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니콘 Z 시리즈 출시 관련 질의응답 정리

강형석

니콘이 새로운 미러리스 카메라 'Z 시리즈'를 공개했다. (이미지=니콘이미징코리아)

[IT동아 강형석 기자] 2018년 8월 28일, 니콘이미징코리아는 롯데호텔 서울(서울 중구)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니콘의 새로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Z 시리즈’도 함께 공개됐다. 이를 통해 니콘은 소니와 라이카에 이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제조사가 되는 것과 동시에 본격적인 경쟁구도에 뛰어들게 됐다.

Z 시리즈는 차기 광학 시장의 흐름을 반영했다. 기존 일안반사식 카메라의 좁은 마운트 직경을 대폭 키워 대구경 렌즈 채용이 가능하도록 준비했기 때문이다. 이어 촬상면 위상차 기술을 추가해 측거 성능과 신뢰도를 높였다. 4K UHD 동영상 촬영과 10비트 엔-로그(N-Log) 등 동영상 촬영 기능도 강화했다. 카메라는 2,450만 화소의 Z6와 4,575만 화소의 Z7, 두 가지로 구성된다.

신제품을 공개한 시간 이후에는 카메라와 전략 등에 대해 궁금한 점을 묻고 답하는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어떤 내용이 오고 갔는지 질의응답 내용을 정리했다. 이 자리에는 키타바타 히데유키 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와 함께 Z 시리즈 설계에 참여한 무라카미 나오유키 니콘 영상사업부 설계총괄부장, 고큐 노부요시 니콘 영상사업부장, 정해환 니콘이미징코리아 영업마케팅 본부장이 자리했다.

질의응답을 준비 중인 니콘, 니콘이미징코리아 임원.

Q – 100주년 간담회에서 언급된 이후 1년 3개월 만에 등장하는 신제품이다. 그렇다면 기존 1인치 이미지 센서를 사용한 니콘 1 라인업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하다. 이어 XQD 메모리를 채용했는데 그 이유도 알려달라.

고큐 노부요시 니콘 영상사업부장 : 일단 니콘 1 관련 생산은 중지된 상태다. 다음 새로운 제품에 대한 예정은 없다. 기존 1인치 센서를 쓸 것인가 여부는 시장 동향과 고객의 요청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도록 하겠다. 현재는 풀프레임 시장에 집중하고 싶다.

무라카미 나오유키 니콘 설계총괄부장 : XQD 카드를 채용한 이유는 Z7 같은 경우 4,500만 화소 이상의 대용량 이미지 파일을 빠르게 전송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Q – 미러리스 카메라 점유율에 대해 알고 싶다. 이어 소니와 캐논 같은 경우에는 미러리스 카메라에 있어 전문가, 캐논은 보급형 위주로 가는 모습이다. 그 사이에서 니콘의 전략은 어떤 것인지 궁금하다.

고큐 노부요시 부장 : 현재 카메라 시장 중 미러리스 시장은 40% 이상이다. 향후 미러리스 카메라가 일안반사식(SLR) 카메라 시장을 뛰어 넘을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캐논과 소니의 전략에 대한 부분, 우리 생각에는 곧 풀프레임 미러리스를 내놓을 것이라 본다. 결국 캐논과 니콘, 소니의 삼자구도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Z 시리즈는 마운트 크기가 커 향후 광학 기술 흐름에 대응할 수 있으며, 우리가 가진 대부분의 렌즈를 사용할 수 있다. 카메라는 렌즈가 자산이다. 이 부분은 소니에 없는 것이라 본다.

키타바타 히데유키 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이사 : 보충 설명을 하자면 한국 시장에서는 미러리스 비율이 매우 높다. 자체적으로는 최근 60% 가량 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 중에서 풀프레임 카메라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Z 시리즈가 가장 중요한 제품이라 확신한다. 물론 국내 시장에서 좋은 솔루션이 될 것이라 본다.

Q – 경쟁사 제품인 알파 7 시리즈에 비해 Z 시리즈가 우위에 있다고 판단하는 부분이 무엇인지 궁금하며, 카메라에 보조 LCD를 넣었는데 미러리스에 굳이 넣을 필요가 있었나 생각된다.

고큐 노부요시 부장 : Z 시리즈는 알파 시리즈와 비교해 분명히 차별화가 되었다고 본다. 사양만 본다면 두 제품이 비슷하다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우리는 대구경 마운트를 통한 새 광학 성능, 기존 렌즈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무라카미 나오유키 부장 : 보조 LCD에 대해 설명하자면 이는 기존 일안반사식 카메라에 있던 것이다. 하지만 기존 카메라 사용자들을 보니 이 창에 익숙해져 있어 늘 확인하던 사진가들이 있었다. 이들을 참고했다. 때문에 불필요하다 생각될 수 있으나 Z 시리즈는 기존 카메라에 익숙해진 사진가들에게도 기존과 거의 동일한 조작감을 제공하려 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질의에 답변 중인 고큐 노부요시 니콘 영상사업부장.

Q – 미러리스 카메라라면 셔터 박스를 없앨 수 있지 않나? 굳이 셔터를 넣은 이유를 듣고 싶다.

무라카미 나오유키 부장 : 촬상소자의 글로벌 셔터 채택으로 이를 해소할 수 있다. 하지만 이를 도입하기 위한 기술은 확립되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이를 보완하는 기능들이 탑재됐다. 해당 기능들을 사용한다면 충분히 보완 가능할 것으로 본다.

Q - 동영상을 강화했다고 했는데 다른 제품은 캠코더 라인업이 있기 때문에 작업 일관성이 존재한다. 니콘은 이것이 없는 상태다. 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이 궁금하다. 또, 니콘은 이원화 전략을 꺼냈는데, 두 제품 사이에서 강조된 장점을 각 제품에 반영할 수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향후 미러리스의 기술을 일안반사식에도 적용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무라카미 나오유키 부장 : 그렇다. 니콘은 캠코더 라인업이 없다. 하지만 풀프레임 센서를 활용해 동영상을 매력적으로 촬영할 수 있는 기능을 넣었다. 이는 다양한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추후 확충된 기능을 활용해 영상을 확인해 본다면 동영상이 얼마나 잘 촬영됐는지 느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새 카메라의 기능을 일안반사식에 도입하는 것. 상면위상차 이미지 센서나 센서 기반 손떨림 방지 등을 도입하는 것은 생각해 볼 수 있다. 매력적일 것이라 생각된다. 하지만 일안반사식 카메라도 기존 기능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차후 새 기능을 도입하는 것에 대한 계획은 이 자리에서 이야기하기 어렵고 검토 중이다.

Q – 소니가 이 분야 시장을 거의 독점적으로 확장해 온 것이 사실이다. 니콘은 언제 이를 뛰어넘을 수 있을거라 보는가? 이어 판매 목표량 및 차후 보급형 제품군 출시 계획도 듣고 싶다.

고큐 노부요시 부장 : 솔직히 언제 경쟁사를 뛰어넘을지 우리도 잘 모르겠다. 열심히 노력해 우위를 점하도록 노력할 것이다. 그만큼 Z 시리즈는 심혈을 기울였다. 판매 목표량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기 어렵다는 점 먼저 이야기 하고 싶다. 하지만 이와는 다른 내용으로 현재 Z 시리즈는 월 2만대 가량 생산하고 있다. 그러나 반응이 좋아 현재 수요를 따라가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를 더 늘려 시장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Z 시리즈는 고부가가치를 구현하는 제품이다. 향후 보급형 제품군으로 확대할지 여부는 지금 이 자리에서 언급하기 어렵다. 그러나 보급형 시장 고객도 중요하다고 보고 있으며, 현재 제품들을 시작으로 지켜 볼 생각이다. Z 시리즈는 기존 대비 소형, 경량화를 추구했다는 점이 중요하다. 이는 시장 내에서 쉽게 접근 가능한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일안반사식 카메라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