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WIS 2019] 체험 위주의 SKT와 자율주행의 KT, 5G 맞나?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지난 4월 24일(수)부터 오는 27일(토)까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부')가 IT 기술과 제품, 서비스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월드IT쇼 2019(이하 WIS 2019)'를 개최했다. 코엑스 1층 A홀과 3층 C홀에서 진행하는 이번 WIS 2019는 '스마트 이노베이션(SMART INNOVATION)'이라는 주제로 5G 이동통신 기술과 관련 상품 및 서비스 등을 전시한다. 또한, 최신 IT 산업 동향과 전망 등을 공유하고, 우수기업 시상식 등 행사도 진행한다.

WIS 2019는 SK텔레콤, KT, 퀄컴 등 이동통신 관련 기업과 최근 새롭게 쏘나타 모델을 출시한 현대자동차가 참여했다. 이외에도 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국내외 정보통신 기업 400여개 사가 참가해 기술과 제품을 공개했다.

이튿날 찾은 전시장은 다소 한산했다. 확실히 규모가 줄었다. 작년 기준 A홀, C홀, D홀을 가득 메웠던 참가업체는 A홀과 C홀에 다소 넓게 자리하고 있었다. 전날 전시장을 찾은 과기부 민원기 2차관 역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참여하지 못해 매우 아쉽다. 내년에는 규모를 더 키워 많은 신기술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WIS에 항상 나란히 자리하는 SKT와 KT
< WIS에 항상 나란히 자리하는 SKT와 KT >

SKT, 관람객 체험존으로 전시관 꾸며

SK텔레콤은 3층 C홀에 전시관을 만들고 자사 5G·AI·IoT 관련 서비스를 미디어, 인공지능, 게임, 공공안전 등 4가지 테마로 체험공간을 꾸몄다. 관람객에게 기술을 설명하는 공간보다 직접 체험하도록 유도해 자사 서비스를 알리려는 모습으로, 체험할 때마다 제공하는 퍼즐조각 6개를 모으면 경품을 주는 이벤트를 함께 진행했다.

'미디어 존'에는 'LoL(리그 오브 레전드)', '카트라이더' 등 e스포츠에 '5GX 멀티뷰'를 적용한 화면을 시연했다. 경기 중계 화면 중 원하는 화면을 골라 볼 수 있는 방식으로, 스마트폰 터치 한 번이면 SK텔레콤 T1의 선수별 경기화면을 시청할 수 있다. 전송하는 여러 동영상 정보 중 시청자가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는 것.

SKT 전시관 미디어 존
< SKT 전시관 미디어 존 >

4K 카메라 3대로 촬영해 12K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UWV(Ultra Wide View)' 서비스도 전시했다. 프로야구 경기장을 한번에 확인할 수 있는데, 5G 서비스를 통해 고용량, 고화질 동영상을 원활하게 전송할 수 있다는 자신감의 표현이다.

'게임 존'은 AR글래스 '매직리프 원'을 활용한 증강현실 체험관을 운영했다. 관람객이 매직리프 AR 글래스를 착용하고 '앵그리버드'를 실행하면, 실제 보고 있는 공간이 게임 화면으로 변화한다. 현실 속에 가상의 콘텐츠를 담은 것. 이와 함께 '에픽 게임즈'의 모바일 게임 '포트나이트 모바일'을 원활하게 실행할 수 있도록 전시관을 꾸몄다.

SKT 전시관 게임 존
< SKT 전시관 게임 존 >

전시장의 가장 큰 면적은 카트 경기장으로 꾸미고, 샤오미 나인봇 전동휠에 고카트 키트를 달아 관람객들이 1:1로 경기할 수 있는 이벤트를 상시 진행했다. 마치 넥슨의 카트라이더를 생각나게 하는 모습. 지난 19일 넥슨과 5G VR게임 개발을 위한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파이터 등 총 3종의 IP 사용 계약을 체결한 것을 십분 활용한 셈이다. 경기장 주변에는 익숙한 카트라이더의 BGM 소리가 들려 젊은 관람객의 발길을 붙잡았다.

카트 체험장이 가장 많은 인기를 끌었다
< 카트 체험장이 가장 많은 인기를 끌었다 >

'인공지능 존'에는 출시를 앞두고 있는 AI 스피커 '누구 네모'와 AR을 적용한 'T전화' 등을 소개했다. 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누구 네모'는 어린이를 위한 놀이와 학습용 AI 스피커로, '핑크퐁'의 어린이용 영어·수학·놀이학습 콘텐츠 및 카메라를 활용한 놀이 콘텐츠, '옥수수 키즈 VOD' 등을 담았다. 영상통화에 AR 스티커 등을 부착할 수 있는 T전화 '콜라(callar)' 체험 존도 설치했다.

KT, 자율주행 솔루션 소개

KT는 자율주행 전문기업 언맨드솔루션과 함께 자율주행 미니셔틀 '위더스(WITH:US)'와 5G 원격관제 시스템 '5G 리모트 콕핏' 등을 전시했다. 위더스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공개한 5G 기반 자율주행 전용셔틀이다. KT의 5G 기반 원격 자율주행과 제어 기술을 통해 안전한 운행을 지원하는 5G 리모트 콕핏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KT가 강조하는 자율주행 미니셔틀, 위더스
< KT가 강조하는 자율주행 미니셔틀, 위더스 >

KT는 자율주행 전용셔틀과 5G 기반 원격관제 시스템 기술 등을 활용해 실내외 및 테마파크, 산업단지 등 다양한 공간과 적용 목적을 고려한 자율주행 사업을 올해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공장, 물류센터 등 산업 현장에서 물류를 전담하는 완전자율주행 운송수단 'AMR(Automated Mobility Robot, 자율주행로봇)'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KT 리모트 콕핏
< KT 리모트 콕핏 >

KT는 지난 5일 통과된 '자율주행차동차 상용화 촉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올해 하반기부터 지자체 자율주행 실증단지에서 실증을 진행하고, 5G 기반 자율주행 관련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연구한다.

같은 듯 다른 SKT와 KT의 전시관

SKT와 KT 모두 전면에 내세운 것은 5G다. 5G로 바뀌는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일상의 모습을 관람객이 체험할 수 있도록 전달한 것은 동일하다. 다만, 집중하고 있는 분야는 엄연히 달랐다. SKT 전시관을 B2C라고 한다면, KT 전시관은 B2B 느낌이 강했다. 실제로 다양한 놀거리를 갖춘 SKT 전시관에 사용자들이 많았다. KT 전시관은 신기한 기술 전시였다면, SKT 전시관은 놀이터라는 느낌이랄까. 양사가 집중하고 있는 서비스 차이가 전시관에도 그대로 반영된 셈이다.

다만, 현재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한 5G의 현장 상황은 그리 녹록지 않다. 특히, KT는 바람 잘 날이 없다. 잘 서비스하고 있던 LTE 데이터 속도가 저하하는 장애가 발생했고, 5G-LTE 서비스 지역 이동 시 발생하는 끊김 현상도 여전하다. 전국에 한참 못 미치는 5G 서비스 지역은 여전한 숙제다. 사실 SKT 마찬가지다. 많이 부각되지 않았을 뿐 원활한 5G 상용 서비스와는 아직 거리가 멀다.

5G는 VR밖에 없는 것일까
< 5G는 VR밖에 없는 것일까 >

그래서일까. 현장에서 SKT와 KT가 선보인 5G 관련 기술과 서비스는 '와! 5G!'라는 느낌이 강하지 않다. 그저 조금 전송속도가 빨라진 4G LTE 서비스 연장선 정도로 보인다. 5G는 일상생활을 바꿀 것이라고 강조하지만…, 글쎄다. 당분간 달라진 일상 경험은 쉽지 않을 것만 같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