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30분 만에 50% 충전하는 아이폰 급속충전, 무엇이 필요할까?

남시현

아이폰 8 이후 기종부터 급속충전, 무선 충전을 지원한다.

[IT동아 남시현 기자] 2017년 출시된 아이폰 8과 아이폰 X, 2018년 출시된 아이폰 XS/XS 맥스/XR 시리즈, 그리고 최근 출시된 아이폰 11/11 프로/프로 맥스는 최적의 조건에서 30분 안에 50%까지 충전되는 급속 충전을 지원한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2013년부터 급속 충전을 지원했으니 도입 자체는 꽤 늦었지만, 여기엔 나름의 이유가 있다.

급속충전 기능은 장기적으로 배터리 수명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하드웨어 완성도를 최우선으로 여기는 애플이다 보니, 최적의 설정값을 찾고 장기적인 영향까지 확인하는 데 공을 들인 것이다. 그래서 애플 제품에 대한 급속 충전은 애플 정품 및 MFi(애플 정품 인증)로만 가능하다. 제조사가 제안한 설정값을 정확하게 사용해야 배터리 성능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아이폰 8 이후 사용자가 급속 충전을 활용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필수 준비물, 라이트닝에서 USB C 규격을 지원하는 케이블과 규격이 맞는 충전기

2017년 출시된 아이폰 8, 아이폰 X은 급속 충전을 지원하지만, 급속 충전에 필요한 충전기 및 케이블이 포함돼있지 않았다. 최신형인 아이폰 11 역시 급속 충전기 대신 애플 라이트닝 단자에서 USB-A(보편적인 사각형)로 연결하는 케이블 및 충전기가 포함돼있다. 아이폰 11 프로 및 프로 맥스처럼 처음부터 급속 충전기 및 급속 충전용 케이블이 포함된 경우도 있지만, 본인이 현재 사용하고 있는 충전기가 USB-A 충전기라면 급속이 아닌 일반 충전만 쓰고 있는 것이다.

아이폰 급속 충전을 위한 준비물, 라이트닝 to C타입 케이블과 18W 인증 충전기.

아이폰 급속 충전을 위해 준비해야 할 제품은 애플 라이트닝 단자에서 USB-C(타원형) 규격으로 연결되는 케이블, 그리고 18W, 29W, 30W, 61W 또는 87W 전원 공급을 지원하는 충전기다. 급속충전 표준 규격인 USB-PD를 지원하는 타사의 동급 USB 충전기를 써도 무방하다.

만약 애플 제품과 함께 안드로이드나 USB-PD 지원 노트북, USB-C 타입 충전 단자를 갖춘 다른 제품도 함께 충전하고 싶다면 애플 정품 대신 USB-PD를 지원하는 타사 제품을 고르는 것도 좋다. 사진에 있는 제품은 18W급 USB-PD를 지원하는 벨킨 USB-C 가정용 충전기 18W, 그리고 벨킨 부스트↑차지 USB-C 케이블로 애플 스마트폰에 대한 급속 충전을 지원하면서, 양쪽이 USB-C로 된 케이블 사용 시 노트북이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태블릿 PC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급속 충전만큼 활용도가 높은 충전 시스템, 무선 충전

아이폰 8 급속충전 지원과 함께 추가된 충전 방법, 바로 무선 충전이다. 앞서 아이폰을 급속충전 하기위한 준비물로 라이트닝에서 USB C 규격 케이블, 전용 충전기가 필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다른 장치와 연결할 때마다 케이블을 바꿔 끼워야 해서 여러 장치를 동시에 사용할 경우에는 불편하다.

벨킨 부스트↑업 무선 충전 패드 10W를 활용해 아이폰 11 프로를 무선으로 충전하고 있다.

그렇다면 무선 충전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무선 충전 기능은 삼성 기준 9W, 아이폰 기준 7.5W를 지원해 유선 충전보다 충전 속도가 느리다는 단점이 있지만, 물리적으로 단자가 연결되는 것이 아니라 단자가 훼손될 우려가 적고, 쉽게 올렸다 놨다 하는 것으로 충전할 수 있다. 게다가 Qi(치) 규격을 지원하는 장치라면 브랜드나 제조사를 가리지 않고 충전할 수 있다.

에어팟 프로의 무선 충전 크래들로 충전하고 있다.

최근 출시되고 있는 완전 무선 이어폰의 케이스(크래들)가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사례도 점점 늘고 있다. 벨킨 부스트↑업 무선 충전 패드 10W처럼 성능 좋은 무선 충전기 하나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애플 아이폰, 완전 무선 이어폰까지 모두 충전할 수 있다.

아이폰 8, 아이폰 11처럼 급속 충전기가 포함돼있지 않아 급속충전 지원 여부를 몰랐고, 아이폰 8 이후 모델을 사용하고 있다면 애플 정품이나 벨킨처럼 인증받은 제품을 구매해 사용하자. 빠르면 30분 만에 50%까지 충전된다고 하니, 기꺼이 지불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본다.

글 / IT동아 남시현 (s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