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MAX 2018] 아이패드용 포토샵 '완전체' 등장, 기기 장벽 없는 창작활동 지원한다

이상우

[로스앤젤레스=IT동아 이상우 기자] 어도비가 현지시간으로 10월 15일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어도비 맥스 2018'을 개최하고, 신규 소프트웨어 공개 및 기존 소프트웨어의 대규모 기능 강화 등을 소개했다. 맥스 컨퍼런스는 전세계에 있는 디자인 및 콘텐츠 제작 종사자와 관계자들이 모여, 대표적인 콘텐츠 창작 소프트웨어인 포토샵, 프리미어 프로, 애프터 이펙트, 일러스트레이터 등의 신기능과 미래 콘텐츠 창작에 대한 청사진을 공유하는 행사다. 올해 열린 행사에는 약 1만 4,000여 명의 참석자가 모여 '크리에이티브 전문가들의 축제'를 열었다.

어도비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기기를 가리지 않고 언제 어디서든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소개했다. 어도비 스콧 벨스키(Scott Belsky) 최고 제품 책임자(CPO)는 "우리는 언제나 데스크톱만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면 지하철을 타고 이동하거나 침대에 누워있을 때 창작에 관한 영감이 떠오르면 어떻게 해야 할까? 지금까지 많은 모바일 기기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러한 시도가 있었지만, 신뢰성이나 기기 성능이 모자랐다. 이러한 탁상공론을 끝내기 위해 우리는 애플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아이패드를 통해 완전한 기능을 갖춘 포토샵을 출시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이패드용 포토샵

현재 베타 버전으로 공개된 아이패드용 포토샵은 기존의 포토샵 믹스 등 일부 기능만 갖춘 애플리케이션과 달리, PC 및 맥 용 포토샵과 동일한 성능과 기능을 갖춘 소프트웨어다. PSD 파일을 변환 없이 직접 열 수 있는 것은 물론, 패치툴, 라쏘툴 등 포토샵의 주요 도구까지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조정, 내용인식 채우기 등 편집 기능은 물론, 레이어 기능 역시 그대로 가져와 각 레이어별 작업이 가능하다. 작업 내용을 동기화하면 사용자가 모바일 기기에서 시작한 작업을 데스크톱에서 마무리 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른바 '누끼'라고 부르는 외곽선 선택 역시 터치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애플 펜슬 같은 스타일러스를 이용해 정교하게 할 수 있다. 마우스를 이용하는 것보다 더 정교한 작업이 가능하며, 레이어 마스크를 통한 이미지 합성 작업 역시 기존보다 쉽게 할 수 있다.

아이패드용 포토샵

이와 함께 아이패드를 위한 그리기 도구인 프로젝트 제미니(Project Gemini)를 함께 공개했다. 사실 포토샵은 페인팅 툴로서의 역할도 할 수 있지만, 오늘날 사진 합성이나 보정 등의 용도로 더 많이 쓰이고 있다. 어도비가 공개한 프로젝트 제미니는 이러한 본연의 기능을 강조해, 실제 종이에 그림을 그리는 감성을 디지털로 그대로 옮겨온 것이 특징이다.

애플 펜슬의 독특한 필압 감지 기능을 통해 수채화나 유화 같은 느낌을 그대로 적용했다. 예를 들어 유화 물감을 선택할 경우 물감을 덧칠했을 때 나타나는 부피감이나 다른 색의 물감을 발랐을 때 색이 섞이는 질감을 잘 표현했으며, 수채화의 경우 덧칠한 횟수에 따라 색 농도나 번짐 등이 달라진다. 여기에 포토샵과의 호환성을 더하면서 포토샵의 여러 브러시를 가져와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프로젝트 제미니에서 수채화 작업을 한 모습으로, 단순히 그림일뿐만 아니라 각 영역을 레이어로 설정해 개별 편집하는 것도 가능하다

라이트룸 CC 역시 이러한 모바일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의 기능과 성능을 강화했다. 라이트룸 CC의 경우 이미 출시부터 모바일 버전 데스크톱과의 호환성을 강조해왔으며(라이트룸CC를 출시하면서 기존의 라이트룸은 라이트룸 클래식으로 이름을 바꿨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성능 안정성을 강화했다. 아이패드 버전의 경우 이미지 보정 처리 속도가 빨라졌으며, 사용자가 직접 여러 프로파일을 선택해 사진을 보정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힐링 브러시 처럼 잡티를 제거하는 도구도 모바일 버전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4,200만 화소의 초고해상도 이미지 수정 역시 모바일 버전에서 할 수 있게 됐다.

프리미어 러시는 최근 늘어나고 있는 1인 콘텐츠 창작을 지원하기 위해 탄생한 동영상 편집 도구다. 몇 개월 전 '프로젝트 러시'라는 이름으로 처음 공개했으며,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정식 버전으로 소개했다. 데스크톱용 프리미어 프로와 달리, 더 가볍고 쉬운 동영상 제작에 어울리는 소프트웨어로, 1인 콘텐츠 창작자 등의 진입 장벽을 낮추는 데 많은 역할을 할 전망이다.

프로젝트 러시

프리미어 러시를 실행하고 스마트폰 카메라나 고프로 같은 액션캠으로 촬영한 동영상을 몇 개 선택하기만 하면 자동으로 프로젝트가 생성된다. 사용자는 여기서 동영상을 순서에 맞게 배치하고, 추천 자막 디자인을 선택해 텍스트를 입력하거나 배경 음악을 삽입할 수 있다. 사실 이러한 소프트웨어는 기존의 액션캠 제조사가 선보인 바 있지만, 동영상 편집 소프트웨어에서 오랜 기간 노하우를 쌓아온 어도비인 만큼, 성능이나 완성도 면에서 차별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어 러시 역시 모바일 버전과 데스크톱 버전이 유기적으로 연동해, 언제 어디서든 창작 활동을 이어갈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소셜 미디어나 동영상 플랫폼 등에 특화한 소프트웨어인 만큼, 앱 내에서 각 편집 및 렌더링이 완료된 동영상을 즉시 업로드 하는 것도 가능하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