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판교경기문화창조허브] 스타트업 성장부터 '투자유치' 지원까지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국내를 비롯, 전세계는 스타트업을 주목한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글로벌 ICT 산업을 이끌고 있는 구글, 페이스북, 알리바바 등은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현재 미국 상장 기업 중 상위 10개 기업 안에 포함되어 있을 정도로 성장했다. 네이버(NHN), 카카오 등 국내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미국, 중국, 유럽 등 선진국들이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한 생존전략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형성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이유다.

이러한 시대 흐름에 발맞춰, 경기도(도지사 이재명)과 경기콘텐츠진흥원(이사장 김경표, 이하 경콘진)은 스타트업 지원 센터 '경기문화창조허브'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경기문화창조허브는 2002년 3월 개소한 부천 클러스터와 2014년 5월 개소한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2015년 4월 개소한 광교 경기문화창조허브, 2015년 6월 개소한 북부(의정부) 경기문화창조허브, 2018년 1월 개소한 서부(시흥) 경기문화창조허브, 2018년 12월 개소한 고양 경기문화창조허브 등 총 6개소를 운영 중이다.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9층의 평일 모습, 오픈 공간을 찾은 예비 창업자들이 가득하다
<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9층의 평일 모습, 오픈 공간을 찾은 예비 창업자들이 가득하다 >

성과는 꾸준히 나타났다. 2019년 4월 기준 창업 1,383건, 일자리 창출 3,736건, 스타트업 지원 2만 8,549건, 이용자수 40만 4,371명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여러 경기문화창조허브 중 중심을 잡고 있는 곳은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다. 네이버, 카카오, 한글과컴퓨터, 안랩, NC소프트, 스마일게이트, 네오위즈, 넥슨 등 국내 ICT 대표 기업들이 자리하고 있는 판교라는 지리적 특성상 주변 인프라와 네트워크로 인해 스타트업의 요람이라는 평가도 뒤따른다.

실제로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는 개소 후 지금까지 창업 983건, 일자리 창출 2,361건, 스타트업 지원 1만 7,597건, 이용자수 24만 4,340명, 투자유치 394.9 억 원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수치에서 확인할 수 있듯,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가 전체 경기문화창조허브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압도적이다.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주요성과 및 성공사례, 출처: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주요성과 및 성공사례, 출처: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

스타트업 성장에 필요한 현실 조건, '투자 유치'

산업 활동을 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조건으로 생산의 3요소 '노동'과 '자본', '토지'를 말한다. 이를 스타트업 생태계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지만, 한국벤처컨설팅협회의 김유광 이사는 이렇게 설명한다. 그는 "좋은 사업 아이템으로 잘 짜여진 '사업계획'과 사업을 잘 수행할 수 있는 우수한 '인력', 그리고 충분한 수익을 올릴 수 있을 때까지의 '운영자금'"이라고.

출처: 인터비즈
< 출처: 인터비즈 >

위 조건 중 대부분의 스타트업은 1번과 2번에 합격점을 주고 시작한다. 사실 이마저 없다면 창업 자체가 불가능하다. 각 창업자가 스스로 심사위원이 되어 나름의 기준에 '할 수 있어'라는 마음가짐으로 창업한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녹록치 않다. 스스로 만족하는 성공에 이르기 전 굶어 죽으면 모든 계획은 한낱 물거품이다. 때문에 최소한 먹고 마실 수 있는 생존을 위한 '자금'이 반드시 필요하다.

자금은 냉혹한 현실이다. 창업자 스스로 돈이 많거나, 자금력 많은 후원자를 만나기 전에는 3번 조건에 대해 스스로 합격점을 줄 수 없다. 그래서 스타트업은 사업을 운영해 충분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단계에 이르기 전까지 지속적으로 외부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할 수밖에 없다.

스타트업에게 투자유치는 현실을 통해 평가받는 냉혹한 기준이다
< 스타트업에게 투자유치는 현실을 통해 평가받는 냉혹한 기준이다 >

활성화되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 투자 지원

바라보는 시각에 따라 투자 단계를 나누는 것이 큰 의미는 없을 것 같지만, 굳이 스타트업 투자단계를 나누자면 '시드머니(Seed money)', '엔젤투자', '액셀러레이터 투자', ' VC(벤처캐피털)' 투자 정도로 구분할 수 있다. 최근 창업에 필요한 시드머니는 정부 기관 및 지자체 등을 통해 어렵지 않게 마련할 수 있다. 다음 단계부터 어려움이 시작된다. 투자 유치는 곧 투자자를 설득하는 일이다. 때문에 어느 정도 난이도를 요구한다. 농사에 비유하자면 다음과 같이 나누어 볼 수 있다.

투자자 관점에서 볼 때 엔젤 투자 단계는 좋은 '씨앗'을 선택하는 과정이다. 액셀러레이터 투자는 튼튼한 '묘목'을 선택하는 과정이고, VC 투자는 꽃 피고 열매 맺을 즈음 상품성 있을 것 같은 '열매'를 선택하는 과정이다.

다행히 창업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국내 액셀러레이터 시장은 크게 성장하고 있다. 대학, 지자체, 기업, 투자사 등이 뛰어 들면서 관련 제도를 도입한 지 3년이 지난 지금, 설립한 액셀러레이터는 200곳에 달한다. 지난 2019년 9월 10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8월말 기준 국내 액셀러레이터 숫자는 197곳이다. 중기창업지원법 통과로 2017년초 제도를 신설, 같은해 54곳에 불과했던 액셀러레이터 숫자는 약 4배 가까이 증가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

창업과 초기 기업 투자에 관심이 많은 대학과 기업, 지자체 등 여러 주체들이 잇달아 투자 시장에 참여한 결과다. 경기·대구·대전·제주 등 창업 지원기관인 지자체별 창조경제혁신센터들이 등록했으며, 서울대학교와 포항공대·고려대·한양대 등 창업 특화 대학은 기술지주를 설립해 시장에 나왔다.

KB인베스트먼트, 데일리파트너스, 캡스톤파트너스 등 기존 벤처캐피탈(Vc)도 등록했다. DSC인베스트먼트는 액셀러레이터 슈미트를 설립했고, TS인베스트먼트는 지난 4월 액셀러레이터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를 인수해 시장에 진출했다.

이러한 시장의 성장에 따라 정부 역시 다양한 벤처(스타트업) 육성책을 내놓고 있다. 지난 9월 8일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발표한 '벤처투자 동향'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신규 벤처 투자액은 2조 7,944억 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조 2,268억 원보다 25.5%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 규모다. 벤처펀드 결성액도 2조 1,84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 9,199억 원)보다 13.8% 증가했다.

스타트업과 투자자의 연결고리, '넥시드'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 역시 스타트업을 위한 투자 지원을 위해 고민 중이다. 대표적인 것이 '넥시드'다. 넥시드는 미래(NEXT)와 씨앗(SEED)를 더한 합성어로, 스타트업과 투자자를 이어주는 연결고리를 지향한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 산하 산업진흥팀에 속한 프로젝트팀으로, 경기도 출연금을 바탕으로 민간과 함께 초기 펀드를 조성해 경기도를 포함한 국내 스타트업에게 간접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투자 방식은 대부분 '보통주 지분 투자' 방식이다. 아주 특수한 경우에만 우선주 지분 투자 방식을 진행하는데, 미비한 수준이다. 아무래도 우선주 지분 투자 방식은 스타트업에게 큰 부담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에 위치한 넥시드
< 판교 경기문화창조허브에 위치한 넥시드 >

경기도와 경콘진 출자액은 약 130억 원으로 전체 펀드 조성 금액은 500억 원 이상이다. 2016년 6월, 한국벤처투자의 출자사업 마이크로VC(초기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 분야에 선정된 어니스트벤처스(유)를 운용사로 한국벤처투자(주)와 함께 조합규모 180억 원의 넥시드 펀드 1호를 조성했다. 또한, 조합규모 200억 원의 넥시드 펀드 2호를 한국벤처투자(주), 경콘진, 중앙미디어가 출자자로 참여해 보광창업투자(주)가 넥시드 펀드 2호를 운용 중이며, 데브시스터즈가 넥시드 펀드 3호를 운용하고 있다.

또한, 넥시드는 펀드 운용 사업 외에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특례 보증 사업도 진행한다. 스타트업의 경우 대부분 신용도가 낮고, 매출도 미비하다. 이러한 스타트업이 지원받을 수 있는 것이 특례 보증 사업이다. 쉽게 말해, 스타트업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하는 우대 혜택이다.

도내 투자유치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오는 24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공동으로 한국엔젤투자협회의 '적격엔젤양성과정' 교육을 판교에서 개최, 지역 내 엔젤투자 활성화를 추진한다. 적격엔젤양성과정은 엔젤 투자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전달하고, 스타트업의 현황과 투자 트렌드에 대한 정보를 알리며, 정부지원 정책과 연계한 투자유치 노하우를 전달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다.

스타트업이 투자 받는 이유는 제각각이다. 다만, 분명한 것은, 스타트업이 투자를 받는다는 것은 자금확보 이상의 것을 의미한다. 단순히 금전적인 거래관계만 형성되는 것이 아니다. 투자자와 스타트업은 사업 운영에 밀접한 동반자적 관계를 맺는다. 투자 유치 이후 초래할 수 있는 갈등에 유연한 대처가 필요하다. 스타트업과 투자자가 서로의 관계를 충분히 이해하고 상호 협업하며 윈윈하는 좋은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