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신상공개] LG전자, 실속/보급/알뜰/경제형 스마트폰 'K' 시리즈 2종 공개

이문규

[IT동아]

LG전자가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실속형 스마트폰 2종인 'LG K50S', 'LG K40S'을 선보인다. 이들 제품은 LG전자가 올 초 스페인 MWC 2019 전시회서 공개한 'LG K시리즈'를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출고가 200달러 이하 실속형임에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최신 트렌드를 두루 적용했다.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K50S'와 'K40S'

6.5인치 화면 크기의 K50S와 6.1인치 크기의 K40S는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화면 위쪽 전면 카메라에 가려지는 부분을 최소화했다. 또한 K50S에는 4,000mAh, K40S에는 3,500mAh 용량 배터리를 각각 탑재해, 전작 대비 배터리 용량을 500mAh 늘렸다. 일상 사용환경을 감안하면 한 번 충전으로 하루 이상 사용하기에 부족하지 않다. 

두 제품은 모두 전면에 1,300만 화소 고화질 카메라를 적용했고, 후면 카메라 못지 않은 화질에 아웃포커스 촬영(피사체를 강조하고 배경을 흐리게 처리)도 가능하다. K50S 후면에는 각각 1,300만, 500만, 2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심도 등 3개 렌즈가 들어갔고, K40S는 1,300만, 5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카메라가 탑재됐다. 이런 멀티 렌즈는 다양한 화각을 한 번에 촬영할 수 있어, 인물과 배경에 맞는 사진들을 한 번에 찍을 수 있도록 돕는다.

여기에, 주변 환경에 맞는 자연스러운 색감을 잡아내고, 카메라에 비추면 피사체를 분석해 최적의 화질과 구도를 제시하는 'AI 카메라'도 제공된다. 

이 밖에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인 'MIL-STD 810G(일명: 밀스펙)'의 저온, 열충격, 습도, 진동, 충격 등 6개 기준을 충족해 내구성도 우수하다. 구글 인공지능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도 내장됐다. 특히 최대 7.1채널 입체음향을 즐길 수 있는 'DTS:X' 음향효과도 제공된다. 

신제품 기본 사양

LG전자는 9월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이들 신제품 2종을 첫 공개하고, 오는 10월부터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색상은 뉴오로라블랙, 뉴모로칸블루이며, 가격은 미정이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