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계좌 조회 이젠 스마트폰 앱 하나로 '토스 vs. 브로콜리'

김태우

[IT동아 김태우 기자] 자신의 은행 계좌에 입금된 금액이 얼마인지 알고 싶다면, 인터넷 뱅킹을 이용해 집에서 쉽게 조회할 수 있다. 특히 요즘은 스마트폰 덕에 PC를 이용하지 않고, 앱을 이용해 좀 더 간편하게 확인이 된다.

보통 은행 계좌는 하나만 쓰는 경우는 드물다. 나 또한 몇 개의 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다. 이 경우 은행별로 앱을 설치해 일일이 실행해야 한다. 사람은 서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은 동물이다. 이왕이면 한곳에서 은행 계좌를 조회할 수는 없을까? 이제 시작이긴 하지만, 이를 제공하는 서비스가 무려 2개나 나와 있다.

송금으로 유명한 '토스', 계좌 조회도 지원

먼저 소개할 '토스'는 간편 송금으로 이미 유명한 앱이다. 계좌 조회는 스마트폰 앱에서 비교적 간단하게 할 수 있지만, 송금은 여전히 복잡하다. 송금 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보안 카드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하지만 토스는 아이폰에서 지문 인식만으로 송금할 수 있다. 최대 50만 원까지라는 제한이 있긴 하지만, 소액 송금 방법에서 이보다 더 간편한 방법은 나오기 어려워 보인다.

그런데 최근 토스가 계좌 조회 기능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하단 메뉴에 '내 계좌'라는 메뉴가 추가된 것. 계좌 조회는 은행의 ID와 비밀번호를 사용한다. 처음 한 번만 입력해 놓으면 되는데, 이후부터는 해당 은행을 조회할 때마다 토스가 ID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로그인해서 조회 내용을 가져와 보여주는 방식이다.

토스

각각 은행별로 조회할 수 있게 되어 있으며, 추후에는 공인인증서를 통한 조회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현재 계좌 조회를 지원하는 은행은 NH농협, KB국민, 신한, IBK기업, 새마을, SC, 하나, 외환 등이다.

계좌 조회는 이용자들에게 가장 많은 피드백을 받은 기능이라고 토스 측은 말한다. 사실 그동안은 송금만 가능하다 보니 잔액이 얼마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보내야 했다. 하지만 계좌 조회 기능 덕에 계좌 잔액 상태, 이체 내역 등을 바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국내는 1인당 평균 은행 계좌가 5.4개로 일본 다음으로 많은 편이다.

토스 앱에서 조회한 계좌 데이터는 현재 이용자의 동의하에서 암호화해 수집하고 있다. 물론 비식별 데이터다. 사용자 동의 없이 제 3자에게 제공되지 않으며, 아직 해당 데이터에 대한 구체적 활용 계획은 없단다. 은행은 자사의 고객 데이터는 보유하고 있지만, 타사 데이터는 알 길이 없다. 그런 측면에서 토스가 수집한 데이터의 가치는 꽤 크다. 추후 데이터를 활용하게 된다면, 이용자 동의를 받아야 한다.

계좌 내역을 토스에서 수집한다니 당연히 보안이 걱정되지 않을 수 없다. 토스는 금융기관 버금가는 보안 체계를 가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누적 송금 거래액이 1조 원 이상이었는데, 단 한 건의 보안 사고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송금 과정의 보안 수준이 계좌 조회에서 동일한 수준으로 적용된다.

자산 관리가 목적 '브로콜리'

통합 계좌 조회는 지금 소개하는 '브로콜리(Broccoli)'가 먼저다. 브로콜리는 옐로금융그룹에서 내놓은 앱이다. 이 앱은 토스와는 성격 자체가 완전히 다르다. 토스는 간편 송금을 위해 만들어졌다가 계좌 조회를 추가했다면, 브로콜리는 통합 자산 관리를 위해 만들어진 앱이다. 그러다 보니 단순 은행 계좌 조회뿐만 아니라 카드 사용 내역, 주식, 대출 등의 현황을 모두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부동산이나 차량 등 기타 재산도 추가할 수 있다.

브로콜리

조회는 토스처럼 직접 해당 앱에 로그인해서 정보를 긁어오는 방식을 쓴다. 다만 ID, 비밀번호가 아닌 공인인증서를 사용한다. 이 때문에 PC에서 브로콜리 앱으로 공인인증서를 전송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후 원하는 은행을 선택하고, 공인인증서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토스가 개별 은행 계좌의 조회를 지원한다면, 브로콜리는 앱을 실행하면 등록한 모든 은행에 로그인해서 계좌 내용을 가져와 전체 잔액이 얼마인지를 보여준다. 카드사도 등록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신용카드, 체크카드, 계좌 출금 이력 등은 자동으로 분류하고, 분석해 준다. 결과는 '소비'라는 항목에서 볼 수 있다. 주식을 등록해 놓으면 등락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런 모든 내용은 통합해 전체 자산의 증감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 부동산, 차량 등의 자산 현황도 추가할 수 있다. 은행별로 흩어져 있는 자산을 통합해서 관리할 수 있다는 점은 확실히 매력적인 부분이다.

다만 앱을 실행하면 등록한 은행, 카드사에 한 번에 로그인을 시도하다 보니 약간 성가신 측면이 있다. 현재 2개의 은행 앱을 등록해 놓았는데, 앱을 실행할 때마다 로그인했다는 보안 알림을 동시에 2개씩 계속 받게 된다. ID, 비밀번호를 지원하지 않는 점도 다소 아쉽다. 개인적으로 공인인증서를 거의 쓰지 않는 편인데, 브로콜리를 쓰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공인인증서를 새로 받아 은행에 각각 등록했다. 이 과정이 꽤 귀찮았다. 그러다 보니 추가 은행 등록을 안 하고 있다. 물론 이미 공인인증서를 사용하는 이라면, 브로콜리 앱으로 공인인증서를 전송하는 초기 설정만 해주면 되니 오히려 편하다.

브로콜리 또한 데이터를 수집한다. 브로콜리를 만든 옐로마켓플레이스는 이에 대해 "사용자가 누구인지 알 수 없도록 비식별화해서 저장하고 있으며, 서비스 탈퇴를 하지 않는 이상 계속 저장된다"고 밝혔다. 브로콜리 또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에 그치고 있지만, 향후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별 맞춤형 투자 상품을 추천하는 등의 부가 기능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은행권 수준의 보안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고 한다.

지원 은행은 토스보다 더 많다. 현재 은행은 19개, 카드사는 10개다. 은행은 국민, 신한, 농협, KEB하나, SC, 우리, 새마을금고, 대구, 부산, 산업, 수협, 경남, 신협, 씨티, 광주, 전북, 기업, 제주, 우체국 등이며, 카드사는 국민, 농협, 롯데, 삼성, 신한, 씨티, 우리, 현대, 비씨, 하나(외환) 등이다.

현재 브로콜리는 조회 기능만 있다. 아직 계좌 이체 기능이 없는데, 개발 중이다. 다음 버전에는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토스, 브로콜리 모두 향후 어떻게 고도화될지는 모르지만, 현재로썬 종합적으로 자산을 관리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브로콜리에 조금 더 점수를 주고 싶다.

글 / IT동아 김태우(TK@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