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새로운 네이버 지도, 어떻게 달라졌나?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네이버 지도가 개편되면서 이전 버전 지도는 조만간 웹에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새로운 버전의 네이버 지도 서비스는 기존과 비교해 UI가 개선된 것은 물론, 불필요한 정보를 제거해 가독성을 높였고, 기존보다 더 다양한 생활 정보를 제공해 편의성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우선 웹에서 네이버 지도에 접속하면 첫 화면에 표시되는 UI가 개선됐다. 기존에는 화면 좌측에 미리 등록한 '자주 가는 장소', 최근 검색 등이 표시됐지만, 새로운 버전에서는 기존의 검색창과 함께 음식점, 카페, 편의점/마트, 대중교통, 은행 등 자신의 주변에 있는 생활 편의 시설을 더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탭으로 구분했다.

네이버 지도 구 버전과 신 버전

또한, 더 다양한 기능을 갖췄으면서도 이러한 기능을 아이콘으로 구분해 검색창에서 불필요한 검색창 크기를 줄였다. 한 화면에서 볼 수 있는 지도 면적이 넓어진 만큼 가독성 역시 높아서 목적지 까지 가는 길을 한 눈에 보기도 쉬워졌다.

필지 정보 역시 자세하게 바뀌었으며, 지도 자체에 표시되는 정보 역시 다양하다. 기존 버전에서는 주변에 있는 편의점이나 은행 등을 일부만 보여 줬으며, 자세한 정보를 찾기 위해서는 관련 검색어를 통해 직접 검색해야 했다. 이와 달리 새로운 버전에서는 근처에 있는 각종 편의 시설 정보를 바로 보여준다. 때문에 검색하지 않고도 주변에 어떤 편의시설이 있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주변 편의 시설 정보가 더 자세하게 표시된다

검색 결과나 길 찾기 결과를 보여줄 때도 필요 없는 정보를 줄이고, 필요한 정보를 한 눈에 보기 쉽게 했다. 예를 들어 구 버전에서는 ~까지 가는 경로를 검색했을 때는 상단에 출발 위치와 도착 위치 등을 표시했다. 이러한 정보의 경우 이미 자신이 검색한 내용이기 때문에 굳이 표시할 필요가 없다. 때문에 새 버전 지도에서는 이러한 정보를 제거하고, 정말 필요한 정보인 목적지 까지의 경로만을 표시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는 스크롤을 움직임을 최소화하면서 경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경로와 함께 방향전환을 하는 장소의 사진을 표시해줘 사용자가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경로 정보 표시에도 불필요한 정보를 제거해 가독성을 높였다

지역의 실제 모습을 보여주는 거리뷰 역시 업데이트 됐다. 구 버전에서는 어도비 플래시를 기반으로 이러한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며, 만약 웹 브라우저에서 플래시 차단 기능을 켜 뒀다면 플래시를 활성화하고 다시 결과를 검색해 로드뷰를 실행해야 했다. 이와 달리 새로운 버전에서는 플래시 없이, 웹 브라우저 기능을 통해 바로 거리뷰가 작동한다. 특히 어도비 플래시의 경우 2020년 12월부터 지원을 종료한다고 발표한 만큼, 이러한 대응은 필수적이다.

거리뷰 기능은 플래시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바뀌었다

네이버 지도 앱의 경우 이미 이러한 업데이트를 마친 버전으로 제공 중이며,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켜놨다면 이미 최신 버전을 사용하고 있을 것이다. 최신 버전 앱은 웹 버전처럼 UI가 깔끔하고, 지도 내에서 표시되는 정보 역시 웹 버전 수준으로 많아 활용도가 높다. 또, 앱 버전에서는 도보 길찾기 중 지도 위에 주요 방향이나 횡단보도 등의 교통 시설물을 아이콘으로 강조해 보여주는 등 웹 버전 보다 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단순히 길을 찾는 것뿐만 아니라 처음 가는 지역에서 주변에 어떤 편의 시설이 있는지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