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따로, 또 같이 쓰는 블루투스 스피커 - 조이트론 TWS 200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오늘날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음악을 들을 수 있지만, 음악 감상을 즐기는 사람에게 스마트폰 내장 스피커의 음질과 출력은 너무나도 아쉽다. 이 때문에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블루투스 스피커는 아주 유용한 물건이다. 내장 스피커보다 높은 출력으로 질 좋은 소리를 들려주는 것은 물론, 무선이라는 편리함을 통해 스피커를 원하는 곳에 두고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블루투스 기술이 개선되면서 음질이 낮다는 기존의 인식까지 바꾸는 제품도 쉽게 만날 수 있다.

조이트론 TWS 200

블루투스 스피커는 크기, 디자인, 가격대, LED 조명, 방수 기능 등 다양한 선택 조건이 있고, 여기에 최근에는 aptX 같은 고음질 저압축 코덱을 지원하는지 여부도 고려할 만한 조건이다. TWS(True Wireless Stereo) 역시 재미있는 기능이다. 하나의 소스 기기에서 전송된 데이터를 두 개의 스피커 유닛으로 좌우를 나눠 출력하는 기술로, 좌우 스피커 유닛의 물리적인 거리나 위치를 자유롭게 바꿀 수 있기 때문에 무선 스피커로도 제대로 된 입체 음향을 느낄 수 있다.

조이트론 TWS 200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TWS 기능을 내세운 스피커다. 두 개의 스피커 유닛을 기본 구성으로 하며, 두 개를 연결해 스테레오로 사용하거나, 하나만 이용해 모노 스피커로 사용할 수 있다. 모노로 사용할 경우 각각의 유닛을 서로 다른 기기에 연결해 별도의 스피커 처럼 사용할 수도 있어, 나름 1+1 느낌도 든다.

두 개의 유닛이 물리적으로 분리된 블루투스 스피커다

디자인도 독특하다. 본체 하우징이 투명한 재질이라 스피커 내부를 들여볼 수 저음을 강화하는 우퍼가 움직이는 모습을 볼 수도 있으며, 내부에 복잡한 배선은 앞쪽으로 고정해서 깔끔하다. 특히 투명한 하우징 덕분에 주변 인테리어에 무리 없이 녹아들어가, 어떤 인테리어에도 잘 어울린다.

조이트론 TWS 200

TWS 스피커이기 때문에 본체 스피커는 두 대가 기본 구성이다. 전원 버튼도, AUX 단자도, 충전 단자도 각 스피커에 똑같이 내장돼 있다. 두 스피커를 한 번에 충전할 수 있도록 Y형 케이블을 제공한다는 점 역시 만족스럽다. 블루투스 스피커지만 AUX 단자를 내장했기 때문에 데스크톱이나 노트북과도 쉽게 연결할 수 있다.

AUX 단자를 지원해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는 기기도 연결할 수 있다

바닥면에는 자석으로 된 소재를 적용했으며, 이를 통해 스피커 두 대를 하나로 붙여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특히 철제 프레임으로 된 가구에 붙이기먼 해도 바로 고정되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로 스피커를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며, 캠핑 중에도 유용하게 쓸 수 있다. 좌우 스피커를 별도이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자를 중심으로 좌우에 스피커를 배치하면 더 극적인 입체음향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바닥에는 자석이 있어 두 스피커 유닛을 직접 붙이거나, 각각의 유닛을 철제 프레임, 벽 등에 부착할 수 있다

휴대하기 좋은 작은 크기지만 출력은 꽤 큰 편이다. 스피커 유닛 하나당 5W 출력을 내며, 여기에 우퍼까지 더해져 나름 무게감 있는 음질을 제공한다. 특히 중저음 위주의 음악을 들을 때 진동감이 느껴져 마음에 들었다. 만약 음악 감상 중 전화가 오더라도 자체 내장된 마이크로 통화할 수도 있다. 다만 3시간 충전으로 3시간 정도만 사용할 수 있는 배터리 지속시간은 아쉬움이 남는다.

사용 환경에 따라 스피커를 하나만 사용할 수도, 두 대를 붙여서 사용할 수도 있어 활용도가 높았으며, 특히 제대로 된 입체음향을 들려준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IPX4 수준의 적당한 생활 방수 기능이 있어 캠핑 등 야외 활동 시에도 사용하기 어울린다. 투명한 소재로 제작해 독특한 맛이 있으며, 바닥에 있는 자석으로 생각지도 못한 방식으로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제품지원 / 앱스토리몰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