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A4용지보다 작은 가성비 노트북, 엠피지오 아레스11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노트북을 구매할 때 성능, 용량, 가격, 화면 크기, 확장성 등 많은 부분을 따지게 된다. 특히 휴대용 기기인 만큼 무게 같은 휴대성 역시 중요한 기준이다.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데스크톱을 대체하는 노트북이라면 무게가 큰 문제가 안되지만, 외부에서도 노트북 사용이 잦아 항상 휴대하는 사람이라면 노트북의 무게는 더더욱 중요하다.

엠피지오 아레스11은 이러한 휴대성을 극대화하고 가성비를 높은 11인치대 노트북이다. 엠피지오는 가성비를 중시한 태블릿PC나 노트북을 출시하는 국내 기업으로, 이번에 선보인 11인치 제품 역시 이러한 특징을 잘 살렸다.

엠피지오 아레스 11

노트북 무게는 여러 요건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크기다. 엠피지오 아레스11은 11.6인치 크기의 화면을 갖춘 제품이다. 보통 이렇게 화면이 작은 보급형 노트북은 HD급 해상도를 갖추는 경우가 많지만, 아레스 11은 13~15인치 노트북과 마찬가지로 풀HD 해상도를 지원한다. 또한, 상대적으로 더 작은 화면을 같은 수의 픽셀(1,920 x 1,080)로 구성했기 때문에 화면 선명도(PPI) 역시 상대적으로 높다.

엠피지오 아레스 11

디스플레이 크기와 해상도뿐만 아니라 색감이나 시야각도 중요하다. 엠피지오 아레스11은 시야각이 넓고 색 표현력이 좋은 IPS 패널을 사용했다. 이를 통해 약간 측면에서 화면을 바라보더라도 선명하고, 색 왜곡이 거의 없다.

노트북은 휴대하는 컴퓨터인 만큼 휴대성을 빼놓을 수 없다.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엠피지오 아레스11은 특히 이 점에 있어서는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는 제품이다. 무게는 약 1.15kg으로, 가볍고, 두께 역시 12.8mm로 얇아 작은 가방에도 잘 들어간다.

엠피지오 아레스 11

아레스 11은 저전력 프로세서인 인텔 아톰 체리트레일을 탑재했으며, 8,000mAh 배터리를 내장했다. 전력 소모가 상대적으로 적고, 비슷한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기기와 비교해 용량이 큰 배터리를 탑재한 만큼, 충전 없이도 외부에서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을 듯하다. 다만 프로세서 성능 한계로 문서 작성이나 동영상 감상 이외의 작업은 어울리지 않는다.

노트북을 사용하는 장소가 항상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다. 집이나 사무실, 카페 등에서 쓸 때는 크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되겠지만, 대학생이라면 도서관에서 사용할 일도 생긴다. 이처럼 주변이 조용한 장소에서 노트북을 쓸 때는 소음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엠피지오 아레스11은 팬리스 제품으로 작동 시 소음이 나지 않는다. 저발열 프로세서를 탑재해 별도의 쿨링팬을 탑재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팬리스 제품으로 도서관 처럼 조용한 공간에서도 소음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윈도우10 운영체제를 기본 제공하는 것 역시 강점이다. 보통 가격이 저렴한 노트북은 ‘운영체제 미탑제’ 혹은 ‘프리DOS’라고 표시돼 있는 경우가 많아 별도로 윈도우를 구매해 설치해야 한다. 결국 윈도우 가격을 생각하면 싸게 산 노트북이 그리 싼 것도 아니게 된다

이와 달리 아레스 11은 정품 윈도우10을 기본으로 탑재한 상태로 출시한다. 정품 윈도우 가격이 15만 원 내외인 것을 생각하면, 20만 원 초반대인 아레나 11의 가격은 매력적이다.

엠피지오 아레스 11

사실 요즘은 15인치 노트북도 1kg 미만으로 나오는 시대인 만큼, 작은 화면을 탑재해 무게를 줄였다는 것은 큰 장점으로 느껴지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큰 화면을 갖춘 초경량 노트북은 가격이 수 백만원에 이르는 만큼 구매하기에는 부담스러운 것도 현실이다. 이와 달리 아레스 11의 가격은 20만 원 초반대인 만큼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너비가 A4용지보다 작아 휴대성이 아주 높다. 15인치 정도의 큰 노트북 대신, 인터넷 강의나 문서 작성 등 간단히 휴대하면서 사용할 만한 노트북이 필요하다면 좋은 선택이 될 만한 제품이다.

엠피지오 아레스 11

제품지원 / 앱스토리몰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