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리뷰] 전문가용 모니터가 편리함을 만나면? 벤큐 PD2710QC

강형석

벤큐 PD2710QC.

[IT동아 강형석 기자] 디지털카메라와 스마트폰의 성능이 향상되면서 더 좋은 화질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많은 화소를 담은 고해상도 사진을 자연스레 다룰 수 있게 되었고, 영상도 초고해상도(UHD) 시대가 되면서 선명함이 당연한 시대가 되었다. 눈으로 본 것에 점차 다가가는 디지털 이미징 기술과 관련 처리 기술의 발전은 이렇게 우리의 눈을 즐겁게 만들어준다.

촬영한 사진영상을 조금 더 극적으로 만들기 위해 일부는 편집 작업을 거친다. 색을 더 두드러지게 한다거나 불필요한 장면은 빼고 간결하게 만드는 등 의도를 부각시키거나 편한 감상을 유도하는 것이 목적이다.

사진영상 편집은 대부분 PC로 한다. 스마트 기기로도 가능하지만 PC를 대체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다양한 소프트웨어 지원과 처리 성능 때문이다. 최근에는 스튜디오나 개인 작업 환경이 PC보다 성능 좋은 노트북으로 변화하는 추세이기도 하다. 필드에서는 촬영한 결과물을 PC로 확인하고, 작업실로 돌아와 모니터에 노트북을 연결하고 본격적인 작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최근 노트북은 휴대성과 슬림함을 앞세우고 있어 성능은 좋더라도 확장 기기 연결이 제약 받는 경우가 흔하다. 직사각형 모양의 USB 단자는 어느새 타원형 모양의 USB-C 규격으로 바뀌었고, 이마저도 수가 많지 않아 여러 장비를 쓰려면 별도 어댑터를 써야 한다.

벤큐 PD2710QC는 이런 고민을 덜어주는 모니터다. 기기에 USB-C 단자를 노트북에 연결하면 USB 단자는 기본이고 네트워크와 충전 등이 바로 이뤄진다. 이 외에도 사진영상 편집에 완성도를 높여주는 패널 사양도 특징 중 하나다.

슬림베젤 돋보이는 27인치 모니터

벤큐 PD 시리즈는 사진영상을 다루는데 필요한 사양을 제공하는 전문가용 라인업이다. 그 중 PD2710QC는 27인치 디스플레이 영역에 QHD 해상도, USB-C 규격 단자를 제공하는 모니터다. 패널은 IPS로 넓은 시야각을 제공하고 모니터 및 프린터 표준 색역인 sRGB와 HDTV를 위한 표준 색역인 Rec.709를 100% 지원한다.

벤큐 PD2710QC.

얼핏 보면 평범한 27인치 모니터처럼 보이는데, 센스가 돋보이는 부분이 몇 가지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정면부터 두드러지는 모니터 베젤이다. 상하좌우 약 6mm 가량으로 화면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벤큐 PD2710QC의 베젤은 6mm 정도로 얇다.

배젤이 얇아졌기 때문에 실제 보는 모니터의 크기는 작게 느껴진다. 그렇다고 정말 작은 것은 아니다. 27인치 모니터 출력 영역은 제대로 남아 있다. 디스플레이는 표면은 반사가 이뤄지지만 실제 보면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 반사방지 처리가 이뤄져 있기 때문이다.

벤큐 PD2710QC.

사용 편의성은 뛰어나다. 고급 모니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높낮이 조절 기능을 시작으로 화면을 90도 꺾어 볼 수 있는 피벗, 화면을 좌우 45도 돌릴 수 있는 스위블, 각도 조절인 틸트 기능 등 필요한 것은 모두 제공한다. 모니터를 여럿 활용한다거나 특정 사용 환경에서 모니터를 쓸 경우에 유용하다.

모니터 지지대 하단에 뚫린 구멍은 케이블을 정리할 때 활용하면 된다. 노트북이나 데스크탑 PC 등에 연결할 때 번거로운 케이블 정리를 상큼하게 해결해 준다. 하지만 더 깔끔하게 케이블을 정리하고 싶다면 케이블 타이나 부직포 등을 활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벤큐 PD2710QC의 받침대에 노트북을 올려 놓은 모습.

모니터 받침대는 형상이 조금 독특하다. 대부분 모니터는 평평한 받침대를 쓰거나 조금 더 미적 감각을 내세우기 위해 유선형 디자인을 쓰는 경우가 있는데, 벤큐 PD2710QC는 경사를 비스듬히 만들어 놓았다. 그렇다고 받침대가 작은 것도 아니어서 용도가 궁금해 알아보니 여기에 노트북을 올려 두는 거치대 역할을 담당한다.

벤큐 PD2710QC의 스탠드 후면의 추가 단자는 USB-C(썬더볼트3)에 연결하면 쓸 수 있다.

받침대 측면과 후면을 보면 벤큐가 기능성 부분에 많은 고민을 했음을 알 수 있다. 다양한 단자가 받침대에 제공되는데, 노트북과 연동해 쓸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우선 기본적으로 USB 3.1 규격 단자가 4개 제공된다. 모두 직사각형 형태의 A규격이다. 여기에 타원형 모양의 USB-C 단자가 자리해 있다. 디스플레이 포트 출력 단자도 있다.

이 외에 오디오 연결단자와 전원 관련 단자와 스위치도 받침대에 빠짐 없이 제공된다. 놀라운 점은 유선 네트워크 단자(RJ-45)가 있다는 것. 무선보다 안정적인 유선 네트워크 환경이 있다면 기기를 연결해 사용하면 된다.

연결은 받침대 후면에 있는 USB-C 단자를 통해 이뤄진다. 이 단자는 썬더볼트3 규격에 대응하는데, 영상과 데이터 출력이 동시에 가능한 기술이다. 이 단자로는 영상 5Gbps, 데이터 5Gbps를 더해 총 10Gbps의 전송 대역을 제공한다. 충전도 가능하다. 단자로는 최대 61W까지 전달된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별도의 전원 어댑터를 연결하는 구조에 있다. 기본 제공되는 어댑터가 있는데 이것이 없으면 무용지물이 된다. 전원 단자 하나로 작동하게 만들었으면 좋았을 것 같다.

벤큐 PD2710QC의 영상 입출력 단자.

기본적인 영상 입력단자는 HDMI와 디스플레이포트(DP), 미니DP, 스테레오(3.5mm) 단자 등이다. 이와 별개로 DP 출력 단자가 있는 것이 흥미롭다. 이는 한 대의 모니터와 PC로 다중 디스플레이 환경을 구축하는데 도움을 준다. 벤큐 측 자료에 따르면 DP 출력 단자를 활용해 최대 4대의 모니터를 출력할 수 있는 것으로 나온다.

그러나 DP 출력 단자를 활용해 다중 디스플레이 환경을 구축하려면 한계가 있다. PC와 연결된 1번 모니터가 QHD(2,560 x 1,440) 해상도라면 2번째까지는 QHD를 구현하지만 3번째 모니터는 풀HD(1,920 x 1,080) 해상도로 제한된다. 4대의 모니터를 모두 쓰려면 3번과 4번 모니터의 해상도는 1,280 x 1,024 이하가 되어야 한다.

모니터를 출력할 그래픽카드의 사양도 확인해야 한다. 다중 디스플레이 기술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으면 이마저 쓸 수도 없다. 차라리 번거롭지만 한 대의 PC에 제공되는 여러 디스플레이 단자를 활용해 다중 디스플레이 환경을 구축하는게 해상도 측면에서 이롭다.

QHD 해상도와 뛰어난 화질이 인상적

눈으로 봐야 하는 모니터라는 기기 특성상 화질은 당연히 보장되어야 하는 부분이다. 그 점은 벤큐 PD2710QC가 잘 해내고 있다. IPS 패널을 채택해 넓은 시야각을 제공하는 것은 기본이고 자체 튜닝을 거쳐 뛰어난 색재현 능력을 보여준다. 이 제품은 sRGB와 Rec.709 색역을 100% 제공하고 있다. 대신 Adobe RGB 색역에 대한 공식 자료가 없다는 점은 아쉽다.

고가의 전문가용 모니터는 10비트 색표현에 대응하지만 이 제품은 그 보다 조금 가볍게 접근하는 제품이므로 8비트 색표현까지 지원하고 있다. 밝기는 350칸델라(cd), 명암비는 1,000대 1, 응답속도는 5밀리초(ms) 등이다. 별개로 동적명암비를 지원하는데 이를 사용하면 2,000만대 1의 명암비가 된다.

벤큐 PD2710QC와 노트북에 연결한 모습.

실제로 노트북에 연결한 다음, 포토샵을 실행해 이미지 하나를 불러들였는데, 동적명암비를 활성화하지 않아도 좋은 색감을 보여준다. 이 정도만 하더라도 디지털카메라나 캠코더, 스마트폰 등으로 촬영한 이미지나 영상을 편집하는데 만족스럽다. 더 세밀한 색표현을 원한다면 더 고가의 장비를 쓰는 것이 바람직하다. PD2710QC는 사진이나 영상을 다루는 하이-아마추어 또는 소규모 스튜디오에 알맞다.

벤큐 PD2710QC의 OSD 지원도 충실한 편이다.

OSD 지원도 다양하다. 버튼을 뒤에서 눌러야 하기에 조금 번거롭지만 모드는 자주 바꾸지 않으므로 문제는 없다. 기본적으로 설정 모드에서는 색영역(sRGB, Rec.709) 변경을 시작으로 애니메이션, 캐드/캠(CAD/CAM)모드, 암실 모드 등이 제공된다. 눈의 피로를 주는 청색광을 줄여주는 청색광 억제 모드(로우 블루라이트)도 있다.

소프트웨어 지원도 탄탄하다. 운영체제 내에서 여러 설정을 위한 디스플레이 파일럿 소프트웨어가 제공되는데 이를 활용하면 화면을 여럿 나눠 업무 효율성을 높여주는 데스크탑 파티션, 모니터를 90도로 꺾으면 화면을 자동으로 꺾어주는 오토 피벗 등을 새로 쓸 수 있다.

사진영상 편집 비중이 높다면...

벤큐 PD2710QC의 장점은 sRGB/Rec.709 색역을 100% 지원한다는 부분에 있다. 여기에 부가기능이 충실해 책상에 데스크탑 PC 없이 노트북만 있어도 사진영상 편집이 가능하다. 하지만 별도의 어댑터로 전원을 인가해야 쓸 수 있다는 점은 차기 제품에서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이 부분을 보완하면 활용도 매우 높은 전문가용 모니터가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이 제품의 가격은 온라인 최저가 기준 약 77만 원대. 일반적인 27인치 모니터 가격을 고려하면 조금 높지만 그만큼 완성도 탄탄한 모습을 자랑한다. 게이밍보다는 생산성에 초점이 맞춰진 환경에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물론 개인이 사진영상 편집 비중이 높다면 고려해 봐도 좋을 제품이기도 하다.

글 / IT동아 강형석 (redbk@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