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컴퓨텍스2019] 인텔, CPU 넘어 GPU 기업으로 나아간다

이상우

[타이베이=IT동아 이상우 기자] 인텔은 우리에게 CPU 기업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사실 인텔은 내장 그래픽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기업이다. 4세대 코어 프로세서 하스웰에 탑재된 인텔 HD그래픽스 4000시리즈가 등장한 이후 외장 그래픽 카드 시장에서는 위한 최소한의 성능을 갖춘 로우엔드 그래픽 카드가 자취를 감췄다. 노트북 시장에서도 과거보다 높아진 인텔 내장 그래픽 성능을 바탕으로 작동하는 초경량 노트북 비중이 커졌다. LG 그램 등의 초경량 노트북은 상대적으로 전력 소모가 낮은 내장 그래픽을 바탕으로 휴대성과 배터리 지속시간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인텔은 이번 컴퓨텍스 2019를 통해 그래픽과 관련한 향후 전략을 공개했다.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아이스레이크'는 이전 세대 프로세서와 비교해 내장 그래픽 성능이 크게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가장 먼저 출시하는 아이스레이크 프로세서는 U시리즈와 Y시리즈로, 이들은 초경량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15~25W(TDP)정도의 저전력 프로세서다. 내장 그래픽 성능 향상을 통해 초경량 노트북에서도 기존보다 더 수준 높은 그래픽 성능을 볼 수 있다.

10세대 코어 프로세서 아이스레이크는 11세대 인텔 그래픽을 탑재해 기존보다 높은 성능을 낸다

인텔에 따르면 10세대 코어 프로세서에 탑재된 11세대 내장 그래픽(아이리스 플러스)은 과거와 비교해 최대 2배 가까 그래픽 처리 속도를 낼 수 있다. 실제로 현장에서 카운터스트라이크 글로벌 오펜시브를 구동한 결과 인텔 8세대 코어 i7(U시리즈, 9세대 내장 그래픽) 프로세서와 비교해 TDP가 15W인 아이스레이크 U 프로세서가 초당 약 20프레임 정도 더 높은 성능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스카이 다이버, 나이트 레이드, 파이어 스트라이크 등 그래픽 성능 벤치마크는 물론, 더트랠리2, 오버워치, 포트나이트 등 주요 게임에서도 최소 1.4배에서 최대 2배의 성능을 냈다.

최근 출시한 '토탈 워: 삼국'의 경우 가장 낮은 그래픽 설정에서 내장 그래픽만으로 약 30프레임 정도를 출력할 수 있으며, 초당 15프레임 내외를 출력하는 8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비교하면 약 두 배 정도의 성능 향상을 이룬 셈이다.

8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10세대 코어 프로세서의 내장 그래픽으로 게임을 실행한 모습

11세대 내장 그래픽은 VRS(Variable Rate Shading) 기능은 더 안정적인 화면 출력을 지원한다. VRS는 화면의 각 영역을 서로 다른 해상도로 렌더링해 부하를 줄이는 기능이다. 3D 게임에서는 사용자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가까이 있는 사물과 멀리 있는 사물이 있다. 이 때 사용자 시야에 더 많이 들어오는 주요 영역은 고해상도로 그리며, 멀리 있는 배경이나 빠르게 움직이는 사물은 저해상도로 그려 그래픽 자원을 주요 영역에만 집중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바라보는 장면의 화질은 크게 저하되지 않으며, 불필요한 영역을 그리는데 드는 그래픽 카드 성능을 줄일 수 있어 전반적인 초당 화면 표시 수 향상에 도움을 준다. 실제로 3D마크 VRS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동일한 프로세서(아이스레이크)에서 이 기능을 켜고 끔에 따라 초당 화면 표시 수가 약 1.4배까지 차이나기도 했다.

VRS 기능을 켜고 껐을 때 성능 차이

인텔은 이와 함께 자사의 외장 그래픽 카드(Xe 그래픽 카드) 프로젝트 오디세이(Odyssey)의 전반적인 계획을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개발자, 사용자 커뮤니티에 공개했다. 2020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인텔 Xe 그래픽 카드는 내장 그래픽은 물론, 미드레인지, 하이엔드, 데이터센터 및 인공지능 등 다양한 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10나노 및 7나노 공정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날 공개한 디자인 컨셉은 시리우스, 안드로메다, 제미니, 오블리비언, 프로메테우스 등 다섯가지다. 대부분의 제품이 컨셉만 공개됐기 때문에 실제 출시되는 제품과는 외형이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 시리우스는 냉각팬 한 개를 장착한 미드레인지~메인스트림급 그래픽 카드로, 소비자가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을 제품이다. 안드로메다는 RGB 조명 매커니즘을 독특하게 적용한 메인스트림급 그래픽 카드로, 공개한 컨셉 디자인은 조금 더 먼 미래를 지향하고 있다.

인텔 Xe 그래픽카드 시리우스의 디자인 컨셉

제미니는 오늘날 흔히 사용하는 하이엔드급 그래픽 카드와 유사한 디자인으로, 대형 히트 싱크와 냉각팬 3개 등 고성능 그래픽 프로세서를 사용하기 위한 구성이다. 오블리비언 역시 유사한 구성지만, 컨셉 디자인은 마치 스팀펑크(증기기관을 기반으로 하는 SF) 느낌의 디자인을 갖췄다. 이 역시 하이엔드 그래픽 카드를 전제로 한 디자인이다.

인텔 Xe 그래픽카드 오블리비언의 디자인 컨셉

프로메테우스는 조금 더 현대적인 디자인을 갖춘 그래픽 카드 컨셉이다. 인텔 Xe 그래픽 카드 중 가장 고급 제품으로 등장할 예정으로, 이 역시 3개의 냉각 팬과 화려한 RGB LED를 갖췄다. 측면에는 LCD 패널 갖추고 있으며 이를 통해 온도, 냉각 팬 회전 수, 클럭 등을 표시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인텔은 향후 오디세이 행사를 지속적으로 열며 많은 게임 및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만날 계획이다. 프로세서 출시 전 수많은 개발사와 협력하며 새로운 프로세서와 기존 소프트웨어 사이의 호환성을 확보해온 것처럼, Xe 그래픽 카드 출시 이전부터 이들 커뮤니티와 협력하며 다양한 소프트웨어 및 게임과 호환성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인텔은 오디세이 행사를 통해 개발자 커뮤니티와 꾸준히 접촉할 계획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