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다시 떠오른 '정수기 곰팡이' 논란, 물 마셔도 괜찮은 걸까?

이문규

[IT동아]

최근 포털사이트 몇몇 모임카페를 통해, 국내 주요 정수기 제품 내 '곰팡이' 발생 이슈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정수기 뚜껑을 열어보니 내부에 곰팡이가 보인다는 제보가 맘카페(육아모임)를 중심으로 속속 올라오는 상황이다. 실제로, 카페 회원이 올린 사진을 보면 곰팡이가 군데군데 핀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정수기와 관련한 위생 논란은 이전부터 늘 이슈가 된 내용으로, 특정 제조사/제품에 국한되지 않고 주로 직수형 정수기에서 전반적으로 발견되고 있다. 직수형 정수기는 물을 담아두는 저주소를 없애고, 수도관을 통해 올라오는 물을 바로 정수하는 방식이다. 물이 늘 담겨있는 저수조에 생기는 물때나 물곰팡이 등을 방지할 수 있어, 최근 들어 주요 정수기 제조사가 이를 채택하고 있다.

LG전자, SK매직, 코웨이 등 주요 정수기 업체 모두 직수형 정수기를 주력으로 판매한다. 이에 현재 각 맘카페 등지에는 이들 주요 제조사 정수기의 곰팡이 제보 사진이 지속 게재되고 있다.  

여러 정수기의 곰팡이 발생 제보 사진

<주요 3개 제조사의 정수기 내 곰팡이 발생 제보 사진/출처=각 포털사이트 모임 카페>

곰팡이는 일반적으로, 공기가 제대로 순환되지 않거나, 내외부의 온도 차가 큰 경우에 발생한다. 장마철에 창문 틀의 하얀 실리콘이 변색되거나, 창문이 없는 화장실 타일에 곰팡이가 자주 생기는 이유다. 

냉수가 제공되는 정수기는 물을 차갑게 만들기 위해, 냉각기의 낮은 온도를 유지하려 본체 내부 상단에 스티로폼 재질의 '단열재'가 들어간다. 이에 따라 정수기 설치 장소의 온도와 냉각기의 온도 차이가 클 경우, 단열재 주변에 수분이 생기고 마르는 현상이 반복되면서 곰팡이가 서식하기에 적합한 조건이 된다. 정수기 내부 상단의 곰팡이는 냉수 기능이 있는 직수형 정수기라면, 어느 것이라도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는 자연현상이다.

곰팡이 발생에 따른 위생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각 제조사도 적절한 조치/대응을 하고 있다. LG전자는 해당 매니저가 3개월마다 정기 방문할 때 제품 상단 뚜껑을 열어 내부 점검과 세척 작업을 한다. 단열재가 (곰팡이 등으로 인해) 변색된 경우 이를 교체하거나, 상황에 따라 부착형 단열재를 추가해 단열 성능을 강화하고 습기를 예방토록 하고 있다.

단열재 부근의 변색/곰팡이 현상은 마시는 물의 상태/위생과 수질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직수형 정수기는 물이 들어오는 입수구부터 직수관과 필터를 거쳐 출수구로 나올 때까지 완전히 밀폐된 구조이기 때문이다. 단열 스티로폼은 냉각기의 온도 유지를 위해 부착하는 단순 부품일 뿐이다. 

정수기 물의 수질과 위생은 그보다는 물이 흘러 나오는 코크와 직결된다. 이에 최근 출시되는 몇몇 정수기는 코크 부분을 주기적으로 자동 살균하는 UV-LED를 탑재한다. 정수기는 또한 대부분 렌탈로 사용하는 만큼, 정기적/주기적으로 점검, 관리, 세척하는 매니저들이 제때에 깔끔하게 관리하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업계 관계자는 "자가 살균이 100% 가능한 가전제품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결국 소비자가 제품 관리에 조금이라도 신경 쓰면서, 렌탈 담당자/매니저의 정기 서비스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정수기 설치 장소가 습기가 많은 환경인지, 공기는 잘 순환되는지 확인하기를 당부했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