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IT강의실] 카세트 테이프도 MP3 파일로 저장할 수 있을까?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음악을 저장해 들을 수 있는 매체는 해를 거듭할 수록 작고 가벼워지고 있다. 과거 LP판과 축음기를 이용해 방에서 녹음된 음악을 들었다면, 카세트 테이프와 워크맨이 등장으로 길에서도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됐다. 조금 더 높은 음질로 음악을 들으려면 CD, DVD, SACD 등을 사용하기도 했지만, MP3 플레이어가 등장하면서 음악을 '파일'로 가지고 다닌다는 개념이 자리잡았다. 특히 최근에는 고음질 무손실 음원(24bit/48kHz 이상)을 내려받을 수 있는 사이트도 등장해 기존 CD음질(16bit/44.1kHz)보다 훨씬 뛰어난 음질로 음악을 들을 수도 있다.

휴대용 고음질 오디오 플레이어

그런데 오래 전부터 음악을 즐겨온 사람이라면 CD나 카세트 테이프는 물론, LP판을 수집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스마트폰으로 음악을 듣는 오늘날, 예전 음악의 향수에 빠지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러한 음악을 디지털 파일로 구매하기도 한다. 하지만 과거에 구매했던 앨범이 아깝기도 하고, 심지어 오래된 음악은 디지털 파일로 존재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카세트 테이프나 CD 음악을 파일로 저장해, 스마트폰으로 감상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카세트 테이프

카세트 테이프를 녹음하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데크(카세트 테이프 플레이어), AUX 케이블, PC만 있으면 된다. 보통 데크에는 음성 출력 단자(이어폰, AUX, Line Out 등)가 있다. 여기에 AUX 케이블을 연결하고, 케이블 반대쪽을 PC의 음성 입력 단자(마이크 단자)에 꽂으면 된다. 이후 음악을 재생하면 마치 마이크를 이용해 녹음하듯, 데크에서 재생된 카세트 테이프의 소리가 PC로 들어온다.

AUX 케이블을 이용해 카세트 플레이어 재생기와 PC를 연결하면 재생하는 소리를 스피커 대신 PC의 마이크 단자로 입력할 수 있다

녹음 소프트웨어를 켜고 이 소리를 녹음하기만 하면 카세트 테이프의 음악을 파일로 저장할 수 있다. 별도의 녹음 소프트웨어가 없더라도 윈도우10에서 기본 제공하는 녹음기를 사용하면 된다. 참고로 윈도우 버전이 구형일 경우에는 녹음 시간이 제한되기 때문에 음악을 저장하기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윈도우 10의 기본 녹음 소프트웨어

하지만 카세트 테이프를 이용해 음악을 저장할 때는 몇 가지 문제가 있다. 우선 테이프의 노후화다. 다들 아는 것처럼 카세트 테이프는 오래 사용하면 늘어져 녹음된 소리가 일부 손상되기도 한다. 한 번 손상된 음악은 디지털로 바꾸더라도 손상된 부분이 그대로 녹음되기 때문에 원래 테이프로 듣던 만큼의 음질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또 다른 문제는 트랙 구분이다. 카세트 테이프는 각 음악을 개별 단위로 구분할 수 있는 기능이 없기 때문에 사용자가 직접 한 곡이 끝날 때마다 녹음을 멈춰 개별 파일로 저장해야 한다. 40~50분 정도를 모두 녹음한 뒤 골드웨이브 등의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잘라서 별도로 저장할 수도 있지만, 처음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어렵고 번거로운 일이다. 따라서 테이프 상태가 좋고, 오늘날 디지털 파일로 구하기 어려운 음악이라면 파일로 저장할 가치가 있지만, 같은 음악이 파일로 있다면 굳이 이런 번거로운 작업을 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CD

CD 음악을 디지털 파일로 저장하는 것은 아주 간단하다. 음악 CD, PC, CD를 읽을 수 있는 장치(CD롬 드라이브, ODD)만 있으면 된다. 보통 데스크톱에는 ODD가 내장돼 있으며, 이런 장치가 없는 노트북이라면 외장 ODD를 이용하면 된다.

음원 추출용 소프트웨어는 윈도우에 기본 설치된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를 이용하면 된다. 다른 무료 소프트웨어를 이용할 수도 있지만,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의 경우 복잡한 설정이 없으며, 한글을 지원하기 때문에 CD에 담긴 앨범 정보도 손실 없이 가져올 수 있다. ODD에 음악 CD를 넣고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를 실행하면 앨범 제목과 개별 트랙의 이름이 표시된다.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를 이용해 간편하게 CD 음악을 추출할 수 있다

상단 메뉴에서 추출할 파일 형태를 설정할 수 있으며, 가장 좋은 음질을 원한다면 WAV, 가장 적은 용량을 원한다면 MP3, 음질을 지키면서 용량을 줄이고 싶다면 FLAC을 선택하면 된다. CD로 음악을 듣는 가장 큰 이유는 음질 때문이니 굳이 MP3 수준으로 음질을 떨어트릴 필요 없이 WAV나 FLAC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다만 파일 용량이 4배 정도 크다는 점도 명심하자.

파일 형식 선택

음질 설정을 마치고 바로 옆에 있는 CD 복사 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파일이 자동으로 추출된다. 추출한 파일은 윈도우 라이브러리의 음악 폴더에 아티스트, 앨범명으로 정렬된다.

일부 무료 소프트웨어의 경우 앨범 정보를 제대로 가져오지 못하는 경우도 있지만, 윈도우 미디어 플레이어는 정식 출시된 앨범이라면 대부분의 앨범 정보를 자동으로 가져올 수 있으며, 앨범 정보가 온라인 데이터베이스에 없다면 사용자가 직접 입력하는 것도 가능하다.

앨범 정보는 대부분 자동으로 가져오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앨범 사진을 오른쪽 마우스 버튼으로 눌러 세부 정보를 입력하는 것도 가능하다

LP

LP 음악을 디지털 파일로 변환할 수도 있지만, 별도의 기기를 구매해야 한다는 점에서 범용적인 방식은 아니다. 일본의 한 전자 기업이 출시한 턴테이블은 LP판을 재생하는 것은 물론, 이를 DSD 형태의 파일로 추출할 수도 있는 기능을 갖췄다. DSD는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PCM(MP3, FLAC, WAV 등) 형태의 파일과는 조금 개념이 다른 디지털 파일 방식으로, 음질 면에서 더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LP 같은 아날로그 매체는 0과 1로 모든 것을 표시하는 디지털 파일과 비교해서 더 많은 정보를 갖고 있는 만큼 일반 PCM 방식 보다는 이러한 고음질 방식이 어울린다.

소니에서 출시한 턴테이블로, LP 음악을 디지털 파일로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출처=소니코리아 홈페이지)

다만 해당 기기의 가격 자체가 워낙 비싸며 DSD 파일을 재생할 수 있는 기기도 드물다(LG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등 일부 스마트폰이 지원하기도 한다…). 따라서 LP를 이용한 음악을 본격적으로 즐기고 싶은 사람이 아닌 이상 접근하기 어려운 분야기도 하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