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AWS 서밋 2019] 대한항공, 향후 50년 위해 '클라우드'라는 공통 언어 쓴다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최근 몇 년간 모바일,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블록체인, 로보틱스 등 여러 분야의 디지털 기술이 발전하면서 기업 역시 업무나 비즈니스 모델에 이를 도입하기 위해 체질을 바꾸고 있다. 이른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다. 이러한 과정에 새로운 기술을 확보할 필요가 있지만, 무엇보다 업무 프로세스나 조직 문화를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

AWS 방희란 매니저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단순히 IT 부서가 해야 하는 일이 아니라 기업 전체가 문화를 바꾸는 일이다. AWS는 기업 전체에 대한 혁신 문화 전수를 순차적으로 전수하며, 이를 통해 모든 조직은 클라우드라는 공통 언어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향후에는 조직이 스스로 학습하고 문제를 찾아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하며 궁극적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AWS 코리아 방희란 매니저

대한항공은 지난해 11월, AWS와 협력해 기업의 모든 IT 인프라를 AWS 클라우드로 이전할 계획을 발표했다. 데이터베이스, 컨테이너, 서버리스 기술 등을 활용해 클라우드 상에 마이크로 서비스아키텍처를 구축하는 등 기존 데이터 센터를 클라우드로 이전해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사이트, 화물 관리, 항공편 제어, 예약 관리, ERP 등 여러 업무를 AWS로 옮겨서 소비자에게 더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AWS 머신러닝으 서비스로 예측 정비 시스템 개선 및 수리 시기 결정을 자동화한다.

대한항공 김탁용 차장은 "대한항공은 올해로 50주년을 맞이했다. 최근 여러 경쟁 항공사가 등장하고, 거대자본을 기반으로 위협해오는 중동 항공사도 있는 만큼, 다음 50년 동안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까 고민했다. 소비자 수요 변화에 맞춰 우리도 빠르게 바뀌고, 경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 한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느꼈고, 이를 위에 AWS 클라우드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김탁용 차장

그는 클라우드로 전이하는 과정을 여행에 빗대어 설명하면서, 여행 전에는 여행지에 대해 맛집이나 명소가 어디인지 등을 공부해야 하는 것처럼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IT 부서 모든 직원이 AWS 기술 교육 과정을 이수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아마존이라는 기업의 혁신 문화를 배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향후에는 신입 연수에 클라우드 및 디지털 혁신 과정을 담는 등 모든 직원이 이러한 문화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이 클라우드 네이티브를 발표한 것은 아직 1년이 되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배워온 것을 꾸준히 여러 분야에 적용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칼 스푼이라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만들기도 했다. 칼 스푼은 2만여 명의 대한항공 임직원이 사용하는 식사 관리 시스템으로, AWS 람다, 오로라 등을 기반으로 제작한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다. AWS라는 환경을 처음 사용해보는 팀이 몇 달 간의 교육을 통해 스스로 아키텍처를 구축하고, 직접 개발한 성공적 사례라는 설명이다. 특히 직원들이 AWS 기술 용어로 대화할 수 있으며, 기존 시스템을 클라우드에 맞춰 재설계할 수 있을 만큼 역량을 키워가고 있다.

김탁용 차장은 "대한항공은 3년 정도에 걸쳐서 모든 시스템을 AWS 클라우드로 바꿀 예정이다. 이러한 여정에서 느낀 점은 AWS는 단순히 클라우드를 제공하는 벤더가 아니라 우리와 함께 하는 파트너라는 신뢰가 생겼다. 현재 온세상이 클라우드를 향해 달려가고 있으며, 어떤 기업은 자신이 너무 늦게 시작한 것은 아닌가 걱정하기도 한다. 하지만 클라우드라는 세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넓으며, 지금 출발해도 충분히 앞서 나갈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이러한 여정을 많은 기업이 함께 한다면 더 즐거운 길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