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하는법] 기록남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몰래 볼 수 있다?

장현지

[IT동아 장현지 기자] 인스타그램의 스토리 기능에는 두 가지 주요 특징이 있다. 업로드 후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는 점, 그리고 누가 내 스토리를 읽었는지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인스타그램 스토리 읽은 사람 확인

<인스타그램 스토리 읽은 사람 내역 확인 방법>

스토리는 인스타그램 앱 화면 최상단에 있다. 스토리를 새로 올린 계정에는 프로필 가장자리에 무지개 모양 테두리가 생긴다. 이때 바로 눌러서 스토리를 확인하면, 읽은 기록이 남는다. 즉, 스토리를 올린 사람은 내 스토리를 누가, 몇 명이 봤는지 확인할 수 있다.

스토리를 올린 후, '내 스토리'를 누르면, 왼쪽 하단에 'OO명이 읽음'이라는 텍스트가 나온다. 이를 누르면 읽은 사람의 프로필까지 목록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스토리를 올리는 사람에게는 매력적이다. 누가 내 스토리를 확인했는지 궁금하기 때문이다. 인스타그램 앱에 들어가기만 해도 자동으로 나오는 게시물(피드)와는 다르게, 스토리는 직접 눌러야만 볼 수 있어 더욱 그렇다.

하지만 읽는 사람 입장은 다를 수 있다. 관계 등의 이유로 상대의 스토리를 확인했다는 기록이 남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의견도 다수다. 이에 이용자들 사이에서 다양한 대체 방법들이 만들어졌다.

대표적으로 상대의 스토리를 본 후, 차단하는 방법이 있다. 차단하면 상대방은 인스타그램에서 내 프로필을 볼 수 없다는 점을 활용한 방법이다. 하지만 계속 차단해 둘 상대가 아니라면 다시 풀어야해서 번거롭다. 심지어 한번 차단하면 24시간이 지난 후에야 차단을 다시 풀 수 있어 더더욱 그렇다.

혹은 스토리 확인만을 위한 별도의 계정을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이 또한 계정을 새로 만들어야하고, 스토리 확인 때마다 계정을 전환해야 한다는 불편이 따른다. 차단이나 계정을 새로 만들지 않아도 되는 방법을 공유한다.

<안드로이드와 IOS 환경에서 비행기 모드 설정 방법>

<안드로이드와 IOS 환경에서 비행기 모드 설정 방법>

바로, 스마트폰의 '비행기 모드'를 활용하는 방법이다. 확인 하고 싶은 스토리를 읽지 않은 상태로 비행기 모드를 켠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갤럭시,LG 등)을 사용한다면, 상단 설정바를 내리고 '비행기 탑승 모드' 버튼을 누르면 된다.

아이폰(IOS)을 사용한다면, 상단 설정바를 내린 후 비행기 모양을 누른다. '에어플레인 모드 켬'으로 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렇게 비행기 모드를 켜면 기본적으로 셀룰러 데이터나 와이파이 및 블루투스가 차단된 상태가 된다. 이 상태를 활용하는 것이다.

이 상태에서 다시 인스타그램으로 돌아가 읽고 싶었던 스토리를 확인한다. 비행기 모드는 스토리를 다 확인하는 내내 유지한다. 도중에 데이터나 와이파이를 연결하면 무용지물이니 유지하는 것을 잊지 말자.

스토리를 모두 확인했다면 비행기 모드를 유지한 채 인스타그램을 종료한다. 이때, 백그라운드에서도 완전히 종료하자. 홈 버튼을 눌러 앱에서 나왔다면 앱이 종료되지 않고 여전히 실행 중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모두 실행 중인 앱 목록에서 삭제하면 된다.

인스타그램을 완전히 종료했다면 다시 데이터를 켜면 된다. 이렇게 하면 해당 계정에 흔적이 남기지 않고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다. 물론, 언급한 방법들은 공식적인 것이 아니므로 앱 업데이트 상황에 따라 변동이 생길 수 있음을 참고하자.

글 / IT동아 장현지 (hj@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