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딱 필요한 만큼만 남긴 넷탑 - 리플 룩 IDSB-D510

구지원

며칠 전 ‘넷탑’이라는 말을 들었다. 이건 뭔가 싶었는데 넷북의 데스크탑 버전이란다. 사실 넷북이라는 것이 휴대성에서는 정말 최고지만 성능은 조금 많이 낮은 탓에 웹 서핑을 하다가 용량이 큰 플래시라도 나오면 버벅거리기 일쑤인 물건 아닌가. 그런 탓에 넷북의 데스크탑 버전이라는 얘기를 들으니 어째 조금 불안한 느낌이 들었다. 그렇지만 이미지만으로 물건을 좋다 나쁘다 구분 지을 수는 없는 법. 어쨌거나 새로운 제품에 대한 호기심이 동하여 리플 룩 IDSB-D510 파인뷰(이하 리플 룩)의 리뷰를 하게 되었다. 과연 어떨지 한번 알아보자.

기대되는 첫 대면

 01.jpg

박스를 열기 전, 디자인을 강조한 제품이니만큼 얼마나 예쁠까 하는 기대가 있었다. 그런 기대를 안고 박스를 열어보니 본체와 하얀 박스가 들어 있었다.

 size.jpg

먼저 본체를 보니 조금 큰 외장하드처럼 보였다. 겉은 고광택 처리가 되어 있는 검은색이었는데 디자인이 아주 깔끔하여 만족스러웠다. 데스크탑과 크기를 비교해보았더니 반의반도 되지 않았다. 게다가 무게는 약 1.4kg 정도로 넷북만큼이나 가볍다. 제품이 너무 가벼워 '과연 이거 켜지는 걸까?' 하는 의문마저 들었다(참고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키보드와 마우스, 그리고 모니터가 필요하다).

 03.jpg

뒷면을 보니 주변기기들을 연결할 수 있는 패널(PS/2 포트, D-SUB 포트, 유선 랜 포트, USB 포트 4개, 도난방지 락홈)과 전원 연결 포트가 있었다. 크기가 작아도 따지고 보면 있을 것은 다 있다는 느낌이다.

 04.jpg

본체와 같이 들어 있는 하얀 박스를 열어보니 AC 어댑터(리플룩은 본체 내부에 파워서플라이를 탑재하지 않았다)와 벽에 걸 수 있는 보조판(VESA 마운트 규격. 본체 바닥의 뚜껑을 연 다음 연결해 벽에 걸 수 있다)과 나사, 드라이버 CD, 아톰 프로세서 스티커가 들어 있었다(리뷰용 제품이어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쩐 일인지 설명서가 없었다).

리플 룩을 사용하기 위해 모니터와 키보드, 마우스 등등 여러 가지 주변기기들을 연결한 뒤에 전원을 켰다. 그런데 웬걸? 검은 것은 배경이요, 흰 것은 글씨니라. 운영체계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화면이 표시됐다(리플 룩은 운영체계를 설치하지 않은 상태로 판매되기 때문에 가격이 싸다).

일단 운영체계부터 설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외장 ODD가 없으면 어떻게 운영체계를 설치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리플 홈페이지(http://www.ripple.co.kr)의 FAQ란에 가보니 USB 메모리로 운영체계를 설치하는 방법이 친절하게 나와 있었다. 그 덕에 웬만하면 하나씩 가지고 있는(하다못해 주변 사람이라도) USB 메모리를 가지고도 운영체계를 설치할 수 있었다.

리플 룩에 맞는 운영체계를 고르기 위해 사양을 확인해 보니 CPU는 1.6GHz 듀얼 코어인 인텔 파인뷰 D-510에 램이 1GB다. 윈도우 7을 설치해서 쓸 수는 있겠지만 리플 룩이 운영체계만으로 버거워할 생각을 하니 윈도우7을 설치하는 것은 그다지 현명하지 않은 것 같아 윈도우 XP 서비스 팩3를 설치했다.

윈도우 설치를 완료한 후에 함께 들어 있는 인텔의 내장 그래픽카드 드라이버를 설치하고 사운드 드라이버를 다운로드받아 설치했다. 그러고 나니 작업표시줄 오른쪽 아래에 윈도우 업데이트가 산더미처럼 남아 있다는 메시지가 표시되어 충실하게 업데이트를 했다. 윈도우 업데이트까지 끝내고 나니 리플 룩을 사용할 준비가 어느 정도 끝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 제대로 사용해보자.

넷탑의 성능은?

일단은 ‘넷탑’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는 제품이니만큼 제품의 성능을 웹 서핑이나 기본적인 문서작업 등에 맞추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웹 서핑과 문서작성, 그리고 동영상을 감상해보았다.

사실 테스트를 하기 전에 사양을 보고 게임을 구동시키기에는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어 게임을 아예 하지 않으려 했다. 하지만 인텔 내장 그래픽이라도 카트라이더 정도는 플레이할 수 있으리라는 생각에 카트라이더만 실행해보았다. 그런데 예상과는 달리 15~30프레임을 오가는 수준으로 게임을 즐기기에는 버거웠다(일반적으로 30프레임 이상은 유지되어야 원활한 플레이가 가능하다). 정말로 게임은 할 수는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Kart.jpg

여기저기 평소 자주 가던 웹 사이트나 카페 등을 1시간 정도 돌아다녀 보았다. 별다른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는데 사진이 잔뜩 들어가 있는 쇼핑몰에 들어가도 큰 불편함이 없었고 UCC 사이트에 들어가서 동영상 감상할 때에도 심한 버퍼링이나 화면 밀림 없이 감상할 수 있었다.

 inter.jpg

사실 본인이 평소에 창을 많이 켜놓고 쓰는 편은 아니라 창을 많이 열어놓았을 때 얼마나 잘 실행되려나 궁금해져 창을 여러 개 띄우고 메신저까지 실행시켜보았다. UCC 사이트인 유튜브와 11번가, G마켓, 옥션 같은 온라인 쇼핑몰 사이트(광고 배너 같은 플래시 파일이 많이 사용된 사이트는 CPU에 부하가 걸리게 한다)들과 네이버 카페 등 7개의 사이트를 동시에 띄워보았는데도 CPU 점유율은 대략 40%를 넘지 않고 잘 실행되었다. CPU 점유율이 낮다고 반드시 성능이 넉넉하다는 것은 아니지만 이 정도면 웹 서핑에서는 합격점을 줄 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무엇보다 쓰는데 큰 불편함이 없었다).

다음으로 동영상을 감상해보았다. 저화질 동영상은 요새 나온 제품들이면 웬만해서는 다 무리 없이 감상이 가능하리라는 생각이 들어 720p와 1,080p 동영상을 감상해 보았다(동영상을 감상할 때 꼭 필요한 코덱이 아니면 달리 설치하거나 설정을 바꾸지는 않았다).

 07.jpg

동영상을 재생하는 데에는 익숙한 곰플레이어를 사용했다. 먼저 720p 동영상을 구동시켜보았는데 CPU 점유율을 보았더니 10~20% 정도 밖에 되지 않았고 재생 지점을 이동시키는 데에도 느려지거나 끊기는 일 없이 잘 넘어갔다. 소리와 영상의 싱크도 어긋나지 않고 잘 재생되어 감상하는 데 전혀 문제가 없었다.

 08.jpg

그런데 1,080p 동영상을 재생시켜보니 이건 좀 아니다. 시작부터 소리와 영상이 동시에 끊기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화려한 장면에서는 CPU 점유율이 40~50%로 치솟았다(확률은 낮지만 코덱이나 설정 탓일 가능성이 없지는 않다). 딱 잘라 말해서 도저히 감상할 수 있는 수준이 아니었다.

다음으로 문서작성은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2007을 사용해 보았다. 솔직하게 말해서 문서작업을 하는데 부족할 것은 없었다. 사진이 많이 들어가도 전혀 지장 없이 편집할 수 있었다(이 리뷰도 어느 정도는 리플 룩을 이용해서 썼다).

 09_1.jpg

성능에 대해서는 만족이다. 물론 고화질의 동영상을 감상한다든지 게임을 하는 것은 조금 어렵겠지만 애초에 넷탑이다. 이렇게 저렴한 가격(2010년 8월 기준 287.000원)의 제품에 고성능을 바란다면 그건 너무 큰 욕심이라는 생각이 든다.

가볍게 쓰고 싶다면 추천, 하지만…

  10.jpg

며칠간 리플 룩을 써보고 든 생각은 ‘가볍다’였다. PC의 주된 용도가 웹 서핑과 문서 편집 위주인 본인은 쓰지도 않는데 쓸데없이 성능이 좋은 것보다는 차라리 이렇게 적당한 가벼운 성능과 착한 가격을 지닌 넷탑이 훨씬 낫지 않을까 싶었다.

그런데 가볍게 사용하는 데 걸림돌이 있다. 그것은 바로 운영체계다. 위에서 말한 바 있지만 리플 룩은 운영체계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사용자가 직접 운영체계를 직접 설치해야 한다. 물론 평소에 PC에 관심을 가져왔던 사람이라면 운영체계를 설치하고 자신이 쓰기 편하게 PC를 세팅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라면 운영체계를 설치하는 것만 해도 큰 고역인데다 여러 가지 드라이버들을 찾아 설치하기가 여간 번거로운 것이 아니다(사실 본인도 조금 헤맸다).

그렇다 보니 정작 넷탑 정도의 성능으로 만족할만한 사용자들이 쓰기가 되려 어려워진 것 같다. 만약 여자친구나 자녀에게 선물할 생각이라면 운영체계와 드라이버 정도는 설치해서 주도록 하자(그리고 제대로 된 선물을 하려면 모니터와 키보드와 마우스도 함께 장만하자). 그런 지식이 없다면 PC 관련 지식이 풍부한 지인에게 부탁하고 밥 한 끼 사주자.

이제 정리를 해보자. 딱 필요한 만큼만 남긴 가벼움은 분명 장점이라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운영체계가 설치되어 있지 않다는 점에서 리플 룩이 누구를 위한 제품인지 모르게 되어버렸다. 차라리 가격이 조금 높게 책정되더라도 운영체계는 설치해서 출시하는 것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글/구지원(endimia@itdonga.com)

※ 리뷰 의뢰는 desk@itdonga.com으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