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미래에는 직접 인공지능을 개발하겠다, 양영디지털고 패션리더 팀

이상우

[IT동아 이상우 기자] 고등학생 앱 개발자를 발굴/육성하는 앱 개발 경진대회 스마틴 앱 챌린지 2017이 막을 내렸다. 올해로 7회를 맞는 스마틴 앱챌린지는 중소기업청과 SK테크엑스가 주최하고 창업진흥원, 한국경제TV, 아산나눔재단, 순천향대학교, 서울디지털재단, SK텔레콤 등이 후원한다. 이번 STAC 2017에서는 단순히 앱 개발뿐만 아니라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미래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분야도 시상했다.

올해에는 지난 4월 8일부터 안드로이드/iOS 애플리케이션 개발, 사물인터넷 및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 등을 주제로 전국 고등학교에서 359개 팀, 1,293명이 참가해 예선을 거쳤고, 본선 발표 평가를 통해 45개 팀 201명이 선발됐다. 이들은 교육과 합숙훈련을 통해 본격적인 앱 개발을 시작했으며, 개발한 앱을앱 장터에 등록하고 본선 심사를 받아 지난 11월 8일 최종 수상자를 발표했다.

STAC 2017 시사식

양영디지털고등학교의 패션리더 팀은 SK텔레콤의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를 이용한 의상 추천 서비스를 개발해 인공지능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인공지능 스피커란 쉽게 말해 인공지능 비서 역할을 수행하는 스피커다. 음성으로 스피커에 명령을 내려 연결된 사물인터넷 가전/비가전 제품(공기청정기, 가스밸브, 창문 등)을 제어하거나, 오늘 날씨와 일정을 알려주고, 사용자가 심심하다고 하면 농담도 해준다.

패션리더 서비스는 사용자가 인공지능 스피커에 자신이 갈 곳을 말해주면 해당 지역의 날씨를 파악해 어울리는 옷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이들은 친구들을 만날 때 마땅한 옷이 없거나 옷을 고르지 못하는 친구들을 보면서 코디를 대신 해줄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에 패션리더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팀장인 이운호 학생은 웹 개발, 서버 구축, 인공지능 적용 등을 맡았으며, 나영채 학생은 옷 데이터 수집 및 분석, 신재규 학생은 디자인과 기획, 박형진 학생은 자료 조사와 분석을 담당했다.

양영디지털고 패션리더 팀

"최근 인공지능이 각광받는 분야기는 하지만, 난이도가 높은 기술인 만큼 어려운 부분이 많습니다. 우리도 역량을 키워 향후에는 이미지를 분석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이 사용할 수 있는 공개 API, 에셋 라이브러리, 프레임워크 등도 만들어 보고 싶습니다. 그리고 개발자를 꿈꾸는 친구들도 스마틴 앱 챌린지나 앱잼 같은 다양한 공모전에 관심을 갖고 참석했으면 좋겠습니다"

인공지능 서비스 개발과 사물인터넷 서비스 개발은 올해 스마틴 앱 챌린지 2017에서 처음으로 도입된 분야로, 최우수상 까지만 선정해 시상했다. 하지만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이 4차산업 혁명의 주요 분야로 주목 받고 있는 만큼 향후 다양한 공모전을 통해 이 분야의 고등학생 개발자를 찾아내 키울 수 있는 행사가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글 / IT동아 이상우(lswoo@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