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LG전자와 스마트시티 구축 나선 구글... 엣지TPU로 IoT 시장도 출사표

강일용

[IT동아 강일용 기자] 구글과 LG전자가 손을 잡고 클라우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첨단 I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구축에 나선다. 구글은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구글 클라우드 서밋 행사를 개최하고 LG전자와 거주지, 사무실, 상업시설, 호텔 등을 포함한 첨단 스마트시티를 만드는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 클라우드 서밋은 구글 클라우드 사업부의 핵심 이벤트인 '구글 넥스트'에서 공개된 내용을 전 세계 도시를 돌며 좀 더 심도있게 다루는 행사로, 서울에서 개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 클라우드 사업부가 그만큼 한국 시장과 기업에 거는 기대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인종 구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부사장은 "(구글과 LG전자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는 이제 막 구상을 시작한 단계라 지역이나 규모 등을 확정하지 않았다. 사물인터넷 기술을 보유한 회사나 민간 부동산 개발사 등과 협력해 스마트시티와 스마트홈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작년까지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최고기술책임자로 재직하며 녹스, 삼성페이, 빅스비 등의 개발을 주도한 인물이다.

이인종 구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부사장<이인종 구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부사장>

구글과 LG전자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핵심은 클라우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인간 중심의 도시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예를 들어 양사가 구축하는 스마트시티에서는 교통 카메라가 길을 건너는 아이를 발견하면 아이가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도록 주변 교차로에 추가 신호 시간이 할당된다. 인공지능이 도시 전체의 자원과 교통량을 파악해 최적의 배분과 교통 통제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에 들어온 자동차와 자율주행차는 목적지에 막힘없이 빠르게 도착할 수 있다.

스마트빌딩은 더욱 친환경적으로 거듭난다. 구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기술에 통합된 구글 어시스턴트, 구글 네스트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사용량, 조명, 온도 등을 추적하고 구글 인공지능이 사람이 쾌적하게 일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최적의 환경을 찾아준다.

스마트홈의 경우 구글과 LG전자가 함께 개발한 인공지능이 집안의 상태를 파악해 최적의 환경으로 만들어준다. 사용자는 이러한 인공지능에게 음성으로, 집 밖에서도 자유롭게 명령을 내릴 수 있다. 가정용 인공지능은 냉장고 속에 어떤 식품이 부족한지 파악해 자동으로 주문을 해주고, 집안 가전 가운데 고장난 기기가 있으면 자동으로 수리 일정도 잡아준다.

구글 클라우드 서밋 서울<구글 클라우드 서밋 서울>

이날 행사에서 구글은 AWS(아마존웹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등에 밀려 3위에 머무르고 있는 자사 클라우드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핵심 전략으로 인공지능, 서버리스 컴퓨팅, 보안, 파트너 생태계 등 네 가지를 꼽았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 사물인터넷 업계의 판도를 바꿀 기술로 엣지TPU를 강조했다.

엣지TPU는 개별 기기마다 인공지능급 통찰력과 판단력을 심기 위해 구글이 개발한 차세대 인공지능 가속기다. 대규모 사물인터넷 환경을 구축할 때 네트워크에 가중되는 트래픽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개발된 것이 엣지컴퓨팅이다. 엣지TPU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중앙의 클라우드 서버에 있던 인공지능의 능력을 모든 개별 사물인터넷 기기에 제공해 네트워크 트래픽을 줄이고 개별 기기의 성능을 강화시키는 것이 목표다. 구글은 지난 7월 LG CNS와 협력해 엣지TPU를 활용한 스마트팩토리 환경을 선보인 바 있다.

글 / IT동아 강일용(zer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