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DONGA

[WWDC 2015] iOS9과 아이패드, "아이패드? 맥?"

권명관

[샌프란시스코=IT동아 권명관 기자] 2015년 6월 8일,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모스콘 센터(Moscone Center)에서 '애플 세계개발자 회의 2015(Apple 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2015, 이하 WWDC 2015)'가 열렸다. 오늘 발표 주인공은 애플의 크레이그 페더리기 수석 부사장이었다. 아마 누구도 부정할 수 없으리라. 그는 주요 발표 대목에서 계속 등장했다. 맥 OS X 알 캐피탠에 이어 iOS9과 아이폰을 들고 시리와 검색 기능 발표를 주도한 것도 모자라, iOS9과 함께 여러모로(?) 변화한 아이패드 발표에도 등장했다. 하긴 당연하다. 그는 어디까지나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 아닌가.

WWDC 2015, iOS9에 추가된 아이패드 기능을 설명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iOS9과 아이패드, 키보드 위 트랙패드

내 귀에 캔디가 아닌, 키보드 위 트랙패드가 등장했다. 더이상 메모가 아닌 메모 앱과 플립보드와 같은 인링크 뉴스 앱, 그리고 아직 한국에서는 낯선 애플 페이 발표 이후, 그는 아이패드를 들고 다시 무대에 섰다. 그리고 두 손가락을 아이패드 키보드 위에 올렸다. 무대 중앙에는 키보드 위에 파란색 점 2개가 나타났고, 지금까지 아이패드에서 경험할 수 없었던 제스처 동작이 나타났다. 이거, 어디서 많이 봤다. 맞다. 바로 맥북 트랙패드에서 사용할 수 있던 제스처 동작이 아이패드로 들어왔다. 그리고 그는 '퀵타입(QuickType) 키보드'라고 설명했다.

WWDC 2015, iOS9와 아이패드 추가 기능을 설명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처음에는 그저 아이패드 가상 키보드 왼쪽 상단 위에 자르기, 복사하기, 붙여넣기 정도의 기능만 추가된 줄 알았다. 하지만, 손가락 2개를 가상 키보드 전체 위에 올리자 사파리 웹브라우저로 보고 있던 웹사이트의 스크롤이 위 아래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아이패드에 있던 멀티태스킹 동작의 확장이다. 네 손가락 또는 다섯 손가락으로 오므리거나 펼치고, 위로 쓸어올렸을 때 등장하던 멀티태스킹 동작에 두 손가락 제스처를 추가한 것. 순간 머리 속에 '이건 그냥 맥인데?'라는 생각이 스쳤다. 참고로 이 제스처 기능은 애플 앱이 아닌 다른 개발사 또는 개발자의 앱에서도 동작할 수 있다.

WWDC 2015, iOS9와 아이패드 추가 기능을 설명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스플릿뷰와 멀티태스킹, 아이패드? 맥?

웅성거리던 장내의 소음이 채 가라앉기 전, 그의 뒤 무대 중앙 스크린에 멀티태스킹 로고가 등장했다. 그리고 몇 번의 동작 뒤에 WWDC 2015 전부터 공개할 것이라 예상되었던 화면분할 기능을 시연하기 시작했다. 여기서 오늘 애플이 공개한 보도자료의 설명을 빌려보자. 애플은 "간단히 스와이프만하면 새로운 '슬라이드 오버(Slide Over)' 기능을 통해 현재 실행 중인 앱을 중단하지 않고도 다른 앱을 동시에 실행 할 수 있다. 또한 가벼운 탭(quick tap) 동작만으로 동시에 두 개의 앱을 나란히 실행할 수 있는 '스플릿뷰(Split View) 기능도 활성화 된다"라고 설명했다. 먼저 아래 사진을 보자.

WWDC 2015, iOS9의 멀티태스킹

WWDC 2015, iOS9 멀티태스킹 기능을 설명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WWDC 2015, iOS9 멀티태스킹 기능을 설명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사진을 보면 감을 잡았겠지만, 기존 아이패드의 멀티태스킹 개념이 달라졌다. 사실 이전 아이패드 멀티태스킹 기능은, 기능이라기 보다 제스처 동작에 가까웠다. 설정 메뉴에 있는 활성화 메뉴명도 '멀티태스킹 동작'이다. 하지만, 스플릿뷰 기능을 탑재하면서 멀티태스킹 기능은 보다 직관적으로 바뀌었다. 맥 OS X 엘 캐피탄의 기능처럼 동시에 여러 작업을 실행할 수 있다.

WWDC 2015, iOS9 멀티태스킹 기능을 설명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사파리로 인터넷을 검색하면서, 캘린더를 불러 약속을 추가할 수 있고, 메모 앱에 썸네일 형태의 URL 링크나 이미지를 삽입할 수 있다. 또한, 사파리 웹 브라우저 화면을 포토 앨범으로 바꾸고 원하는 사진을 가져올 수도 있다. 이쯤 되면 이건 그냥 OS X 엘 캐피탠의 스플릿뷰 기능을 그대로 가져온 셈이다.

WWDC 2015, iOS9을 발표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WWDC 2015, iOS9을 발표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이메일을 보면서, 웹브라우저로 인터넷을 검색하면서 동영상을 감상할 수도 있다. 동영상 크기를 조절할 수도, 위치를 옮길 수 있다. PC에서 동영상 플레이어의 위치를 바꿔가며 영화나 TV 등을 감상하는 것과 같다. 애플은 이 기능을 화면 속 화면(Picture-in-Picture) 기능이라고 언급했하며, 동영상 감상뿐만 아니라 페이스타임(FaceTime)으로 영상통화를 할 수도 있다. 참고로 제스처 기능과 멀티태스킹 기능은 애플이 지원하는 내장 앱은 모두 지원하며, 개발자들은 공개된 API를 통해 기능을 추가할 수 있다.

WWDC 2015, iOS9 화면 속 화면 기능

WWDC, iOS9 멀티태스킹 지원 아이패드

iOS9의 스플릿뷰에 따른 멀티태스킹 기능은 아이패드 에어, 아이패드 에어2, 아이패드 미니2, 아이패드 미니3까지 지원한다. 그는 "사용자는 Split View, Slide Over 또는 화면 속 화면(Picture-in-Picture) 등 새로운 iPad 기능을 통해 동시에 두 개의 앱을 사용하면서 강력한 iPad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며, "iOS9은 배터리 사용 시간을 1시간 더 늘어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저전력 모드도 지원하는 등 배터리 사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 중이다. 특히, 이번 iOS9은 iOS8과 달리 업데이트에 필요한 용량을 많이 줄였으며, 보안 기능도 강화했다. 2단계 확인 과정을 거쳐야 하는 보안 기능을 iOS에 바로 적용해 다른 사람이 애플 ID를 사용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졌다"라고 강조했다.

WWDC 2015, iOS9을 발표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WWDC 2015, iOS9을 발표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모두 지원하는 iOS9은 오늘부터 iOS 9 베타 테스트 및 SDK를 전용 홈페이지(https://developer.apple.com/)에서, 공개 베타 테스트는 오는 7월부터 관련 홈페이지(https://beta.apple.com/sp/ko/betaprogram/)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한가지 반가운 점은 여전히 높은 제품 호환성을 지원한다는 것. iOS9은 아이폰4s 이상, 아이팟 터치 5세대 이상, 아이패드2 이상, 아이패드 미니 이상에서 무료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다만, 일부 기능은 변경되거나 기기에 따라 제한될 수 있으며, 특정 지역 또는 특정 언어를 지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

WWDC 2015, iOS9을 발표하는 크레이그 페더리기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이전 다음