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STAC2018] 언젠가는 디지털 소외계층을 돕는 앱을 만들겠습니다, 리마인더 팀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고등학생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는 앱 개발 경진대회 스마틴 앱 챌린지 2018이 막을 내렸다. 올해로 8회를 맞는 STAC은 중소기업벤처부와 SK플래닛이 공동 주최하는 행사로, 지난 2011년부터 개최해온 국내 최대 규모의 고등학생 앱 개발 경진대회다.

이 행사를 통해 지난 8년간 2,580개 팀이 참가해 300여 개의 앱을 개발했으며, 39개의 아이디어는 실제 창업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올해 열린 STAC 2018에는 전국 72개 학교에서 총 349개 팀(1,291명)이 지원해 지난 5월부터 생활정보 앱, 엔터테인먼트 앱, 미래산업 등의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과물을 만들었다.

미래산업분야에서 대상을 받은 리마인더 팀은 개인의 습관을 파악하고 이를 고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마트 밴드를 선보였다. 부산 부일전자디자인고등학교에 재학중인 윤준영, 조윤성 학생과 부산자동차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김주완 학생으로 구성된 팀이다. 팀장을 맡은 윤준영 학생은 머신러닝 설계와 앱 디자인, 조윤성 학생은 앱 개발과 서버 개발, 김주완 학생은 스마트 밴드 설계와 디자인을 담당했다.

STAC 2018 시상식

"리마인더는 사용자가 특정한 버릇을 행할 때마다 머신러닝을 바탕으로 사용자 행동을 판단하고, 밴드에서 진동을 발생시켜 버릇을 바로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기입니다. 팀원 중 한 명이 손톱을 물어 뜯는 버릇이 있는데, 아무리 노력해도 무의식적으로 하는 만큼 쉽게 고쳐지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버릇을 고쳐보고자 리마인더를 개발하게 됐습니다"

현재 리마인더는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하는 방식이다. 스마트 밴드 자체는 센서를 통해 사용자의 동작을 파악하고, 이러한 정보를 스마트폰에 전송하는 역할이며, 머신러닝 알고리즘은 스마트폰에서 작동한다. 리마인더 팀은 이 점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가능하다면 향후에는 제품 크기를 더 축소해보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아직 대상을 받았다는 것이 얼떨떨하지만, 이를 계기로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어보고 싶습니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디지털 소외계층을 돕는 앱입니다. 예를 들어, 장애인 스마트폰 보급률이 낮으며, 이를 사용하기 어려워 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때문에 이런 분들이 스마트폰을 쉽게 쓸 수 있도록 돕는 앱을 개발해보고 싶습니다"

글 / IT동아 이상우(sw@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