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뉴스줌인] 출고가 22만원의 삼성폰, '갤럭시 M20' 이모저모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IT동아 편집부에는 하루에만 수십 건을 넘는 보도자료가 온다. 대부분 새로운 제품, 혹은 서비스 출시 관련 소식이다. IT동아는 이 중에 독자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 몇 개를 추려 기사화를 한다. 다만, 기업에서 보내준 보도자료 원문에는 전문 용어, 혹은 해당기업에서만 쓰는 독자적인 용어가 다수 포함되기 마련이다. 이런 용어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를 위해 IT동아는 보도자료를 해설하는 기획기사인 '뉴스 줌인'을 준비했다.

출처: 삼성전자(2019년 7월 8일)
제목: 삼성전자,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에서 '갤럭시 M20' 사전 판매

요약: 삼성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갤럭시 M20'을 오는 15일 출시한다. 6.3 인치 크기에 풀HD+급 해상도를 갖춘 인피니티-V(Infinity-V) 디스플레이를 갖췄으며 5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품었다. 전면에 800만 화소 단일 카메라, 후면에는 1,300만/5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으며 만면 및 지문인식 기능을 통해 보안성과 편의성을 동시에 추구했다. 갤럭시 M20은 온라인 전용 자급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22만원이다. 사전 판매는 패션 전문 온라인 스토어 ‘무신사’에서 8일부터 7일간 진행한다.

삼성전자 갤럭시 M20 전면

해설: 2019년 현재,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제품군은 프리미엄급 제품인 갤럭시 ‘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 중급형 제품인 갤럭시 ‘A’ 시리즈와 보급형 제품인 갤럭시 ‘M’ 시리즈로 나뉜다. 2018년형까지 보급형으로 존재했던 갤럭시 ‘J’ 시리즈와 ‘On’ 시리즈 등은 M 시리즈로 통합되었다.

특히 갤럭시 M 시리즈는 제3세계 시장을 주요 타겟으로 개발된 것으로, 이미 갤럭시 M20, M30 등이 인도 등에 출시된 바 있다. 가격대 성능비를 강조하는 실속형 제품인 것이 특징이다. 한국에는 갤럭시 A10이나 A20과 같이 갤럭시 A 시리즈 중에 하위급 모델이 저가 시장을 이루고 있었지만 이번에 의외로 갤럭시 M20의 국내 출시가 발표되었다.

갤럭시 M20은 22만원이라는 저렴한 출고가에 비해 충실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적인 보급형 스마트폰은 HD급(720p)급 해상도의 화면을 제공하지만 갤럭시 M20은 풀HD급(1080p)급 화면을 탑재했다. 삼성 엑시노스 7940 프로세서에 3GB의 시스템 메모리(RAM), 32GB의 저장공간을 제공하는 점 등, 성능 면에서도 기존 20만원 대 제품에 비하면 충실하며, 지문 센서 및 후면 듀얼 카메라를 갖춘 점도 비슷한 가격대의 삼성전자 보급형 스마트폰에 비해 차별화된 점이다.

삼성전자 갤럭시 M20 후면

그리고 화면 크기가 6.3 인치로 큰 편이며, 화면 상단에 위치한 V자형태의 홈에 전면 카메라를 배치했으며, 커넥터를 뒤집어 꽂아도 정상적으로 충전이나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USB 타입-C 포트를 갖추는 등, 최근 스마트폰의 트렌드를 다수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그 외에 보급형 스마트폰에서는 곧장 삭제되곤 하는 나침반 센서, 자이로 센서, 조도 센서 등을 내장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나침반이나 자이로 센서가 없는 스마트폰은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때 방향 전환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수 있으며, 조도 센서가 없는 제품은 자동 화면 밝기 조정 기능을 쓸 수 없다.

그리고 주로 이동통신사(SKT, KT, LG U+등)를 통해 판매하던 기존의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달리 자급제 모델로만 출시되는 것도 눈에 띄는 점이다. 자급제폰은 이동통신사를 통해 출시되는 폰과 달리 공시지원금을 받을 수 없어 초기 구매 비용이 다소 높은 편이지만, 약정을 맺거나 각종 부가 서비스 등에 가입할 필요가 없으며 소비자가 원하는 이동통신사를 선택해 유심(USIM)만 넣어 바로 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월 통신료가 25% 할인되는 선택약정의 가입 여부도 자유롭다.

삼성전자 갤럭시 M20 주요 사양

물론, 삼성전자 스마트폰으로서는 매우 저렴하긴 하지만 단순히 가격대비 성능만 따지면 샤오미나 화웨이 등의 중국 브랜드 제품이 더 나을 수도 있다. 게임과 같이 고성능을 요구하는 작업에는 그다지 적합하지 않지만, 삼성전자 제품 중에 실생활에 필요한 기능을 대부분 지원하면서 비용 지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선택을 하고자 한다면 구매를 고려할 만하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