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베잔트-BXA MOU 체결..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간편결제 공략 나서

강일용

[IT동아]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 베잔트 파운데이션(이하 베잔트, 대표 김찬준)은 ‘블록체인 익스체인지 얼라이언스’(이하 BXA, 대표 김병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글로벌 IT 기업의 격전지로 떠오른 모바일 간편결제 시장을 공략키로 했다.

10일 암호화폐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두 업체가 간편결제 솔루션 개발 역량을 통합하고, 운영 노하우 등을 폭넓게 공유하는 내용이 담긴 협약을 맺었다. BXA는 김병건 대표가 싱가포르에 설립한 디지털 금융 서비스사로, 다수의 글로벌 거래소의 연합체를 중심으로 기존 금융 시장을 개편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젝트다.

베잔트 BXA

특히, 세계 각 국의 법정화폐를 지원하는 거래소 연합의 기축통화 역할을 하는 BXA 토큰을 활용한 ‘법정화폐-암호화폐’ 간 유동성을 무기로 기존 디지털 결제 시장과 전혀 다른 구조의 글로벌 간편 결제 서비스 출시를 선언해왔다.

베잔트는 이번 제휴를 통해 기존에 개발 중이던 결제 서비스를 BXA의 거래소 연합 인프라 기반의 결제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베잔트의 사업부문을 이끄는 황성환 부사장이 BXA 설립 단계부터 이사회의 일원으로 선임됐고 카카오 간편결제 서비스 카카오페이, 카카오커머스, 이베이, 보아콤프라, MOL, 엑솔라 등 결제와 이커머스 플랫폼 경력을 가진 베잔트의 개발-기획자들이 실무 차원의 협력을 이끌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이끈 베잔트 황성환 부사장은 “디지털 결제, 그 중에서도 특히 국경간 결제 시장에 거래소 인프라를 접목할 경우, 신용카드사, 비자 등 브랜드 네트워크사, 은행 등에 지불하던 수수료 비용을 제거할 수 있다. A국가의 거래소에서 BXA 토큰을 매수, B국가의 거래소에서 매도하여 해당 국가의 법정화폐로 지급하는 기본 구조를 통해 저렴한 비용, 빠른 속도라는 두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혁신적인 구조를 구현해 낼 수 있다”고 해당 프로젝트를 설명했다. 그는 BXA의 사업적 역량과 베잔트의 기술력이 모여 완전히 새로운 구조의 디지털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잔트는 BXA프로젝트에 참여해 연 300조 원 규모의 국내 및 동남아시아 모바일 쇼핑 시장을 우선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XA는 국내외 다수의 전자상거래 업체와 파트너십 체결을 추진 하며 결제 서비스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BXA 토큰을 통한 결제 수수료를 카드 수수료보다 낮게 만들어 전자상거래를 중심으로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암호화폐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이병규 베잔트 CTO<이병규 베잔트 CTO>

베잔트의 기술 부문을 총괄하는 이병규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양사의 협력을 통해 선보일 결제 서비스는 거래소 연합의 기축통화인 BXA 토큰 기반의 간편 결제 옵션은 물론, 베잔트 토큰(약칭 BZNT)과 베잔트 메인넷의 다양한 토큰을 통합하는 교환소를 활용한 결제 옵션, 신용카드 등 기존 결제 옵션까지 포괄할 것이다”라며 “여기에 QR코드, 바코드 스캔 등을 활용한 오프라인 결제 및 ATM을 활용한 출금 서비스 까지 확장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베잔트는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 Blockchain as a Service)의 기축통화인 베잔트 토큰(약칭 BZNT) 기반의 간편 결제 서비스를 구축해왔다. 개발자 친화적인 플랫폼을 무기로 블록체인 서비스를 구축하는 디앱(dApp, 분산형 어플리케이션) 파트너사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암호화폐를 비롯 기존 결제 수단까지 포괄하는 결제 서비스를 통해 최종 사용자를 블록체인 산업으로 유입 시킴으로써 베잔트 플랫폼 중심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전략이다.

BXA는 1차적으로 12개 국가의 암호화폐 거래소를 하나로 묶는다는 계획이다. 결제 서비스를 비롯, 송금 등 전통 금융 서비스를 접목한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결제와 함께 증권형 토큰 공개(STO, Security Token Offering)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한편, IBM과 협업하여 플랫폼을 개발 중인 베잔트는 1분기 메인넷 출시를 앞두고 개발 마무리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인넷 개발이 마무리 단계에 돌입함에 따라, 최종 사용자 확보를 위한 디앱 프로젝트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본 기사는 IT동아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글 / 인터비즈 임현석(lhs@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