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디북스, 2년 만에 새 전자책 리더 '페이퍼 프로' 출시

이문규

[IT동아]

전자책(e북)을 저장해 읽을 수 있는 리더 단말기가 여러 제조사나 도서판매업체 등을 통해 활발히 출시되던 때가 있었다. 전자책 콘텐츠는 지금까지 발간되고 있지만, 리더는 몇 년 전 출시된 제품 이후로 눈에 띄는 게 없다. 전자책 리더라는 게 스마트폰과 달리 일상에 반드시 필요한 기기는 아니지만, 국내의 시장 성장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은 게 사실이다. 

전자책 애독자가 반가워 할 리더가 오랜만에 출시됐다. 전자책 전문업체인 '리디북스'가 2년 만에 기존 리더인 '페이퍼'의 후속 제품으로 '페이퍼 프로'를 출시하고 지난 달 30일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했다.

리디북스 새 전자책 리더 '페이퍼 프로'

리디북스(리디 주식회사)는 90만 권 이상의 전자책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누적 책 다운로드 수도 2억 1천 만 건이 넘는, 국내 대표 전자책 전문업체다. 모바일기기 제조사나 대형 온라인서점업체 등이 아닌 전자책 전문업체가 만든 리더라, 페이퍼는 2015년 첫 출시 후 전자책 애독자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페이퍼 프로는 전작보다 화면은 커지고 사용시간도 훨씬 늘어났다. 화면 크기는 7.8인치고(페이퍼는 6인치) 두께는 약 7.7밀리미터(페이퍼는 8.1)다. 램도 512MB에서 1GB로 높아졌다. 안드로이드 4.4 운영체제를 채택했고, 색 운도 조절, 밝기 조절 등의 조명 옵션도 강화했다.

페이퍼 프로(왼쪽)와 페이퍼(오른쪽) 크기 비교

7인치 크기라 묵직할 것으로 생각했으나 손에 쥔 느낌은 의외로 가볍다(250g). 독서 특성 상 오래 들고 있어야 하는 기기니 얇고 가벼울수록 좋다. 여기에 약 2시간 충전으로 최대 30일 동안 대기 상태가 지속될 만큼 배터리 사용시간도 늘었다. 배터리 용량은 전작에 비해 절반 수준인데(페이퍼=2,800mAh, 페이퍼 프로=1,200mAh) 훨씬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다.

화면은 E잉크(E-ink) 형식이라 흑백으로 출력되며, 300PPI(인치 당 픽셀) 1,404 x 1,872 화소라 글자 크기를 작게 해도 가독성은 그리 떨어지지 않는다. 다만 E잉크의 기술적 특성 상 화면 전환 시(페이지 넘길 때) 약간의 지연현상은 어쩔 수 없이 발생한다.

책 읽기에 적당한 밝기와 화면

이외 전면 좌우에 페이지 넘김 버튼(좌우 버튼 동일 기능)을 따로 두어, 한손으로도 편하게 앞뒤 페이지 넘김이 가능하다. 붐비는 대중교통 안이나, 집 침대 등에 누워 조작할 때 한결 수월할 듯하다.

좌우 버튼으로 페이지 이동이 간편하다

저장 메모리는 총 8GB 중 5GB를 사용할 수 있고, 최대 32GB까지 지원하는 마이크로SD 메모리 슬롯도 제공된다. 전자책 한 권이 대개 15~20MB 정도니 어지간히 많은 전자책을 저장할 수 있다.

이외 와이파이도 지원해 무선랜으로 인터넷 접속하여 리디북스 홈페이지에서 전자책을 바로 구매해 내려받을 수 있다. 이외 기본 전자책 기능은 다른 리더와 유사하다. 자세한 내용은 조만간 리뷰로 소개할 예정이다.

앞서 언급한 대로,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는 쓸 만한 전자책 리더를 찾기 힘든 현재에 가장 이상적인 제품으로 평가한다. 혹시, '전자책이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로 읽으면 되지 않느냐' 생각한다면, 이후 페이퍼 프로 리뷰를 읽어보길 제안한다. 

리디북스 페이퍼 프로는 24만 9,000원이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