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미래 먹거리는 기술에서 찾아야 한다, 2018벤처 스타트업 서밋 개최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지난 12월 18일,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벤처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했다. 테크비즈랩과 레이징이 콜라보레이션으로 진행한 이번 행사는 기술 기반의 우수 벤처 기업과 유망 스타트업을 공동으로 발굴하고, 투자유치를 유치해 글로벌 진출을 돕자는 취지로 열렸다. 이번 행사는 카이스트 기업가정신연구센터, 다래전략사업화센터,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가 후원하는 행사로, 이날 행사에 100명의 투자전문가가 참석했다.

공동 주최자인 테크비즈랩은 2007년 KAIST에서 시작한 기술사업화그룹과 20여년 특허지식분야 업력을 자랑하는 다래사업화전략센터(법무법인 다래)의 전략적 파트너링으로 시작해, 우수 벤처 스타트업을 발굴하여 기술사업화하는 지식재산형 액셀러레이터다.

레이징은 2016년 4월 설립된 크로스 보더 전문 액셀러레이터로서, 원천기술을 가진 벤처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기 위해 창업보육공간 마련과 전문인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최근에는 중화권 및 북미권 등 세계 각지의 투자 채널을 활용해 초기단계 투자에서 상장에 이르기까지 기술사업화를 주도하고 있다.

테크비즈랩 X 레이징 2018 벤처 스타트업 서밋

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기업가정신연구센터 양태용 교수는 축사를 통해 "기술이 경제를 이끌어가야 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하며 10여년간 센터를 운영해왔다. 이러한 기술기반 벤처 기업 문화가 아직은 불이 활활 타오르지는 않지만, 조금씩 불길이 오르고 있다고 느낀다. 앞으로 경제적 한계를 뚫고 나갈 수 있는 수단은 기술 사업화며, 기술 없이는 더 이상 성장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부 행사에서는 디앤피바이오텍과 RFLEX 코인 등 첨단 벤처기업을 초청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디앤피바이오텍은 폐암 진단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접목한 의료 기술 기업이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확한 예후 진단 및 재발 가능성까지 측정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진단을 위한 키트나 분석 서비스 등도 제공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기술 기업 RFLEX 코인은 기존의 유무형 자산(반도체 IP, 건설프로젝트, 비상장 벤처기업주식, 문화콘텐츠, 자원개발 프로젝트 등)을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토큰화하고, 토큰을 발행하는 서비스로, 이후에는 거래를 주관하는 거래소까지 겸하는 플랫폼을 발표했다.

2부 행사인 혁신 융합 스타트업 피칭 시간에서는 현재 사업을 진행하고 있거나 시험 서비스 중인 스타트업이 투자자에게 자신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레이징 김광수 대표는 "이러한 피칭데이가 처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오늘 이자리에 나온 스타트업은 여러 평가를 거쳐 많은 사람 앞에서 아이디어를 소개하게 됐다. 기존에는 기관이나 몇몇 전문가가 스타트업을 분석하고 투자를 결정해왔지만, 큰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오히려 오늘 처럼 많은 사람이 모여 평가한다면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만큼, 참석한 투자사 여러분의 많은 도움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칭 시간에는 블록체인 기술을 산업에 연결하기 위한 개발 기업 어뎁트(ADEVT), 로봇 기반 에듀테크 기업 트레셋, 시각장애인을 활용한 원어민 원격 어학 서비스 KAYD(Korean At Your Door), 빅데이터 기반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바이나리, 스트레스 수치를 과학적으로 측정하는 제이스파크 등 다섯 개의 스타트업이 참가해 투자자를 대상으로 자신의 사업을 소개했다.

테크비즈랩의 전선곤 대표는 "향후 KAIST 테크비즈랩과 액셀러레이터 레이징은 봄/여름/가을/겨울 시즌별 행사를 공동 개최하여 우수 벤처 및 스타트업을 발굴/보육하고, 선정한 기업의 투자 유치 및 성장을 도울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혁신적인 기술사업화 플랫폼의 장을 열어, 지속적인 성공 모델을 낼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글 / IT동아 이상우(sw@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