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박준우 셰프 "클래스101을 통한 강의, 지금까지와 다른 완전히 새로운 일"

남시현

[IT동아 남시현 기자] 요리, 그리고 그와 관련된 주제는 언제나 환영받는 이야깃거리다. 요리야말로 누구나 흥미있는 주제며, 접근 방법도 간단한 것이 이유다. 덕분에 방송 및 예능에서 요리를 활용한 콘텐츠는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으며, 유튜브 같은 온라인 서비스가 인기를 모으면서 요리뿐만이 아니라 먹방, 요식업 등 부차적인 주제까지 주목받고 있다. 이런 흐름의 중심에 있는 요리사들이 셀러브리티(Celebrity, 이하 셀럽)로 인정받는 것은 당연하다.

특히, 셀럽으로 인정받는 요리사들은 각자의 요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실력과 영향력을 선보이고 있으며, 평소 해당 요리사의 주력 분야나 행보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 이를 따르고자 한다. 내가 관심 있는 주제의 요리, 그리고 해당 분야의 전문가가 요리하는 모습을 보고, 익히면서 요리 실력을 키워나가는 것이다. 하지만 빠른 구성의 방송, 유튜브를 보면서 전문 요리사의 요리 과정을 따라하기란 대단히 어렵다.

온라인 강의 서비스, 클래스101 강의를 제작 중인 박준우 셰프. 제공=클래스101
<온라인 강의 서비스, 클래스101 강의를 제작 중인 박준우 셰프. 제공=클래스101>

온라인 강의 서비스인 클래스101이 박준우 셰프를 모시고 '박준우의 심플 홈 파티, 프랑스 코스 요리' 클래스를 준비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방송·유튜브와 달리 강의 형식으로 구성돼 누구나 쉽게 박준우 셰프의 요리를 따라 할 수 있고, 쉽게 접할 수 없는 전문가만의 비법과 자세한 준비 과정까지 하나하나 담겨있는 게 핵심이다. 평소 박준우 셰프의 요리 스타일이나 구성에 관심이 많았다면, 방송을 되감기 하며 볼 필요 없이 강의를 경청하면 된다. 이에 IT동아가 클래스101 강의를 제작하고 있던 박준우 셰프를 만나보았다.

마스터셰프 코리아로 화제가 된 박준우 셰프

박준우 셰프(이하 박 셰프)는 이미 관련 요리에 조예가 깊은 사람들 사이에선 잘 알려진 인사다. 올리브 TV에서 진행한 '마스터셰프 코리아' 시즌 1에서 준우승을 차지했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요리에 관련된 자유기고나 기사도 작성하고 있는 기자이기도 하다.

박준우 셰프의 강의 제작 현장을 직접 찾았다. 제공=클래스101
<박준우 셰프의 강의 제작 현장을 직접 찾았다. 제공=클래스101>

컴퓨터도 이메일, 구글 검색 정도만 쓰며, 휴대폰은 전화나 문자, 인스타그램 정도만 하는 그가 클래스101에 합류하게 된 계기는 무엇일까? 박 셰프는 "사람들이 내게 왜 유튜브나, 온라인 콘텐츠에 도전하지 않는지 물어본다. 그럴 때마다 나는 항상 '케이블 세대의 마지막을 장식하겠다'고 답변하곤 한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까지 인터넷 콘텐츠에 큰 관심을 두고 있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지만, 새로운 분야(클래스101)에서 제안이 오면서 재미있고 가치 있는 도전이라 여기고 시도하게 됐다."며 말문을 꺼냈다.

클래스101을 활용한 강의에 대해서는 "오프라인 강의와 방송을 적지 않게 했지만, 온라인 강의 콘텐츠는 그것보다 조금 더 어렵다는 느낌이다. 오프라인 강의는 즉각적으로 소통하므로 누락된 부분에 바로 질문을 받거나, 쉽게 넘어간다. 반면 온라인 강의는 이런 부분까지 빠짐없이 준비해야 하는 게 차이점"이라 말했다. 물론, "제작자분들이 작은 디테일까지도 신경을 썼기 때문에 크게 오해가 생길만한 부분 없이 원활하게 수강할 수 있고, 궁금한 부분에 대해 질문하면 성실하게 답변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설탕에 절인 레몬과 요거트를 곁뜰인 플레타 케이크. 제공=클래스101
<설탕에 절인 레몬과 요거트를 곁들인 플레타 케이크. 제공=클래스101>

박 셰프는 준비 과정에서 많은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본인이 가진 역량과 클래스101이라는 플랫폼이 함께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였고, 그다음이 강의 구성이었다. 이 과정에서 많은 얘기가 오갔는데, 전반적으로 초보자도 어렵지 않게 따라 할 수 있는 간단한 코스 요리를 주제로 하게 됐다."고 말했다. 주제는 프랑스 요리지만, 강좌 자체는 누구나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해석이다.

그의 생각이 담긴 강의를 살펴보면 고민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일단 강의에 포함된 전반적인 요리법(레시피)은 유러피안(유럽식)이다. 하지만 세부적인 재료는 박 셰프가 주로 사용하는 방식으로 바꿨고, 클래스101 수강자에 맞게 또 한번 고친 것이다. 그렇다 보니 강의에 포함된 요리는 한국에서 나는 제철 재료나, 쉽게 구할 수 있는 유럽 재료 등이 주를 이룬다. 봄나물인 냉이 튀김을 곁들인 도미 스테이크라던가, 당근 퓌레와 허브 버섯 볶음을 곁들인 한우 채끝 스테이크 등이 그렇다.

이와 함께 "사람에 따라 소금 조금의 의미가 다르고, 조리 도구에 따라 센 불과 약한 불의 차이가 다르다. 이는 수강자가 직접 판단해야하는 부분이지만, 정확한 분량과 시간을 준수하면 충분한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박준우 셰프의 주력 콘텐츠는 프랑스, 유러피언 요리다. 제공=클래스101
<박준우 셰프의 주력 콘텐츠는 프랑스, 유러피언 요리다. 제공=클래스101>

방송을 통해 박준우 셰프를 접한 사람들이 적지 않지만, 의외로 그를 접할 경로는 많지 않다. 이에 관해서 박 셰프는 "한국에서 방송을 하는 셰프임에도 불구하고, 한식 콘텐츠가 없다 보니 상대적으로 미디어 노출이 적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클래스101이 자리를 마련해준 덕분에 내가 생각하는 스타일의 요리를, 얽매이지 않고 풀어놓을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클래스101을 통해 온라인 강의 콘텐츠에 도전하면서, 또 다른 장을 열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 클래스101 강의에 힘입어 올해는 또 다른 콘텐츠에 도전하게 되지 않을까"라는 의견도 내비쳤다.

모든 이를 위해 준비된 강의, 클래스101

박준우 셰프가 준비한 강의는 '프랑스 코스 요리' 클래스다. 제공=클래스101
<박준우 셰프가 준비한 강의는 '프랑스 코스 요리' 클래스다. 제공=클래스101>

박 셰프가 클래스101로 제안하는 요리는 '프랑스의 홈 파티'를 충실히 따르기보다는, 프랑스적 느낌을 낼 수 있는 초보자를 위한 요리에 가깝다. 보통 프랑스의 홈 파티는 라끌레트(Raclette), 퐁뒤(Fondue) 같은 치즈 요리가 빠지지 않는데, 단순히 준비 과정이 간단해서라고 한다. 박 셰프가 선보이는 요리 구성도 누구나 쉽고, 간단하게 집들이나 축하 모임 등에 선보일만한 요리라는 점에서 궤를 같이한다. 클래스101을 통한 강의 자체가 쉽게 구할 수 있고, 누구나 할 수 있는 요리 과정이어야 하니 말이다.

해당 강좌를 서비스하는 온라인 강의 서비스 '클래스101'은 올해 1월 기준, 460여 개의 클래스가 개설됐고, 약 15,000명의 크리에이터가 플랫폼에 가입해있다. 누적 방문자 수는 850만 명을 넘어섰고, 준비물까지 챙겨주는 온라인 강의로 주목받고 있다. 박준우 셰프는 이름만 들으면 누구나 아는 업계 전문가가 준비한 강의 콘텐츠, 시그니처 클래스로 강의를 선보일 예정이다. 쉽게 준비할 수 있으면서, 인상적인 요리에 대해 공부하고 있다면, 박 셰프가 준비한 시그니처 클래스를 만나보는 건 어떨까?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