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오늘의 IT 서비스] 8/19 SK텔레콤,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베리' 출시 등

권명관

[IT동아]

SK텔레콤, 타사 사용자도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베리' 출시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이 T전화, T맵에 이어 클라우드 서비스도 모든 사용자들에게 개방한다. SK텔레콤이 데이터를 저장하고 관리할 수 있는 개인형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베리(CLOUDBERRY)'를 출시했다. 클라우드베리는 사진, 동영상 등 데이터 관리 편의성을 높이고, 사생활 보호 및 보안기능 추가, 스마트폰 데이터 안심 저장 및 복원 등 기능을 추가해 모바일 환경의 클라우드 활용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SK텔레콤, 타사 사용자도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베리' 출시

클라우드베리의 기본 제공 용량은 SK텔레콤 가입자의 경우 36GB이며, 타사 사용자의 경우 18GB다. SK텔레콤은 빠른 시일 내 타사 사용자에게도 자사 가입자와 동등한 수준으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클라우드베리는 대부분 전화번호 기반으로 가입해 사용하는 이동통신사를 변경할 경우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 수 없었던 'T클라우드' 방식과 달리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아이디(ID)' 체계를 도입했다.

클라우드베리는 사용 중인 스마트폰 속 사진, 동영상과 클라우드에 저장한 사진, 동영상을 한 화면에서 보며 관리할 수 있다. 사진이나 영상을 저장할 때 월별로 자동 생성되는 폴더로 나눠서 보관할 수 있으며, '찾기' 기능을 통해 DSLR 같은 특정 기기에서 찍은 사진만 모아서 보는 것도 가능하다. 사진 갤러리 상단에 연도별로 가장 사진을 많이 촬영한 날의 이미지를 표시하는 '랜드마크' 기능도 지원한다.

SK텔레콤, 타사 사용자도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클라우드베리' 출시

'숨김폴더'와 '파일 암호화' 기능도 제공한다. 숨김폴더는 클라우드베리 기본 저장공간과 분리된 별도의 저장공간으로, 중요한 사진이나 문서를 따로 저장할 수 있다. 숨김폴더를 열기 전까지 생성상태, 사용량 정보 등을 표기하지 않아 몇 개의 숨김폴더를 만들어 사용하는지조차 알 수 없다. SK텔레콤 가입자에게 제공하는 숨김폴더 용량은 4GB이며, 타사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용량은 2GB이다.

파일 암호화는 중요한 문서나 사진 등 데이터에 사용자가 암호를 걸어 외부 접근을 차단하는 기능이다. 해당 암호는 서버에 저장하지 않아 사용자 외엔 암호를 풀 수 없다.

스마트폰 데이터 이전이나 복원에 대비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내 데이터를 손쉽게 저장할 수도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주소록, 문자, 통화기록, 일정, 웹브라우저 북마크, 어플리케이션 리스트, 알람, 배경화면, 벨소리, 일부 시스템 설정값(진동 여부, 화면 회전여부, 볼륨 크기, 화면 밝기 등) 등 11개 항목을 저장할 수 있으며, iOS 스마트폰은 주소록과 일정을 저장할 수 있다.

자동 저장 기능을 실행한 시점 후 24시간마다 사용자가 설정한 네트워크 환경(모바일 네트워크 또는 와이파이, 기본 와이파이 설정)이 확인되면 변경된 데이터 항목만 자동으로 저장하고, 원하는 특정 기기의 데이터만 지정해 이전/복원할 수도 있다.

오는 12월 31일 종료 예정인 기존 T클라우드 가입자는 클라우드베리의 '데이터 가져오기' 기능을 통해 저장하고 있던 데이터를 옮길 수 있다. 클라우드베리는 해당 기능을 T클라우드의 종료 시점인 오는 12월 31일까지 제공한다.

클라우드베리는 오늘부터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원스토어에서 클라우드베리 혹은 CLOUDBERRY로 검색해 내려받을 수 있으며, iOS용 앱은 앱스토어 심사가 끝나는 대로 출시할 예정이다. 또한, SK텔레콤은 클라우드베리의 PC 전용 프로그램과 웹 브라우저 버전을 향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글 / IT동아 편집부(des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