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VR/AR 글로벌 포럼 'GDF 2018' 7월 19일 판교 개최

김영우

[IT동아 김영우 기자] 경기도에서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산업의 실질적인 진흥 및 비즈니스 모델 확보를 위한 대규모 행사를 연다. 19일, 경기도는 오는 7월 19일부터 21일까지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VR/AR 산업의 신기술과 개발 노하우 정보 교류를 위한 ‘글로벌 개발자 포럼(Global Developers Forum, 이하 GDF) 2018’을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작년에 개최된 GDF 2017 행사 광경

본 행사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점은 'Come Together'를 주제로, 한국뿐 아니라 미국, 영국, 중국 등 7개국의 VR/AR 관련 인사와 업계관계자 1,000여명이 참여하는 글로벌 컨퍼런스라는 점이다. 또한 VR-퍼블릭과 VR-커머스, VR-컨버전스, VR-e스포츠 등 구체적인 VR 관련 비즈니스 모델의 효용성 검증도 이루어진다.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 대학(MMU)의 VR/AR Hub 총괄디렉터인 '티모시 정(Timothy Jung)' 교수가 나서 'VR/AR 산업의 글로벌 동향 및 시장 관점'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며, 영국 DIT 노던 파워하우스(Northern Powerhouse) 무역투자청 투자부문 스페셜리스트(Specialist) '나이젤 존스(Nigel Jones)', 오스트리아 아르스 일렉트로니카(Ars Electronica) 공동창립자 및 산하 퓨처랩의 디렉터 '호르스트 회르트너(Horst Hörtner)', 블랙박스 VR(Black Box VR)의 '라이언 데루카(Ryan DeLuca)' 대표와 '프리스톤 루이스(Preston Lewis)' 공동 창업자 등의 글로벌 명사들이 단상에 오른다.

GDF 2018 행사 소개

행사 첫날인 7월 19일에는 VR-퍼블릭 관련 사회·공공분야에서의 VR 기술 적용사례 및 VR-커머스 관련 VR 기술을 활용한 시장 성공사례를 다룬다. 그리고 20일에는 VR-e스포츠를 주제로 한 강연 및 패널 토론이 진행되며, 마지막 날인 21일에는 VR과 타 산업을 융합시킨 VR-컨버전스의 적용 사례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GDF 2018에서는 7월 30일과 21일, 이틀에 걸쳐 국내 최초로 VR-e스포츠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e-스포츠 전문 기업 콩두컴퍼니 및 게임전문채널 OGN 남윤승 국장, 김동준 해설, 전 프로게이머 이제동 등의 e스포츠 전문가들이 본 행사에 대거 참여할 예정으로, VR 관계자는 물론, 게이머들에게도 큰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GDF 2018은 VR/AR 관련 산업에 관심이 있다면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경기콘텐츠진흥원(031-8064-1717)으로 하면 된다. 행사를 주관하는 경기도 콘텐츠산업과의 안동광 과장은 "7월 19일부터 3일 동안 개최되는 GDF 2018은 VR/AR 산업의 세계적 연대와 협업의 실제 사례를 제시할 예정"이라며 "경기도가 주축이 돼 VR/AR 산업의 새로운 청사진을 마련하겠다"라고 전했다.

글 / IT동아 김영우(peng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