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의 결실을 맺다

강형석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육성한 스타트업의 성과를 보는 데모데이가 마무리 되었다.

[IT동아 강형석 기자] 지난 2018년 11월부터 2019년 5월까지 JCEP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통해 30여개 스타트업을 육성한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데모데이(Demo Day)를 통해 스타트업들의 성과를 평가하고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전라남도 내 스타트업을 강소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를 바탕으로 7개월간 진행된 프로그램에서는 다양한 시제품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5월 10일, 전남콘텐츠기업육성센터에서 진행된 데모데이에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스타트업들이 제작한 시제품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총 18개 팀이 참여했으며, 각 분야별 전문가와 벤처캐피탈(VC)들이 평가해 우위를 가렸다. 이 중에는 장유진 소프트뱅크 책임심사역, 장지현 스테이션 니오 대표, 박주호 네오플럭스 팀장 등이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심사 결과, 음성을 분석해 자동으로 자막을 생성하는 다운캡을 개발한 엠엔유튜브가 대상을, 여행 경로를 제안하는 여행 비서를 개발한 만듦이 최우수상을 손에 쥐었다. 타 스타트업들도 참신한 결과물을 제시했지만 더 뛰어난 결과물 앞에 상대적으로 낮은 평가를 받을 수 밖에 없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은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앞으로도 이들 스타트업은 물론 다른 도내 스타트업의 성장 환경을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데모데이 외에도 도내 콘텐츠 산업 및 지역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확대하기 위해 오는 5월 30일, 콘텐츠 업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다. 도내 입주해 있는 콘텐츠 기업들의 노하우를 공유하는 것 외에 콘텐츠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 네트워킹 등 여러 부대 행사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그렇다면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어떤 기관일까? 지난 2008년에 개원한 이 곳은 전라남도 내 ICT 융합 생태계 조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역이 주로 남도문화(콘텐츠), 해양조선과 농수축산, 우주항공(전남 고흥에 나로우주센터가 있다)에 특화되어 있기에 이 부분을 중점적으로 육성해 나가는 모습이다. 현재 본원은 전남중소기업진흥원(전남 무안)에 위치해 있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