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디지털아이디어, "CG, VFX 신기술 도입은 필수입니다." (2)

권명관

[IT동아 권명관 기자] 지난 2017년 8월 17일, '부산행', '밀정', '판도라' 등 지난해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영화의 VFX를 담당했던 디지털아이디어를 찾았다. 디지털아이디어는 1998년부터 국내 영화 후반 VFX를 제작, 총 420여 편의 국내외 영화 VFX 작업에 참여한 영화 시작효과 전문 기업. 영화뿐만 아니라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도깨비'의 VFX도 디지털아이디어 작품이다.

특히, 디지털아이디어는 최근 개봉한 '군함도'에 헐리우드를 포함한 전세계 영화 VFX 제작사들이 표준으로 사용하고 있는 3D, CG, VFX 기술을 적용해 관심을 끌었다. 타 업체와 달리 경쟁력 확보를 위해 '픽사(Pixar)', 'ILM', '루카스 필름(Lucas film)', 'MPC' 등 해외 유명 제작사들이 사용하는 기술과 제작 방식을 도입하는 적극적인 R&D 투자 결실을 '군함도'에서 발휘한 것. 이에 디지털아이디어의 손승현 제작총괄 본부장과 고재혁 R&D 센터장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들었다.

디지털아이디어 손승현 제작총괄 본부장(좌)과 고재혁 R&D 센터장(우)
< 디지털아이디어 손승현 제작총괄 본부장(좌)과 고재혁 R&D 센터장(우) >

* 1부에 이어서.

보다 효율적으로 바뀐 작업방식

IT동아: 작업장식, 그러니까 파이프라인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궁금하다.

고 센터장: CG, VFX 업체가 작업 속도를 높이는 것은 두 가지가 있다.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업그레이드다. 그래서 먼저 하드웨어, '랜더팜'을 늘렸다. 현재 디지털아이디어가 보유한 랜더팜은 총 12,000코어다. 전날 파일 랜더를 시작하면, 다음날 아침에는 결과가 나온다. 중간중간 테스트하고, 매일 작업할 수 있다는 뜻이다.

다만, 군함도처럼 워낙 스케일이 큰 작업은 여전히 오래 걸린다. 이 부분은 소프트웨어적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었다. 마야 같은 경우는 랜더링을 위한 복사 -> 저장 -> 전송 등의 과정에 파일 전체를 사용한다. 카타나는 전체 파일을 모두 사용하지 않고, 필요한 부분만 사용하는 방식으로 이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실제로 아티스트 1명이 '샷'을 열어 자신의 것을 확인하는데 기존 시스템으로 4시간 걸리던 것을 15분으로 단축했다. 또한, 다른 샷으로 넘어가려면 또 4시간이 필요했는데, 카타나를 활용한 디지털아이디어 솔루션은 이제 5초 정도면 충분하다.

카타나 작동 방식은 이렇다. 1GB 샷파일이 있다고 가정했을 때, 카타나는 사용되는 CG와 VFX 효과에 따라 해당 파일을 100MB짜리 10개로 쪼개고, 다시 100MB 파일을 10개로 쪼개 10MB로 쪼갠다. 이걸 또 다시 10개로 쪼새 1MB짜리 파일로 만든다. 이후 1GB 샷파일을 로딩하거나 복사할 때, 데이터 소스만 읽어서 최종 결과물을 완성한다. 작업 시간은 정말 현격하게 빨라진다. 때문에 이제는 아티스트의 역량이 더 중요해졌다. 과거에는 중간에 랜더린 테스트를 2번밖에 못하고 끝내야 했다면, 이제는 10번, 20번까지 테스트할 수 있다.

인터뷰는 3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 당일 인터뷰는 3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

손 본부장: 앞서 언급했지만, 카타나를 적용한 우리만의 시스템은 군함도부터 적용했다. CG, VFX는 감독과의 조율이 중요하다. 감독의 요구사항을 맞춰서 수정하더라도 결과물에는 조금씩 미묘한 차이가 있다. 때문에 시간을 맞추는 것이 중요한데, 과거에는 최종 시간(데드라인)이 다가오면 수정 자체를 포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고치고 싶지만, 어쩔 수 없는 것이다. 하지만, 카타나를 적용한 뒤에는 작업을 빠르게 마칠 수가 있기 때문에 좀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 아, 감독이 원하는 결과물을 낼 수 있다고 이해해달라(웃음).

또한, 과거의 작업 방식은 아티스트 사이가 나빠지는 경우도 많았다. 각 단계별로 작업을 진행해야 하는데, 앞선 단계에서 작업이 마무리 되지 않으니, 뒤 단계 팀과 앞 단계 팀 사이에 오해가 쌓이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다 괜찮은 사람들인데 말이다. 결국 서로를 믿을 수 있는 시스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구축해야 한다. 예전에는 "왜 (결과가) 안나오냐?"라며 화를 냈던 것을 이제는 고쳐 나가고 있다.

그리고, 카타나와 같은 오픈 포맷을 사용하는 이유는 VFX 업체들이 보유한 소스를 같이 공유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존 프로그램은 서로 공유가 되지 않았다. 일종의 표준 포맷이다.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하지만, 동시에 접근해서 수정, 처리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작업을, 작업 방식의 변화를 누군가는 해야 했다. 디지털아이디어가 새로운 기술과 솔루션에 신경을 쓰는 이유다.

IT동아: 군함도에 어떻게 적용한 것인지 자세하게 듣고 싶다.

고 센터장: 군함도를 표현하기 위해 구축한 모델링과 데이터 등의 파일이 상당히 무겁다. 군함도는 전체 구역이 8~9개로 나눠져 있는데, 한 구역만 열어도 프로그램을 실행하기가 쉽지 않었다. 실제로 만든 군함도 세트는 정말 작다. 때문에 거의 대부분이 CG로 채워진 셈이다. 화면 전체가 CG인 장면도 있다. 그리고, 영화를 봤다면 알겠지만, 폭격 전후의 건물 모양도 다르게 표현해야 했다. 데이터가 무거울 수밖에 없다. 만약 이번에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았다면, 정말 많은 고생이 뒤따라야 했을 것이다(웃음).

디지털아이디어 고재혁 R&D 센터장
< 디지털아이디어 고재혁 R&D 센터장 >

무엇보다 피드백 과정은 고통 그 자체다. 짜증부터 난다. 수정하고, 결과물을 확인하는 과정은 정말이지… 화부터 난다. 이러한 불필요한, 대기하는 시간이 없다면, 작품 퀄리티는 자연스럽게 올라간다.

손 본부장: 아티스트들의 욕심을 채워주고 싶은 바람도 있다. 다행히 디지털아이디어는 1년 정도 단위로 대중들에게 사랑 받은 작품들이 있다. 그나마 다행인 점이다(웃음). 다만, 아티스트들은 인기를 끈 작품이더라도 결과물을 보면 여전히 아쉽다. 스스로 부끄럽기도 하고. 시간에 쫓겨서 마지막에 처리하지 못한 1컷이 여전히 미련 속에 남는 것이다.

영화는 시간이 흘러도 누군가가 계속 찾아보는, 그런 콘텐츠다. 때문에 아티스트가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면, 그 결과 역시 지속적으로 남는다. 때문에 이왕이면, 아티스트 스스로 잘 마무리하는 것을 원한다.

카타나를 내부에 적용한 뒤에 다행히 아티스트들로 부처 '괜찮다'는 말을 듣고 있다. 실제로 군함도 후반 작업을 진행하면서 류승완 감독이 원하는 것을 시간에 쫓기지 않고 반영할 수도 있었고. 돌이켜보면, “시간이 부족해서 이 작업은 못하겠는데…”라는 말을 이번에는 하지 않았다. 기술적인 발전을 확인한 셈이다.

디지털아이디어 손승현 제작총괄 본부장
< 디지털아이디어 손승현 제작총괄 본부장 >

CG, VFX 아티스트가 바라는 것

IT동아: 아티스트, 그러니까 결국 직원을 위한 길인 셈이다.

고 센터장: 아티스트가 행복한 것은 무엇이 있을까. 야근이 당연하니, 커피를 많이 주는 것? 아니다. 모든 아티스트들은 바란다. 결국 좋은 그림, 좋은 작품이다. 작업 만족도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문제는 현실적으로 이게 가장 해결되기 어려워 속상한 것이다.

손 본부장: 카타나를 처음 도입할 때, 실패에 대한 부담감도 있었다. 하지만, 일단 경험하고 싶었다. 실패하면 어떤가. 누구 보다 먼저 경험했다는 것만으로도 분명 얻는 것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어떻게든 적용해보자라고 결정 내린 셈인데, 지금은 상당부분 만족하고 있다.

IT동아: 그래도, 여전히 변화를 달갑게 받아들이는 사람은 많지 않을텐데. 사실 아티스트들은 기존 방식이 더 익숙하고 편하지 않겠는가.

고 센터장: 실제 작업하는 아티스트들이 어떤 것이 바뀌었는지 모를 정도로 도입했다고 자부한다(웃음). 또한, R&D팀이 알아서 적용할 수 없기 때문에 아티스트들로부터 의견도 많이 듣는다.

손 본부장: 말이 나와서 덧붙이자면, CG, VFX 시장에 개발자가 많이 부족하다. 이유는 간단하다. 돈이 안되니까(웃음). 우연찮게 영화를 무척 좋아하는 개발자라면 모를까. 이 부분은 노력해도 참… 어렵더라. 그래서 역으로 생각했다. 아티스트를 가르치자고. 파이썬과 같은 개발 언어를 아티스트에게 알려주고, 스스로 개발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지원했다. VFX 전문 엔지니어, 개발자를 양산하고자 한다(웃음).

그리고, 이렇게 개발한 결과는 한번 사용하고 버리지 않는다. 표준 포맷으로 개발, 관리하기 때문에 다음 작품에도, 그 다음 작품에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작품을 하나 끝나면 모델링 데이터부터, VFX 효과 구현 데이터 등을 어셋으로 저장하고 있다.

CG, VFX 활용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던 손승현 본부장
< CG, VFX 활용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던 손승현 본부장 >

고 센터장: 모든 것을 라이브러리에 저장하는 것을 꿈꾼다. 사람 1, 사람 2가 아니라 쇼 레벨 단계의 라이브러리다. 감독이 원하는 시간대를 저장해, 바로 꺼내서 사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과거에는 시작 포인트부터, 밑바닥부터 모두 작업해야 했지만 말이다. 픽사와 같은 유명 애니메이션 제작사는 라이팅 템플릿만 300개를 가지고 있다. 때문에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작업을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 픽사가 보유하고 있는 카타나 템플릿은 280개에 달한다. 재사용할 수 있고, 언제든 꺼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은 궁극적으로 해당 업체가 지닌 경쟁력으로 이어진다.

손 본부장: 여유로운 삶, 안정적인 삶, 섬세한 매니지먼트를 제공하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아티스트를 위한, 개발자를 위한 공간과 경험을 제공하려고 노력한다. 그리고 이러한 과정은 향후 더욱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 문득 '태극기 휘날리며'를 작업했을 때가 생각난다. 당시 랜더팜의 열기를 식혀주는 냉방시설의 실외기가 멈춰서 마지막 후반 작업을 못하는 일이 발생했었다. 도저히 시간 내 맞출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됐기에, 주변 VFX 업체들에게 부탁해 장비를 빌리려고 돌아다녔던 기억이 난다. 이런 일은 없어야 하지 않겠나(웃음).

군함도 시사회에서 '국제시장'에 참여했던 카메라 감독이 '퍼펙트하다'라고 얘기했다. 작품성이나 배우들의 연기를 말한 것이 아니다. CG, VFX를 많이 사용하는 영화는 촬영감독이 가장 고달픈데,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았다는 뜻이다. 블루 스크린이 사방에 있기 때문에 카메라를 마음대로 움직일 수 없는 것이 현실인데, 전혀 눈치채지 못할 정도였다는, 큰 칭찬을 전해준 것이다.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고, 새로운 솔루션을 구축해 맡은 큰 트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자평한다. 대규모 CG, VFX 작업이 필요한 작품은 수많은 인원이 배정된다. 작업을 위해 인원을 배정하고, 파트를 나누고, 각 파트별로 데이터의 흐름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는 흐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디지털아이디어의 목표는 군함도로 만족하지 않을 것이다. 더 이상 해외 VFX스튜디오를 찾는 국내 제작사, 감독이 없길 바라는 마음으로 경쟁력을 키워나갈 예정이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