<'댓글 제어'기능 활용하기>

이번엔, 댓글 관리를 더욱 세부적으로 설정해보자. 게시물 댓글창 화면 오른쪽 상단 점 세 개 모양 '설정'버튼을 누른 후, '댓글 제어'를 선택한다.

'숨길 단어 선택'버튼을 누른다. 내 게시물에 댓글을 남길 수 있는 관계를 정할 수 있다. '모든 사람','내가 팔로우하는 사람 및 내 팔로워','내가 팔로우하는 사람','내 팔로워' 중 선택할 수 있다.

댓글을 차단할 사람 또한 선택할 수 있다. 또, '수동 필터링'항목을 켜면, 원치 않는 키워드가 포함된 댓글을 자동으로 숨길 수 있다. 키워드는 직접 입력할 수 있고 콤마(,)로 각 키워드를 구분하여 입력하면 된다. 이 기능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도 사용 가능하며, 설정 방법은 동일하다.

<'언급 허용 대상' 설정 과정(안드로이드 화면)>
<'언급 허용 대상' 설정 과정(안드로이드 화면)>

원치 않는 상대방이 자신을 태그하는 것을 막을 수도 있다. 인스타그램 앱 화면 하단 오른쪽 '내 프로필'탭을 누른다. 상단 오른쪽 줄 세 개 모양 '더보기'를 누른 후, 아래쪽 톱니바퀴 모양 '설정'버튼을 선택한다. 설정 메뉴 중, '공개 범위'항목을 누른 후, '@언급'에 들어간다.

'모든 사람', '내가 팔로우하는 사람', '허용 안 함' 세 가지 중에서 선택하여, 자신을 게시글에 태그하거나, 댓글/캡션에서 언급할 수 있는 관계를 제한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 기능 또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폰에서 모두 동일한 방법으로 설정 가능하다.

인스타그램 측은, "원치 않는 상대방이 자신의 계정을 태그하거나 아이디를 '@언급'하며 괴롭히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라 밝혔다. 또한, "댓글창 상단에 원하는 댓글 몇 개를 고정해 분위기를 원하는 대로 조성할 수 있는 '댓글 고정' 기능도 시범 운영할 예정"이라 한다.

혹 마케팅 용도로 운영하는 인스타그램 계정 등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 댓글 분위기를 임의로 조성하는 악용 사례가 우려가 되기도 하나, 이는 이용자의 몫이다. 이용자들이 온라인 괴롭힘 때문에 상처받지 않길 바라는 본래 도입 취지에 맞게 활용하여, 긍정적인 교류가 활성화되길 바란다.

글 / IT동아 장현지 (hj@itdonga.com)

IT동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Creative commons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의견은 IT동아(게임동아) 페이스북에서 덧글 또는 메신저로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