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히타치 GTS, 외장형 하드디스크 국내 첫 출시

권명관

1_Hitachi_GST_SimpleTOUGH2.jpg심플터프 휴대용 USB 드라이브

2010년 5월 19일, 저장장치 전문 기업 ‘히타치 글로벌 스토리지 테크놀러지스(Hitachi Global Storage Technologies, 이하 히타치 GTS)’가 국내에 처음으로 외장하드 제품을 선보였다.

이 날 공개된 제품은 ‘심플터프 휴대용 USB 드라이브’와 기존 히타치 X 시리즈의 후속 제품인 ‘히타치 XL 데스크탑 드라이브’, ‘히타치 X 모바일 드라이브’로 총 3가지다.

심플터프 휴대용 USB 드라이브의 특징은 방수 및 충격방지 기능이 있다는 점이다. 제조사측에 따르면, 3미터 높이에서 카펫이 깔려있는 콘크리트 바닥에 떨어지거나, 1톤급 트럭이 밟고 지나가도 파손되지 않는다고 한다. 국내 출시되는 제품은 저장 용량에 따라 320GB와 500GB의 두 가지 제품으로 나뉜다.

1_Hitachi_GST_XL_Black.jpg히타치 X 모바일 드라이브

이외에 데스크탑용 제품인 히타치 XL 데스크탑 드라이브는 2TB, 1TB, 500GB의 세 가지 제품으로 구분되며, 노트북용인 히타치 X 모바일 드라이브는 250GB, 320GB, 500GB의 용량에 빨간색/검은색 색상 제품으로 구성된다.

1_Hitachi_GST_X_Mobile_Red.jpg히타치 XL 데스크탑 드라이브

히타치 GTS 아태 지역 로버트 추(Robert Chu) 부대표는 “현재 하드저장장치 사용자의 최대 관심사는 품질과 신뢰성”이라며, “히타치 GTS는 숨가쁘게 움직이는 디지털 세계에서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저장장치 개발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