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미래를 위해 움직인 강원도, 블록체인 평창포럼 2019 개최

강형석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블록체인으로 강원도를 변화시킬 것이라 말했다.

[IT동아 강형석 기자]

"강원도는 많이 변화하고 있다. 파괴의 땅에서 평화의 올림픽 게임이 열린 땅으로 변했다. 이제 블록체인의 땅으로 변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블록체인은 투명과 평등성을 의미한다. 전 세계 사람들과 우정을 쌓고 번영을 꿈꾸도록 바꾸고 싶다. 이는 블록체인이 있어 가능할 것이다. 우리는 이 땅에서 변화를 만들어 나가겠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강원도를 4차산업혁명 주도 지역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 블록체인 기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블록체인 기술이 강원도 내에 뿌리 내릴 수 있도록 국내는 물론 국제 블록체인 협회들과 협력할 방침이라는 점도 언급됐다.

1월 28일과 29일, 양일간 강원도 평창에서 '블록체인 평창포럼 2019'가 개최된다.

2019년 1월 28일,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 컨벤션센터에서 '블록체인 평창포럼(BPF) 2019'가 개최됐다. 강원도 주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블록체인 기술의 실용화와 서민 경제와 연계한 기술 보급 외에도 강원도만의 신산업 발굴 및 제도 개선 등 다방면에 걸친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포럼은 기본적으로 각 산업 분야의 고민을 듣고 이를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에 있다. 강원도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국제 조직을 구성하고 표준안을 채택하는 방안까지 고려하고 있다. 그렇기에 올해 첫 시도되는 포럼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뜻을 모으는 작업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초청한 연사들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 중인 업계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프로그램은 강원도가 주력 산업으로 육성 중인 의료·바이오·관광·에너지·식품 등에 걸쳐 준비되었다. 추가로 스마트 도시 조성과 공공혁신, 실물경제 부문에 대한 논의도 이어질 예정. 주요 연사들은 현 시점에서의 제약은 무엇이고 앞으로 어떤 개혁이 필요한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첫 포럼에서 모든 내용을 다룰 수 없겠지만 첫 시작을 알렸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블록체인의 발전을 더디게 하는 장벽을 향해 공을 던지는 것으로 포럼의 막이 올랐다.

강원도는 포럼에서 논의한 내용들을 귀담아 듣고 도내 신사업 정책에 반영하겠다는 생각이다. 지역화폐를 암호화폐로 발행하거나 채굴(마이닝) 산업에 대한 고민도 함께 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의료와 관광, 지역 특산물 등 여러 사업 부문에서도 블록체인 기술의 가능성을 저울질할 예정이다. 또한 포럼을 정례화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블록체인 산업의 목소리를 듣겠다는 점도 언급했다.

도 의회도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한금석 강원도의회 의장은 "우리는 이곳에서 평화를 만들어냈고, 지금도 새로운 역사를 써가고 있다. 우리는 지금 4차산업혁명이라는 최대의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있다. 이 기술은 모든 산업의 구조를 바꾸고 우리의 삶 전체를 변화시킬 것이다. 이 기술이 강원도의 미래가 될 것이라 확신하며, 강원도를 블록체인 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해 강원도 의회는 노력과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