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구글앱 활용하기] 손 안의 교실, '구글 클래스룸' 수업만드는 법

장현지

구글 클래스룸 이미지

[IT동아 장현지 기자] 구글 클래스룸(Google Classroom)은 온라인으로 수업 공지 및 일정을 공유하거나 과제를 낼 수 있는 앱이다. 이름처럼 온라인 속에 교실을 만드는 셈이다. 최근 온라인 수업이 성행하며 클래스룸을 이용하여 수업을 진행하는 곳이 늘었다. 행아웃이나 Zoom 등 화상 앱도 있지만 클래스룸은 수업에 특화되어 있다. 대면 수업이 불가할 때 대체하는 용도 뿐만 아니라, 병행하여 활용하면 더욱 편리하게 수업을 관리할 수 있다. 클래스룸에는 어떤 기능이 있으며, 어떻게 시작하는지 알아보자.

<구글 클래스룸 시작하기>

<구글 클래스룸 시작하기>

크롬 브라우저를 실행한다. 물론 구글 계정 로그인이 필요하다. 상단 오른쪽 '앱 더보기'버튼을 누른 후, '클래스룸'을 선택한다. 구글 계정이 여러 개라면, 클래스룸에 사용할 계정을 선택한다. 오른쪽 화살표를 누르면 계정을 선택할 수 있다. '계속'을 누른다.

<수업 만들기>

<수업 만들기>

상단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수업 참여하기','수업 만들기'를 할 수 있다. 먼저 수업을 만들어보자. '수업 만들기'를 선택하면 수업 이름, 부제, 제목 등 세부 내용을 입력하는 란이 나온다. 수업 이름은 필수로 기재해야 하며, 이때 입력한 수업 이름은 가장 상단에 큰 글자로 표시되니 선생님과 학생 모두 분명하게 알 수 있도록 적는 것이 좋다. 나머지 항목은 필요할 경우 작성하고 '만들기'를 누른다.

<클래스룸 기본 설정>

<클래스룸 기본 설정>

클래스룸 첫 화면이다. '스트림'탭 오른쪽 '테마 선택'이나 '사진 업로드'를 누르면 배경을 변경할 수 있다. 각 수업 성격에 맞게 설정해두면 구분하기 더욱 쉽겠다.

왼쪽에는 '수업코드'가 있다.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복사할 수 있는데, 학생은 이 코드를 통해서 클래스에 들어올 수 있다. 앞서 크롬에서 클래스룸을 실행한 후 나오는 '수업 참여하기'와 '수업 만들기'항목 중 참여하기를 선택하면 수업 코드를 입력하는 란이 나온다. 여기에 복사한 코드를 붙여넣고 '참여하기'버튼을 누르면 된다. 선생님이 참여할 학생들에게 코드를 전달해주면 되겠다.

<공지 올리는 방법>

<공지 올리는 방법>

상단 배너 아래, '소식이나 자료 등을 공유해보세요'라고 적힌 입력창을 눌러보자. 수업 공지 등 게시물을 올릴 수 있는 기능이다. 텍스트 뿐만 아니라 하단 왼쪽 '추가' 버튼을 누르면 구글 드라이브, 링크, 파일, 유튜브 또한 삽입하여 업로드할 수 있다. 따라서 자료를 공유하고 싶을 때나 과제 예시를 보여줄 때 사용할 수 있겠다.

모두 작성 후, 하단 오른쪽 '게시물'버튼 오른쪽 화살표를 선택하면, '게시물','예약','임시저장' 중 선택할 수 있다. 바로 게시하고 싶다면 '게시물'을 선택하면 된다.

<과제 만들기>

<과제 만들기>

'수업'탭으로 이동하면 과제를 만들 수 있다. '만들기'버튼을 누르고 과제,퀴즈 과제,질문,자료,게시물 재사용 등 원하는 형식을 선택할 수 있다. 작성 화면에 진입하면 오른쪽 항목에서 과제 세부 내용과 함께 '기준표'버튼을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과제 평가 기준을 알린다.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경우 오해가 쉽게 생길 수 있으니, 소통에 더욱 신경쓰는 것이 좋다.

과제는 문서, 프레젠테이션, 스프레드시트, 드로잉, 설문지 등 구글 문서를 통해 작성할 수 있다. 이 역시 구글 드라이브, 링크, 파일, 유튜브 또한 함께 첨부 가능하다.

<수업 일정 관리>

<수업 일정 관리>

이 외에도 '성적'탭에서는 학생들의 성적을 관리/확인 할 수 있다. 또, 화면 왼쪽 상단 '더보기'버튼을 누르면, '캘린더'항목이 있어 수업별 일정을 관리할 수 있다. '미완료 과제'또한 확인 가능하다. 추가로, G Suite 계정으로 클래스룸을 사용한다면 용량을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으니 참고하자.

클래스룸의 기본 기능들을 알아봤다. PC 뿐만이 아니라 스마트폰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플레이스토어와 아이폰 앱스토어 모두 '구글 클래스룸'이라고 검색하면 앱을 무료로 설치할 수 있다. 스마트폰과 함께 활용하면 공간의 제약없이 더욱 원활하게 수업을 진행하거나 참여할 수 있겠다. 직접 만나지 않고 일을 진행하는 언택트 방식이 성행하는 만큼, 클래스룸을 통해 온라인 교실을 만들어보는건 어떨까.

글 / IT동아 장현지 (hj@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