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베테랑 IT기자가 전하는 '2016년 주도할 미래기술'

이문규

[IT동아 이문규 기자] IT 전문 미디어 '테크홀릭(www.techholic.co.kr)'의 전문 필진들이 총력을 기울여 <2016 IT  & 테크 트랜드>를 발간하며, 2016년 핵심이 될 IT기술과 테크 트렌드 50가지를 정리했다. 3D프린터 등으로 재조명 받고 있는 제조업으로부터 이동수단(모빌리티), 사물인터넷, 금융과 경제, 에너지, 로봇과 인공지능, 버츄얼, 바이오와 헬스 등 총 8개 분야에서 50개의 트렌드를 엄선했다. 또한 국가별, 기업별 생생한 사례와 데이터로 각 트렌드의 현황과 전망, 문제점과 대안 등을 흥미롭게 소개함으로써 2016년을 준비하는 기업과 비즈니스맨에게 소중한 정보가 된다.

2016 IT테크트랜드 신간 출간

이 책에 따르면, 2018년까지 전세계에 있는 300만 명 이상이 로봇을 상사로 모시게 될 것이다. 업무 관리를 수치로 평가하고 학습 기능을 보유한 로봇 관리자가 사람의 관리를 맡게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조금 다른 전망이기는 하지만, 고속 성장 기업 중 45%는 직원보다 스마트 머신 수가 더 많을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로봇의 노동자 대체는 비용 절감이나 빠른 혁신 면에서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수단이 될 수 있다.

이를 증명하듯, 아이폰을 제조하는 폭스콘 같은 중국 기업은 2015년 노동자 대체를 위한 자동화 로봇인 폭스봇을 생산라인을 도입하기 시작했고, 아마존 창고에는 이미 수 많은 로봇 시스템이 물건을 나르고 있다. 이미 봉제 과정을 모두 처리할 수 있는 전자동 의류 생산 로봇도 개발 중이다.

한편 스마트 빌딩 중 20%는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피해를 당할 수 있다고 전한다. 시스코 같은 회사의 전망을 보면 2020년까지 500억 대에 달하는 사물이 인터넷에 접속된다. 이런 사물로 이뤄진 네트워크는 작은 물건 하나에 해당하는 차원을 넘어 스마트 빌딩, 스마트 시티라는 개념으로 확대 발전되고 있다. 인터넷에 연결되고 디지털화된다는 건 필연적으로 보안, 해킹의 위험을 예고하는 것이다. 인류는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범죄, 사물 해킹 시대를 맞이하게 될 수 있다.

또 다른 변화로는 2018년이면 디지털 고객 지원 시스템이 음성이나 얼굴 인식 시스템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기억해 둘 점은 음성 인식의 경우 초기 상용화 대상이 90년 대 ARS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새로운 디지털 고객 지원 시스템은 고객의 음성이나 얼굴을 인식하는 건 물론, 늘어난 정보량을 직관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할 수 있다. 또 음성 인식이나 얼굴 인식 등과 인공지능, 딥러닝을 활용한 기술 발전은 가상 개인 비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신경망 네트워크를 이용해 데이터 모델을 구축하며 사람의 말이나 맥락을 알아듣고, 더 나아가 사용자의 요구를 예측하고 소통하는 시대가 열릴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 

집필자인 테크홀릭 이석원 기자는 "기술 발전은 시대를 바꾸고 새로운 산업과 가치를 창출한다. 기술이 만들어갈 우리의 미래를 보여주는 이 책으로 2016년을 준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IT동아 이문규 기자 (munch@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