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8·9세대 코어 프로세서 시스템을 완성할 메인보드, 에이수스 프라임 Z390-A

강형석

에이수스 프라임 Z390-A.

[IT동아 강형석 기자] 프로세서 구매 과정에서 함께 고민하게 되는 부품 하나가 바로 메인보드다. 프로세서의 성능(오버클럭)을 시작으로 다양한 부품 확장에까지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심지어 프로세서 종류에 따라 호환 여부까지 갈리므로 신중히 선택하지 않으면 번거롭다. 특히 최근 코어 프로세서는 세대에 따라 소켓 호환 여부가 다르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했다.

최근 출시된 9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이런 문제에서 비교적 자유롭다. 이전 세대에 쓰던 소켓 규격(LGA 1151-v2)을 그대로 쓰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8세대와 9세대는 약간의 제약은 있지만 기본적으로 같은 메인보드를 써도 잘 작동한다.

하지만 인텔은 9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위한 메인보드 칩셋을 따로 공개했다. Z390이 그것. 기존 칩셋(Z370)에서도 잘 작동하지만, 잠재력을 끌어내는 오버클럭과 일부 최신 기능을 제대로 사용하려면 Z390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9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모두 오버클럭을 지원하는 K 라인업으로만 구성되어 있어 가급적 호흡을 맞추는 것이 바람직하다.

문제는 가격. Z 시리즈 메인보드는 상위 제품군이기에 조금만 기능이 추가되면 많은 비용을 투자해야 된다. 하이엔드 혹은 플래그십 제품은 30만에서 50만 원 이상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을 정도다.

에이수스 프라임 Z390-A는 고가 라인업을 선택하기 어려운 소비자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메인보드 중 하나다. 비록 상위 제품군과 비교하면 아쉬운 부분이 있겠지만 Z390 칩셋이 가진 기본기는 충실히 담아내고자 노력한 흔적들이 있다.

9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위한 중급 메인보드

에이수스 프라임 Z390-A. 표준 ATX(244 x 305mm) 규격 메인보드로 8세대 혹은 9세대 코어 프로세서와 호흡을 맞추도록 설계됐다. 프로세서를 고정하는 소켓 규격이 LGA 1151(v2)이기에 7세대 이전 라인업의 코어(혹은 펜티엄/셀러론) 프로세서를 장착할 수도 없다.

구성은 제품의 특성(중급기)을 감안하면 무난하다. 확장 카드를 연결하는 슬롯 6개가 제공되고, 메모리 슬롯도 4개 제공된다. 저장장치는 직렬ATA(SATA) 6Gbps 규격 단자가 6개, PCI-익스프레스 레인을 공유하는 SSD 전용 규격 M.2(NVMe) 슬롯 2개가 각각 배치되어 있다.

표준 ATX 규격(244 x 305mm)을 따른다.

전반적인 디자인은 블랙/화이트 라인으로 깔끔한 인상을 준다. 좌측면 입출력 단자와 주요 컨트롤러(네트워크, 오디오 등)를 덮는 커버는 부품의 보호와 시각적 멋을 동시에 살렸다. 기판에는 사선으로 특유의 점과 선을 인쇄해 눈에 띄도록 꾸몄다.

방열판 구성은 무난하다. 전원부와 메인보드 칩, M.2 저장장치를 덮도록 되어 있는데, 크기 자체는 적당해 보인다. 성능을 최대한 끌어내려는 측면에서 보면 방열판이 조금 작지 않을까 싶지만, 적절한 수준에서 타협해 성능과 안정성을 추구하는 부분으로 접근하면 아쉬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메인보드 칩의 방열판은 면적이나 재질 모두 만족스럽다. 또한 칩 방열판 하단에도 방열판이 마련되어 있는데 앞서 언급한 것처럼 M.2 SSD의 발열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좌우에 고정되어 있는 나사를 제거해 들어내면 SSD 장착 공간이 나타난다. M.2 기반 SSD가 속도가 빠른 대신 발열이 만만치 않다는 점을 고려한 에이수스의 작은 배려다.

DDR4 메모리 슬롯 4개가 제공된다.

메모리 슬롯은 총 4개 구성으로 DDR4 규격을 쓴다. 최대 64GB까지 쓸 수 있다. 8, 9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기본적으로 DDR4-2,666MHz에 대응하며, 해당 속도 이상의 메모리를 장착하면 그에(2,666MHz) 맞춰 작동된다. 때문에 속도가 더 빠른 메모리를 장착해도 상관 없다.

9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모두 잠재력 개방이 가능한 오버클럭을 지원하므로 이를 시도하려면 고속 메모리들을 적극 사용해도 된다. 에이수스 프라임 Z390-A는 DDR4-2,800MHz부터 4,266MHz까지 오버클럭으로 지원한다. 메모리 내에 저장된 최적의 성능 값을 불러와 즉시 적용하는 인텔 익스트림 메모리 프로파일(XMP)도 지원한다.

PCI-익스프레스 슬롯 배치와 구성도 깔끔하다.

확장 카드는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PCI-익스프레스(Express) 슬롯을 6개 제공하고 있으며, 이 중 3개는 x16 규격에 대응한다. 그래픽카드 장착이 가능하다는 이야기. 하지만 세 슬롯 모두 x16 규격이지만 두 번째와 세 번째 x16 슬롯은 실제로 x8 대역폭을 제공한다. 슬롯에 있는 접점이 절반만 채워져 있어서다.

PCI-익스프레스 x16 슬롯 2개는 주변에 금속 재질의 지지대로 단단하게 고정해 두었다. 무거운 그래픽카드를 장착해도 슬롯에 더해지는 부하를 최대한 덜기 위함이다.

9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가용 PCI-익스프레스 레인을 16개 제공한다. 그래픽카드 두 개를 장착하면 x8 + x8로 작동하게 된다. 세 개를 장착한다면 x8 + x4 + x4 방식으로 작동한다. 다만 엔비디아 확장 연결 인터페이스(SLI)는 최신 그래픽카드 기준 2대 정도가 적당하다. AMD 크로스파이어 정도가 3대 연결이 가능한데 이 때 가용한 슬롯은 가장 상단에 있는 x1 규격 단자 뿐이니 사용 시 참고하자.

M.2 단자 2개가 제공되는데, 여기에 SSD를 연결하면 된다.

M.2 SSD는 최대 두 개까지 장착 가능하도록 준비되어 있다. 모두 최대 32Gbps(초당 4GB) 전송 대역을 지원한다. 장치는 각각 M.2 22110(110mm)와 2280(80mm) 규격 이하의 장치와 호흡을 맞춘다. 하단의 M.2 슬롯은 방열판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가급적 이쪽을 이용하는 것이 좋겠다.

SATA 6Gbps 연결단자 6개가 제공된다.

그 외 저장장치로 SATA 6Gbps(초당 750MB) 단자 6개가 제공된다. 메인보드 측면에 제공된다. 수평 연결하는 방식으로 그래픽카드 연결 시에도 단자 연결에 대한 불편함을 느끼지 못하게 만들어져 있다.

USB와 HDMI 등 다양한 입출력 단자가 후면에 배치됐다.

확장성 자체는 기본 이상을 해낸다. 자주 쓰는 단자들을 모두 제공하고 있어서다. 하나씩 보면 PS/2 규격의 키보드/마우스(콤보) 연결을 지원하고 USB 단자 8개가 있다. 이 중 2개는 USB 2.0이고 나머지 6개는 USB 3.0과 3.1 단자다. 이 중 하나는 타원형 모양의 USB-C 규격으로 제공된다.

이 외에 디스플레이포트와 HDMI 등 영상 출력 단자가 있어 프로세서의 내장 그래픽 프로세서를 활용한 영상 출력을 지원한다. 네트워크는 기가비트를 지원하는데, 무선 대신 유선(RJ-45) 단자가 배치되어 있다. 오디오도 8채널 지원에 알맞게 여러 출력 단자가 있고, 광출력(S/PDIF)도 제공해 활용성을 높였다.

에이수스 메인보드 주요 기능들은 그대로

에이수스 프라임 Z390-A도 다른 에이수스 메인보드와 같이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PC를 잘 모르는 초보자들도 쉽게 다룰 수 있도록 돕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점이다. 처음 다루는 사람이라면 간단히 클릭 몇 번으로 성능을 높이고 메인보드 내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으며, 전문가는 세밀한 설정을 통해 잠재력을 더 이끌어내는 것이 가능하다.

에이수스답게 세밀한 오버클럭 관련 설정을 제공한다.

초기 작동 시 지움(DEL) 혹은 F1 키를 눌러야 진입 가능한 바이오스 설정은 초보자나 전문가 모두 주요 기능을 다룰 수 있다. 기본적으로는 이지모드(EZ Mode)로 아이콘과 수치를 표시해 누구나 쉽게 상태를 이해할 수 있다. 여기에서 F7 키를 누르면 고급 모드(Advanced Mode)로 진입하게 되고 세밀한 설정을 바탕으로 프로세서의 성능을 끌어내도록 돕는다.

9세대 코어 프로세서는 모두 속도를 높이는 오버클럭이 가능한 K 라인업으로만 구성되어 있다. 에이수스 프라임 Z390-A 메인보드와 각 프로세서를 조합하면 오버클럭을 위한 세부 조정이 가능하다. 초보자에게 어렵지만 전문가들이라면 잠재력을 최대한 이끌어내는데 도움이 된다.

에이아이 스위트(AI Suite)3는 초보자도 쉽게 메인보드 기능을 다룰 수 있게 돕는다.

꼭 전문가들만 성능을 끌어내리라는 법은 없다. 초보자들도 쉽게 성능을 높일 수 있는데, 운영체제 내에 별도 설치하는 에이아이 스위트 3(Ai Suite)를 통해서 이뤄진다. 메인보드에 장착된 여러 장치들을 섬세하게 제어할 수 있는, 어떻게 보면 중앙관제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이다. 윈도 운영체제 내에서 실행되는데 간단히 표시되지만 기능은 강력하다.

9세대 코어 프로세서 시스템에 완성도를 더하다

에이수스 프라임 Z390-A. 동일한 칩셋을 탑재한 타 동급 메인보드들과 비교해 조금 높은 가격대에 형성되어 있는 점은 아쉽지만 완성도 자체는 높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지원도 뛰어나며 사용자가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해 두었다. 다른 것은 몰라도 통합 제어 애플리케이션인 에이아이 스위트 3 정도는 설치해 두고 꾸준히 활용한다면 성능 유지에 도움이 될 것이다.

에이수스 프라임 Z390-A.

이 메인보드는 8세대 혹은 9세대 코어 프로세서 사용자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이미 8세대 코어 프로세서에 Z370 조합이라면 굳이 필요 없지만, 그 이전 세대 프로세서와 메인보드에서 상위 제품으로 업그레이드 하고자 한다면 적절한 선택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처음 9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구매하는 소비자 입장에서도 마찬가지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