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클라우드 업계의 화두,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현대 기업 비즈니스의 핵심은 데이터 관리다. 특히 규모가 크고 역사가 오래된 기업일수록 이용하거나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의 양은 클 수밖에 없다. 이를 얼마나 체계적이고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지가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한다.

이를 위해 현대 기업들이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이 바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이다. 아날로그 데이터를 비롯한 기존의 전통적 비즈니스 요소들을 디지털 형태로 전환 / 통합해 효율성을 높임과 동시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비즈니스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목표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최근에는 거의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것이 바로 클라우드의 도입이다. 비즈니스에서 필요한 각종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한다면 혁신 속도를 높일 수 있으며 각종 비용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클라우드 구조의 이미지(출처=IBM)

어떤 클라우드를 선택할 것인가?

그렇다면 어떤 형태로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해야 할 지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형태에 따라 구분하자면 독점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 센터를 기반으로 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 폐쇄형), 혹은 외부 전문업체가 운영하는 공용 데이터 센터를 기반으로 하는 퍼블릭 클라우드(public cloud, 공개형) 클라우드로 나눌 수 있다.

이는 각각의 장단점을 가지고 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외부에 의존하지 않기 때문에 구성이 자유롭고, 자사의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기에 용이하다. 또한 상대적으로 보안성이 높다는 점 역시 이점이다. 대신 초기 투자비용이 많이 들며, 일정 수준 이상의 규모를 확보하지 많으면 오히려 효용성이 떨어질 수도 있다. 그리고 퍼블릭 클라우드는 이와 정 반대의 특성을 가진다.

그리고 사용자가 프라이빗 클라우드, 혹은 퍼블릭 클라우드 중 어느 것을 이용하겠다고 결정한 이후에도 고민은 이어진다.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경우라면 어느 정도 규모와 성능의 데이터 센터를 구축할지, 퍼블릭 클라우드라면 어떤 업체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지 등을 결정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많은 기업들이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퍼블릭 클라우드를 조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Hybrid Cloud), 단일 업체가 아닌 여러 업체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조합해 비즈니스 환경을 구성하는 멀티 클라우드(Multi Cloud)를 도입하고 있다. 참고로 IBM 기업가치연구소가 최근 20개국 19개 산업군, 1,016명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현재 85%의 응답자가 멀티 클라우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3년 후에는 98%가 멀티 클라우드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높은 유연성, 가용성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그렇다면 기업들이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를 도입하고자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자사에 최적화된 비즈니스 플랫폼을 갖추기 위해서다. 자사 워크로드의 특성에 적합한 클라우드를 구축할 수 있고 복수의 클라우드에 워크로드를 분산시켜 부하를 줄이고 서비스 장애에도 대처하기 위함이다. 또한 특정 클라우드 업체에 얽매이지 않고 유연한 비즈니스 계획을 짤 수 있다는 것 역시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의 매력이다.

다만, 문제는 기존의 전통적 비즈니스 플랫폼을 클라우드화 하는 과정, 그리고 이미 이용하고 있던 단일 클라우드 플랫폼을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화 하는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관련 서비스 제공 업체들은 기존 플랫폼을 원활하게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는 할 수 있는 마이그레이션(Migration) 서비스의 개발 및 제공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향후 클라우드 중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한층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를 향한 업계의 움직임

지니 로메티 IBM 회장 (출처=IBM)<지니 로메티 IBM 회장>

2019년 현재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와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 중 가장 눈에 띄는 곳은 IBM을 들 수 있다. 이들은 IBM 클라우드(IBM Cloud),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IBM Cloud Private),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팩토리(Cloud Migration Factory), IBM 멀티클라우드 매니저(IBM Multicloud Manager), 클라우드 개러지(Cloud Garage) 등, 사실상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와 관련된 거의 모든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 또한 IBM은 지난해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관련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오픈소스 솔루션의 강자인 레드햇을 인수했다. 이 과정에 든 비용은 약 340억 달러(약 39조원)에 달한다.

한편, 지니 로메티 IBM 회장은 올해 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씽크 2019(THINK 2019)’ 컨퍼런스에서 "클라우드의 제1장에서는 전체 애플리케이션의 약 20%만 클라우드로 전환했지만, 향후의 제2장에선 나머지 80%, 이 중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션크리티컬 앱에 클라우드 운영 모델이 적용될 것" 이라며 "기업들은 단일 클라우드 모든 워크로드를 감당할 수 없음을 알고 있어 앞으로 한층 적극적으로 멀티 클라우드를 도입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