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어도비CC, 클라우드로 새롭게 태어난 포토샵과 프리미어

강일용

SW(소프트웨어)의 클라우드화는 이제 피할 수 없는 대세인 듯하다. MS 오피스에 이어 대표적인 이미지/동영상 편집 응용 프로그램 '포토샵'과 '프리미어'도 클라우드 서비스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바로 '어도비CC(Creative Cloud)'다.

어도비CC

어도비CC의 가장 큰 특징은 수십에서 수백 만 원의 비용을 지불하고 SW 패키지(SW가 담겨있는 CD/DVD+라이선스)를 구매했던 기존 형태에서 벗어나, 매달 적은 비용(2만~5만 원)을 지불하면 온라인에서 최신 SW를 내려받을 수 있다는 것. 쉽게 말해 온라인 게임처럼 월정액제로 변경했다는 뜻이다.

어도비CC는 어도비의 모든 SW를 제공한다.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라이트룸, 프리미어 등 사진, 동영상 편집에 필수적인 SW부터 드림위버, 플래시빌더 등 웹페이지와 플래시를 제작하는데 유용한 SW까지 다양하게 구비하고 있다.

단순히 SW만 제공하는 것은 아니다. SW를 활용하는데 필요한 유용한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20GB에 이르는 클라우드 저장공간이다. 작업 결과물을 클라우드 저장공간에 보관, 공유할 수 있다. 또, 어도비의 SW 활용법을 담은 교육용 동영상을 제공하며, 디자이너를 위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비핸스(Behance)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다.

어도비CC의 특징을 좀 더 자세하게 알아보자.

SW패키지vs월정액, 어느 쪽이 이득?

일단 판매방식이 변한 점부터 짚고 넘어가야 한다. 많은 사람이 모르는 사실인데, 기존 정품 포토샵CS SW의 가격은 상상을 초월했다. (약 300만 원, 물론 전문가용 SW인 점을 감안해야 한다) 여기에 일러스트레이터, 프리미어, 라이트룸 등 각종 SW를 추가 구매하면 천만 원에 육박하는 비용을 필요로 한다.

즉, 초기 비용이 높다는 뜻이다. 대기업이라면 감당할 수 있겠지만, 개인사업자나 스타트업 기업은 감히 엄두도 낼 수 없다. 때문에 불법 SW를 사용하다가 단속에 걸리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반면 어도비CC는 초기 비용이 매우 낮다. 특정 SW 하나만 사용하려면 월 2만 1,000원, 어도비의 모든 SW를 사용하려면 월 5만 4,000원만 내면 된다. 연 단위로 환산하면 24만 원, 64만 원 선이다. 기존 SW패키지 구매방식 보다 훨씬 저렴하게 SW를 사용할 수 있다.

또, 언제나 최신 SW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SW패키지를 구매할 경우 시간이 지나면 지원이 중단돼 최신 기능을 사용할 수 없지만, 어도비CC는 언제나 최신 SW를 제공하기에 다양한 최신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가장 최신 포토샵 SW인 포토샵CC에 추가된 '흔들린 사진 보정 기능' 등이 그 예다.

그렇다면 왜 어도비는 월정액 판매 방식을 도입한 걸까. 가장 큰 이유는 불법복제 방지다. 불법복제 SW 제작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월정액을 도입해 피해를 줄여보겠다는 것.

어도비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함께 대표적인 SW 전문회사다. SW 불법복제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실제로 어도비는 지난해 국내 불법복제 피해순위 2위를 기록하기도 했다(1위는 MS, 3위는 오토데스크). 시중 기업, 개인 등의 PC에서 불법 어도비 SW를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것이 현실이다.

또 다른 이유는 협업이다.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활용해 멀리 떨어져 있는 팀원과도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라이트룸, 프리미어 작업을 함께 처리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

물론 특정 SW를 영구히 사용하고 싶은 사용자에게 어도비CC는 아쉬운 방식이다. 게다가 어도비는 어도비CC를 발표하면서 기존 SW패기지 판매방식인 CS를 더 이상 출시하지 않겠다고 밝혔기에 더욱 아쉽다. 선택의 폭이 그만큼 줄어든 셈이다. MS 오피스처럼 월정액과 SW패키지를 함께 판매해 그 가운데 사용자가 선택하게 하는 편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어도비CC

통합관리 프로그램, 어도비CC

어도비CC는 PC와 어도비CC 홈페이지 두 군데에서 사용할 수 있다.

PC에서 어도비CC를 활용하려면, 먼저 PC에 '어도비CC 응용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한다. 어도비CC 응용 프로그램은 어도비SW를 통합 관리하는 도구다. 이를 설치하면 어도비의 다양한 SW를 내려받을 수 있다. 단순히 내려받기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모든 SW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최신 업데이트가 있을 경우 즉시 알려준다. 또, 비핸스에 올라온 게시물을 확인하거나, 자신의 작품을 비핸스에 올릴 수도 있다.

어도비CC

모든 SW를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에 가입한 것을 기준으로 내려받을 수 있는 SW는 다음과 같다. 아크로뱃11 프로, 어도비 오디션, 어도비 뮤즈, 어도비 프리미어 프로, 어도비 스카우트, 어도비 이펙트, 비핸스, 브릿지, 비즈니스 카탈리스트, 디지털 퍼블리싱 슈트, 드림위버, 엣지 애니메이트, 엣지 코드, 엣지 인스펙트, 엣지 리플로우, 엣지 웹 폰트, 파이어워크, 플래시빌더, 플래시 프로페셔널, 아이디어, 일러스트레이터, 인카피, 인디자인, 쿨러, 라이트룸, 폰갭 빌드, 포토샵, 포토샵 터치, 프렐류드, 프로사이트, 스피드그레이드, 스토리플러스, 타입킷 등이다. 사진, 그림, 영상, 출판 업계 종사자라면 낯익은 SW가 많을 듯하다.

어도비CC

윈도 점유율이 높기에 SW 제작도 윈도가 중심이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어도비 SW의 경우 OS X(맥북에어, 맥북프로 레티나, 아이맥 등에 설치된 애플의 컴퓨터 운영체제)의 비중도 높다. 많은 사진, 그림, 영상, 출판 업계 종사자가 OS X을 사용하기 때문. 그렇다면 어도비CC는 OS X에서 사용할 수 있을까?

어도비CC는 윈도뿐만 아니라 OS X도 완벽하게 지원한다. 어도비 홈페이지에서 어도비CC 설치파일(dmg)을 내려받아 설치하면 윈도와 마찬가지로 어도비의 모든 OS X용 SW를 설치할 수 있다.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 프리미어 뿐만 아니라 비주류 SW도 모두 OS X을 지원한다.

어도비CC

월정액이라고 하니 인터넷이 끊기면 SW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 아닐까 걱정이다.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인터넷에 연결하지 않아도 어도비CC와 관련 SW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30일(1달)에 한 번씩 인터넷에 연결해 정품인증만 받으면 된다. 한번 정품인증을 받으면 30일간 사용할 수 있고, 30일이 경과 되면 정품인증을 받으라는 경고메시지가 나타난다. 이후 일정시간이 흐르면 SW를 사용할 수 없게 되니 주의할 것.

어도비CC 응용프로그램과 이에 포함된 SW는 사용자 본인의 PC라면 2대까지 설치할 수 있다. 사무실 내 2대의 데스크톱에 설치해 번갈아가며 사용해도 되고, 데스크톱과 노트북에 설치해 사무실에선 데스크톱 야외에선 노트북으로 작업을 처리해도 된다. 또한 하나는 윈도 노트북에, 다른 하나는 맥북에 설치해 입맛에 맞는 작업환경에서 업무를 처리할 수도 있다.

어도비CC

어도비CC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클라우드 저장소에 파일을 올리거나, 내려받을 수 있다. 개인 사용자의 경우 파일 저장소의 역할만 하지만, '어도비CC for Team' 라이선스에 가입하면 팀원끼리 파일을 공유할 수도 있다.

어도비CC

또, 홈페이지에서 어도비SW 교육용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따로 학원에 다니지 않아도 될 만큼 충실하다. 다만, 모두 영문이다. 아직 한글자막을 지원하지 않으니 주의할 것. 어도비 관계자는 빠른 시일 내로 한글자막을 추가해 국내 사용자가 교육용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도비CC

급하게 서비스를 발표한 탓일까. 출시한지 3개월 가까이 지난 지금도 아직 미완성인 부분이 존재한다. 일단 어도비CC 응용 프로그램을 활용해 클라우드 저장소와 PC를 동기화 시키는 기능을 아직 지원하지 않는다(어도비CC 응용 프로그램으로 파일을 업로드할 수 없다는 뜻이다). 또 어도비의 글꼴(폰트) 모음 사이트 타입킷(Typekit)에서 글꼴을 찾고, 구매할 수 있는 기능도 준비 중이다. 하루 속히 두 가지 기능을 완성해야 하겠다.

어도비는 어도비CC 출시를 기념해, 기존 어도비CS 구매자가 저렴한 가격으로 어도비CC에 가입할 수 있는 이벤트를 오는 8월 31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또, 학생 및 교직원은 일반 사용자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어도비CC에 가입할 수 있다.

리뷰를 통해 어도비CC가 무엇이고, 기존 어도비CS SW와 무엇이 달라졌는지 알아봤다. 이제 어도비CC에 포함된 포토샵CC, 프리미어CC에 어떤 신기능이 추가됐는지 알아볼 차례다. 흔들린 사진을 바로잡을 수 있게 된 점(포토샵), 둥근 외곽을 손쉽게 보정할 수 있게 된 점(포토샵), CUDA에 이어 OPEN CL을 지원해 동영상 편집을 한층 빨리 할 수 있게 된 점(프리미어), 비핸스에 바로 업로드할 수 있게 된 점(포토샵, 라이트룸, 프리미어 공통) 등 많은 신 기능이 추가됐다. 6부작 연재기사를 통해 포토샵, 라이트룸, 프리미어에 새로 추가된 기능은 무엇이고,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 알아볼 계획이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