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SK텔레콤-퀄컴, 5G 기술 연구개발 손잡았다

김태우

[IT동아 김태우 기자] SK텔레콤과 통신용 반도체 제조업체인 퀄컴이 5G 단말 프로토타입 개발을 포함한 전방위적 5G 기술 연구개발 협력을 추진한다. 12월 18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양사 간 전략 회의를 열고 공동 연구개발 뜻을 모았다. 이 자리에는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과 퀄컴 매트 그로브 리서치 총괄 부사장 및 최고기술경영자(EVP & CTO, Matt Grob)가 참석했다.

sk텔레콤

양사는 5G 단말 프로토타입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5G 단말 프로토타입은 본격적인 단말 개발에 앞서 5G 네트워크 연동 및 통신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핵심 기능을 구현해 제작될 예정으로, 5G 서비스를 위한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5G 시대에는 증강∙가상현실 등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비롯한 대용량 콘텐츠들이 네트워크를 통해 전송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고사양∙저전력 5G 단말 개발이 필요하다. 양사는 5G 시대 사용될 유력 주파수 대역을 선정하고, 네트워크와 연동 가능한 5G 단말 프로토타입 개발에 나서기로 한 것.

또한 양사는 기가(Gbps)급 데이터 전송 및 초저지연 무선 접속 기술 등 5G 핵심 요소기술을 개발을 위한 다양한 협력을 진행하고, 이를 기반으로 ITU, 3GPP 등 글로벌 표준 단체와 5G 기술 표준화에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네트워크 구조의 혁신이 필수적인 5G 시대를 맞아, 기술 정의 및 세부 네트워크 구조를 국제 무대에 선도적으로 제시하고 표준화를 주도해 나갈 방침이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세계 최대 통신 반도체 기업인 퀄컴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가적 아젠다로 진행 중인 2018년 세계 최초 5G 시범 서비스 등 5G 시대 개막을 앞당기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5G 단말 프로토타입 개발은 5G 시대를 여는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퀄컴 매트 그로브 리서치 총괄 부사장(CTO, 최고기술경영자, Matt Grob)은 "대한민국 무선통신 기술의 선두 주자인 SK텔레콤과 5G 기술 연구개발에 나서게 되어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글 / IT동아 김태우(TK@itdonga.com)

: 5G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