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소니 디지털 이미징 기술의 결정체, RX0·RX10 M4 공개

강형석

소니코리아는 2017년 10월 23일, RX0와 RX10 M4를 공개했다.

[IT동아 강형석 기자] 디지털 이미징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할 수 있을까? 소니의 새로운 시도에 업계의 시선이 몰리고 있다. 흔히 볼 수 있는 액션캠과 비슷한 크기에 대형 이미지 센서와 고급 촬영 사양 등을 탑재했기 때문이다.

2017년 10월 23일, 소니코리아는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자사의 새로운 디지털카메라 RX0(제로)와 RX10 마크4(M4)를 선보였다. 하나는 기존 제품의 개선판(RX10 M4)이고 다른 하나는 완전 새로운 개념(RX0)으로 접근한 카메라다. 때문에 관심은 RX10에 집중될 수 밖에 없었다. 소니코리아도 RX10 M4보다 RX0의 가능성을 더 적극적으로 알리는 분위기였다.

소니코리아 배지훈 부장은 “RX0은 소니가 디지털 사진영상 분야의 가능성을 열기 위한 신호탄이다. 자신 있는 이미지 센서와 영상처리 기술을 바탕으로 촬영자들에게 무한한 영감을 제공하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24-600mm 초망원은 그대로, 더 빨라진 RX10 M4

RX10 M4는 기존 RX10 M3의 장점인 초점거리 24-600mm 렌즈와 4K 촬영 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성능을 더 높인 것이 특징이다. 소니 작명법에 따라 한 세대 진화한 형태의 이름을 쓰지만 주요 기능이 크게 변경되었다고 보기엔 일부 한계가 보인다. 사양 자체는 거의 변경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RX10 M4는 대신 속도의 향상을 이뤘다. 여기에서의 속도는 단순히 저장 속도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초점을 잡는 순간부터 이미지를 정제하는 과정에 이르는 모든 과정이 빨라졌다.

24-600mm 초점거리를 제공하는 RX10 M4.

기본적으로 카메라는 2,010만 화소 사양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이미지 센서도 디램(DRAM)과 일체형인 적층형 센서를 따른다. 여기에 별도로 315개 위상차 자동초점(AF) 기능을 더했다. 위상차 초점은 전체 약 65%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여기에 25개 명암 검출(콘트라스트) AF를 결합해 약 0.03초 만에 초점을 검출하는 실력을 갖췄다. 이미지 센서와 여러 기술들이 접목된 결과 RX10 M4는 자동노출(AE)과 자동초점(AF)를 결합한 추적 모드에서 최대 초당 24매로 249매 기록을 지원한다.

영상도 다양하게 기록 가능하다. 기존의 4K 대응은 물론이고 초당 960매 기록이 가능한 40배 슈퍼 슬로우 모션 촬영도 가능하다. 4K는 아니고 해상도를 낮춰야 쓸 수 있지만 매우 부드러운 초고속 촬영이 필요하다면 RX10 M4의 가치가 높아지는 부분이다.

렌즈 사양은 역시 기존과 같다. 35mm 필름 환산 24-600mm에 대응하는 칼자이스 바리오 조나 T* 렌즈가 그것이다. 조리개는 f/2.4에서 f/4가 최대 개방 수치로 제공된다. 가변 조리개지만 고배율 줌렌즈임에도 최대 개방 조리개 수치가 낮은 점이 인상적이다.

행사 중 제품을 잠시 체험해 봤는데, 조리개 변경 수치도 이전과 동일하다. 24mm에서만 f/2.4를 쓸 수 있으며 28mm에서 f/2.8, 35mm에서 f/3.2, 58mm에서 f/3.5, 100mm에서 f/4가 최대 개방 조리개로 제공된다. 최대 4.5 스텝 보정 가능한 손떨림 방지 기구도 적용됐다.

특정 환경에서 24mm 초점거리의 조리개가 f/2.5가 되는 문제가 있었지만 소니코리아 측은 조리개 실제 수치를 카메라가 계산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문제라는 입장이다.

흥미로운 점은 최대 개방 수치에 있었다. 24mm에서 f/2.4 조리개를 쓸 수 있어야 하는데, 특정 상황에서 조작하면 조리개 수치가 f/2.5로 변경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조리개 f/2.4는 실제 계산하면 정확히 f/2.4가 아닌 f/2.4 이상에 해당하는 수치가 된다. 기계가 이를 사사오입해 액정에 f/2.5라 표시하게 되는 것이다. 실제 결과물에 차이는 없다”고 설명했다.

1인치 센서 탑재한 초소형 카메라 RX0

이어 공개된 RX0는 디지털 사진영상의 가능성을 시험하는 소니의 야심작이다. 겉보기에는 액션캠과 유사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비교하기 어려운 요소들이 대거 존재한다. 특히 센서와 영상처리엔진부터 차별화를 둔 점이 특징.

소니 RX0.

카메라에는 1,530만 화소를 담은 이미지 센서가 탑재되는데, 소니 RX10과 100 시리즈 등에 쓰이는 1인치 규격을 채용했다. 일반적인 액션캠은 1/2.3인치(6.17 x 4.55mm) 정도를 쓰는데, RX0의 1인치 센서는 13.2 x 8.8mm에 달한다. 면적으로 따져 보면 약 4배 가량에 달한다.

화소는 줄었지만 소니는 화질을 중시하는 설정을 통해 결과물에 대한 만족도를 구현했다는 입장이다. RX0의 감도는 ISO 125부터 1만 2,800까지이며, 특정 기능을 쓰면 최대 ISO 2만 5,600까지 쓸 수 있다. 동영상도 확장을 제외하면 정지영상 촬영 감도와 동일하다. 이런 점으로 봤을 때 크기가 작은 RX0의 배터리 성능을 감안해 화소를 억제한 것으로 보인다. RX0의 배터리 용량은 800mAh 가량으로 최대 50분 촬영 가능한 수준이다.

렌즈도 칼자이스 테사(Tessar) T* 24mm(35mm 필름 환산 초점거리)를 탑재했다. 조리개는 최대 개방이 f/4로 크기 대비 밝은 수준이다. 광각 영역에서 발생하는 주변부 왜곡을 최소화하는 설계를 더해 영역에 관계 없이 고른 화질을 제공한다. 이 외에 1/3만 2,000초의 왜곡방지 전자셔터와 초당 16매 연사 기능, 4K 영상과 최대 960매 슈퍼 슬로우 모션 촬영까지 지원한다.

동영상에 특화한 기능들도 돋보인다. 수동 촬영 시 초점이 맞은 부분을 따로 표시해주는 MF 어시스트 및 피킹, 피사체와의 거리에 최적화된 초점 검출을 지원하는 프리셋 포커스 등이 있다. 촬영한 영상을 자유롭게 편집 가능하도록 S-로그(Log)2와 타임코드/사용자 비트(Time Code/User Bit) 등이 추가됐다.

크기를 대폭 줄여 다양한 촬영 환경에 대응하는 RX0.

RX0는 동일한 카메라 여러 대를 연결해 흥미로운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매트릭스에서 재현돼 화제가 되었던 불릿 타임(Bullet Time – 360도 회전 촬영 기법, 다양한 각도로 동시에 촬영한 이미지를 합쳐 정지 동작을 카메라로 촬영한 듯한 느낌을 주는 타임 슬라이스(Time Slice)도 제공한다. 자사 무선 동조 발신기 FA-WRC1M을 쓰면 최대 15대, 스마트 기기를 활용하면 최대 5대 가량의 RX0을 동시에 제어 가능하다.

카메라 본체 자체의 구성도 탄탄하다. 항공기 제작에 쓰이는 듀랄루민보다 더 경도가 높은 슈퍼 듀랄루민을 적용해 카메라가 낙하하거나 카메라 위로 무거운 물체가 낙하해도 기기 손상이 적다. 별도로 내부를 방수 처리해 방수 액세서리 없이 수심 10m까지 촬영할 수 있다.

10월/11월에 만나요

다소 뻔한 RX10 M4와 달리 RX0은 신선한 느낌이었다. RX100 시리즈를 액션캠 속에 욱여 넣은 듯한 모습은 놀라울 따름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액션캠과는 걷는 노선이 다르다는 점이다. 액션캠은 누구나 간단하게 촬영하고 공유한다는 느낌이지만, RX0는 전문 영역에서의 촬영 한계를 크기로 극복한다는 인상이 강하다.

가격이 이를 잘 말해준다. RX10 M4는 219만 9,000원으로 기존 대비 20만 원이 인상 됐고, RX0는 RX100 M3와 같은 99만 9,000원에 책정됐다. 각각의 영역을 고려한 가격 구성이다. 특히 RX0는 액션캠과 카메라의 중간 정도에 책정한 인상이다. 소니코리아 측도 가격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었지만 제품의 성격을 고려한 모습이었다. RX10 M4는 10월 24일부터 소비자를 만난다. 반면, RX0는 약 10일 가량이 지난 뒤인 11월 3일 출시된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