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사라지는 우리말을 지키고 싶었습니다, 나랏말싸미 팀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고등학생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는 앱 개발 경진대회 스마틴 앱 챌린지 2017이 막을 내렸다. 올해로 7회를 맞는 스마틴 앱챌린지는 중소기업청과 SK테크엑스가 주최하고 창업진흥원, 한국경제TV, 아산나눔재단, 순천향대학교, 서울디지털재단, SK텔레콤 등이 후원한다. 이번 STAC 2017에서는 단순히 앱 개발뿐만 아니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미래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분야도 시상했다.

올해에는 지난 4월 8일부터 안드로이드/iOS 애플리케이션 개발, 사물인터넷 및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등을 주제로 전국 고등학교에서 359개 팀, 1,293명이 참가해 예선을 거쳤고, 본선 발표 평가를 통해 45개 팀 201명이 선발됐다. 이들은 교육과 합숙훈련을 통해 본격적인 앱 개발을 시작했으며, 개발한 앱을 앱 장터에 등록하고 본선 심사를 받아 지난 11월 8일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

생활정보 분야의 최우수상을 받은 나랏말싸미 팀은 비표준어나 남용하는 외래어를 순화어로 바꿔주는 앱을 개발했다. 사용자가 단어를 입력하면 이 단어를 자동으로 분석해 잘못된 말을 옳은 우리말로 바꿔준다. 국립국어원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작동하며, 필요하다면 사용자가 직접 건의 사항을 보낼 수도 있다.

나랏말싸미 팀

"나랏말싸미 앱은 한국어에 남아있는 일본어 표현,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외국어, 어려운 한자어, 잘못 표기한 외래어 등을 바르고 쓰기 쉬운 우리말로 다듬어 주는 가상 키패드 앱입니다. 앞으로 외래어와 외국어 사용은 계속 늘어날 것입니다. 이 때문에 소중하고 정감 있는 우리말을 점점 잊게 될지도 모릅니다. 현대인이 일상에서 접하는 스마트폰을 통해 순화어를 조금씩 접하다 보면 익숙하지 않았던 순화어도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 이 앱을 개발했습니다"

나랏말싸미 팀은 양영디지털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안지홍, 박정용 학생, 용인정보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최지헌 학생, 수원정보과학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이동인 학생 등 4명으로 구성돼 있다. 안지홍은 기획, 키패드 레아아웃 작업, 안드로이드 개발을, 최지헌은 DB 설계 및 서버 개발, 박정용은 디자인, 이동인은 iOS 버전 개발을 담당했다. 팀원의 학교가 모두 달라 서로 회의하거나 함께 작업하기 어려웠지만, 스카이프 같은 화상 회의를 통해 서로 아이디어를 모으고 앱 개발로 이어갔다고 한다.

"지도교사님과 선배 멘토는 앱 개발의 방향성과 어려운 기술에 대해 조언해 주셨고, 특히 현업에 종사하는 경험을 살려 실무 중심의 멘토링을 해줘 더 넓은 앱 개발의 세상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희는 아직 취업이나 대학 진학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하고 있지는 않지만, 기회만 있다면 더 전문적인 교육을 받고 한국의 IT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되고 싶습니다"
나랏말싸미 팀은 이번 수상이 자신들의 꿈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앱 개발자를 꿈꾸는 후배들에게는 다양한 경진대회 참가를 통해 협업과 팀원간의 갈등 해소를 겪으면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조언도 덧붙였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