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LG전자, IFA 2014에서 풀 라인업 공개한다

권명관

LG전자가 오는 9월 5일부터 10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4'에서 TV 및 생활 가전 제품, 스마트폰, 모니터, 오디오 제품 등 풀 라인업을 공개한다. LG전자의 이번 전시회 슬로건은 '더 나은 고객의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 부스 규모는 2,657평방미터로, 차세대 고화질 디스플레이, 스마트홈 서비스를 접목한 생활 가전 제품을 비롯해 'G 시리즈'와 원형 시계 디자인을 본 뜬 'G워치R' 스마트시계 등 모바일 기기를 전시한다.

LG전자 IFA 01

LG전자는 전시관 입구에 84인치 크기의 UHD 화질 디스플레이 20대로 대형 사이니지를 구성했다. 대형 사이니지로 LG전자 제품의 디자인과 편리성, 고화질을 경험하는 사용자의 모습 등을 상영해 관람객에게 보다 쉽게 다가선다는 계획이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하현회 사장은 "LG만의 화질 기술력과 사용 편의성을 더한 스마트 기술은 사용자들의 삶을 더 윤택하고 즐겁게 만들 것"이라고 자신했다.

올레드TV로 차세대 TV 시장 공략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울트라 올레드 TV', '울트라 HD TV 라인업' 등 차세대 TV 라인업을 전면에 배치했다. 다양한 올레드 TV 라인업을 선보여 시장 선도 기업의 역할을 보여주겠다는 전략이다. LG전자가 자신있게 선보인 제품은 지난 8월 국내 시장에 세계 최초로 출시한 울트라 올레드 TV다. 울트라 올레드 TV는 WRGB 방식의 UHD 해상도를 적용한 제품이다. 또한, LG전자는 웹OS를 탑재해 간편하게 메뉴를 전환하고, 빠르게 검색할 수 있으며, 쉽게 연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간결성', '편의성'을 강조한 것. TV 사용법은 어렵지 않고 간편해야 한다는 기조다.

LG전자 IFA 울트라HD TV 4K

'77인치 크기의 가변형 울트라 올레드TV'도 전시했다. 이 제품은 사용자가 리모컨으로 화면 곡률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 IFA 2014 77인치형 가변형 울트라 올레드TV

스와로브스키(SWAROVSKI) 크리스탈 디자인을 적용한 올레드 TV도 전시한다. 크리스탈 디자인을 적용한 올레드 TV는 스마트폰 보다 얇은 4mm대의 초박형 두께에 화면에 몰입할 수 있도록 투명한 스탠드를 적용했다. LG전자와 스와로브스키는 제품 스탠드 좌우 부분에 3가지 다른 크기로 총 460개의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탈을 수작업으로 장식해 디자인을 강화했다.

다양한 화면 크기(105, 98, 84, 79, 65, 60, 55, 49인치형)의 'LG 울트라HD TV'도 전시한다. 독자 개발한 화질 칩과 고해상도 데이터처리 기술 'U클리어 엔진'을 적용해 화질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HD, 풀HD 영상도 UHD 화질로 올리는 업스케일링 기술도 담았다. 또한, 화질 보정 단계를 최대 6단계로 세분화해 화질을 정교하게 표현할 수 있다.

LG전자 IFA 2014 4K 올레드TV

'아마존(Amazon)', '넷플릭스(Netflix)', '우아키(Wuaki)' 등의 울트라HD 콘텐츠도 시연하며, '맥스돔(Maxdome)', '필름박스(Filmbox)', '비디오 사이어티(videociety)', '오코(Okko)' 등 유럽 현지 콘텐츠 파트너들과 협력해 다양한 UHD 콘텐츠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또한, 4K 울트라HD 보다 4배 선명한 8K(7,680x4,320) 해상도의 98인치형 '8K UHD TV'도 전시한다.

생활 가전 제품, 풀-라인업 공개한다

LG전자는 지난달 국내에서 먼저 공개한 무선 청소기 통합 브랜드 '코드제로(Cord Zero)'를 유럽에서 처음 선보인다. 대표 제품인 무선 진공 청소기는 LG화학의 전기 자동차 배터리 기술을 적용해 흡입력과 사용시간을 높였다. 무선 진공 청소기는 최대 출력 80V의 리튬이온 배터리 파워팩을 내장해 일반 모드 기준 최대 40분, 강 모드 기준 최대 17분 동안 청소할 수 있다. 손잡이와 본체간 거리를 인식해 본체가 사용자를 자동으로 따라 다니는 오토무빙 기술을 지원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핸디형과 스틱형 청소기를 결합한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는 교체할 수 있는 듀얼 리튬 배터리 팩을 제공해 최대 60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 IFA 2014 무선 청소기 통합 브랜드 코드제로

또한, 'A+++'보다 20% 이상 에너지 효율을 높인 상냉장 하냉동 타입 '바텀 프리저' 냉장고, 추가 수납공간 '매직스페이스'를 적용한 냉장고 등 '초절전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기반 냉장고 모델을 전시한다. 유럽의 에너지 효율 등급 'A+++'보다 최대 55% 이상 에너지를 절감한 드럼세탁기 모델도 공개한다. LG DD(Direct Drive) 모터 기반 '터보 워시(Turbo Wash)' 기술을 통해 세탁시간을 기존 85분에서 49분으로 줄인 것이 특징이다.

LG전자 IFA 2014 생활 가전 제품

스마트시계 G워치R과 G3 시리즈 모바일 기기

LG전자가 이번 IFA 2014에서 공개하는 'LG G워치R'은 세계 최초로 원형의 플라스틱 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스마트 시계다. 고급 시계에 주로 적용하는 메탈바디와 천연 가죽 소재의 스트랩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원형 디자인을 적용하기 위해 제품 내부 부품 설계도 최적화했다고 전했다. 동작속도 1.2GHz의 퀄컴 스냅드래곤 400 프로세서, 410mAh 용량의 배터리 등을 탑재했다. 음성으로 여러 기능을 실행할 수 있는 '구글 나우(Google Now)' 서비스를 지원하며, 심박센서를 탑재해 사용자의 건강 관리도 돕는다. 또한, IP67 등급 인증을 받아 방수/방진 기능을 담았으며, 시계 표준 너비인 22mm 규격 스트랩을 채택해 사용자가 마음대로 스트랩으로 교체할 수 있다.

LG전자 IFA 2014 G워치R

자사의 전략 스마트폰 'LG G3'의 디자인과 기능 등을 담은 'G3 비트', 'G 비스타', 'G3 스타일러스' 등 G3 시리즈의 다양한 모델도 전시한다. 또한, 후면키 디자인, 사용자 중신의 UX, 쿼드코어 프로세서 등을 탑재한 'L피노', 'L벨로'도 공개할 예정이다. 이외에 스마트폰과 통화, 문자 등을 송수신 할 수 있는 새로운 UX 'Q페어 2.0'을 탑재한 7, 8, 10.1인치 크기의 'G패드' 3종도 공개한다.

LG전자 IFA 2014 G패드 10.1

스마트폰, 태블릿PC와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액세서리 제품군도 전시한다. 오디오 브랜드 하만카돈과 협업해 사운드 품질을 높인 넥밴드 형태의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 플러스(Tone+, HBS-900)', 사용자가 커버를 열지 않아도 전화, 문자, 음악 등 주요기능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퀵서클 케이스', 무선 충전기 등이다.

LG전자 IFA 2014 HBS-900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